연예 · 스포츠 뉴스

'바람의 손자' 이정후, MLB 시범경기 데뷔전부터 안타 폭발

야구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8 07:33
조회
76


시범경기 나선 이정후

시범경기 나선 이정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가 애리조나주 스코츠테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1회에 안타치는 모습. 2024.2.27 (AP=연합뉴스)




 

'바람의 손자'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첫 출전부터 안타를 생산했다.

이정후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MLB 시범경기 시애틀 매리너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를 치고 득점도 1개 곁들였다.

시범경기이긴 해도, 이정후의 MLB 첫 안타는 0-2로 끌려가던 1회 첫 타석부터 나왔다.

시애틀이 자랑하는 오른손 투수 조지 커비와 상대한 그는 볼카운트 2스트라이크로 몰린 가운데 3구째 공을 공략, 1루수 옆을 스쳐 지나가는 강한 땅볼 타구로 안타를 만들었다.

커비는 데뷔 시즌인 2022년 8승, 지난해 13승을 거두며 시애틀의 미래로 떠오른 투수다.

특히 2023년은 190⅔이닝을 소화하는 동안 볼넷을 단 19개만 허용해 리그 전체 9이닝당 볼넷(0.9개)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제구력에 강점을 보였다.

지난해 커비는 올스타전에 출전했고,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8위에 올랐다.

이정후는 이런 투수를 상대로 강한 인상을 남긴 것이다.

이정후는 후속 타자 타이로 에스트라다의 땅볼 때 상대 유격수 실책이 나와 2루에 안착했고,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아 첫 득점까지 신고했다.

이정후가 안타로 공격에 물꼬를 튼 샌프란시스코는 웨이드 주니어의 중전 안타와 패트릭 베일리의 만루 홈런을 묶어 1회에만 5점을 뽑았다.



이정후 워밍업

이정후 워밍업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가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 앞서 워밍업하는 모습. 2024.2.27 (AP=연합뉴스)




이정후는 이후 타석에서는 1루를 밟지 못했다.

2회에는 1루수 땅볼로 아웃됐고, 4회에는 좀처럼 보기 힘든 헛스윙 삼진이 나왔다.

이정후는 팀이 5-9로 끌려가던 5회 시작과 동시에 타일러 피츠제럴드에게 중견수 자리를 넘기고 MLB 시범경기 첫 출전을 마감했다.

이정후가 샌프란시스코 유니폼을 입고 뛴 첫 경기 성적은 3타수 1안타 1득점이다.

이정후는 올 시즌을 앞두고 샌프란시스코와 6년 총액 1억1천300만 달러에 계약하고 MLB에 진출했다.

당초 시범경기 개막전인 25일 출격 예정이었으나 가벼운 담 증세로 이날 첫선을 보였다.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은 24개의 안타를 주고받은 난타전 끝에 10-10으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주전 유격수 김하성(28)은 이날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출전하지 않고 하루 쉬었다.

김하성은 앞선 3차례 시범경기에서 타율 0.750(4타수 3안타) 3볼넷 1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김하성과 한솥밥을 먹는 고우석(25)은 이날도 등판 기회를 얻지 못해 시범경기 데뷔를 다음으로 미뤘다.

고우석은 앞서 26일 팀 자체 연습경기에 등판해 몸을 풀었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24)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박효준(27)도 이날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배지환은 올해 시범경기에 두 차례 출전해 4타수 무안타, 몸에 맞는 공 1개를 얻었고, 박효준은 27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3점 홈런을 포함해 타율 0.600(5타수 3안타) 1홈런 4타점 2득점으로 뜨거운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89

New 이정후, 멀티히트로 9경기 연속 안타…타율 0.270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8 0 20
1088

New 대테러복 입은 BTS 뷔…특수임무대 복무 사진 공개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4.04.18 0 21
1087

New 이미주, 세살 연하 축구선수 송범근과 교제…"호감 갖고 알아가는 중"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8 0 20
1086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친구 같은 부모? 그건 직무 유기죠"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4.17 0 32
1085

故 박보람, 동료 가수 애도 속 발인 엄수…박재정·로이킴 운구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4.17 0 41
1084

"올해 K팝 기업 부진했지만 향후 반등 가능성 커"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4.17 0 23
1083

이효리 후임으로 나선 지코…휴식기 끝낸 '더 시즌즈' 26일 첫선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16 0 28
1082

타이거JK·윤미래·비비, 미국 코첼라 공연…"무대는 항상 행복"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6 0 25
1081

외국선수들 중국선수에 먼저 가라는 듯 손짓…中마라톤 승부 조작?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16 0 29
1080

'눈물의 여왕'까지 썼다 하면 대박…박지은 표 로맨스 또 통했다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4.15 0 42
1079

우즈, 14개월 만에 72홀 완주했지만 16오버파 최악의 스코어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4.15 0 32
1078

"박보람 부검 결과 타살 등 흔적 無"…서울아산병원에 빈소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4.15 0 36
1077

'범죄도시 4' 164개국 선판매…시리즈 중 최다 기록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8
KReporter 2024.04.12 0 48
1076

오타니 前통역사 기소…검찰 "오타니 계좌서 219억원 빼돌려"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12 0 31
1075

'슈퍼스타 K2' 출신 가수 박보람 사망…소속사 "마음 깊이 애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4.12 0 40
1074

보아, 온라인 인신공격에 대규모 고소…"큰 정신적 고통 겪어"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4.11 0 39
1073

'10-10' 눈앞 손흥민, 토트넘 4위 수성 이끌까…13일 뉴캐슬전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11 0 35
1072

'전처 살해 혐의 세기의 재판' OJ 심슨 사망…향년 76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11 0 35
1071

공개 감행 vs 무기한 연기…'주연 리스크' 터진 작품들의 선택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10 0 29
1070

손흥민의 빌라전 쐐기포, 토트넘 '3월의 골'…시즌 4번째 수상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10 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