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괴물' 류현진 8년 총액 170억원 받고 12년 만에 한화 복귀

야구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2 08:58
조회
84

KBO리그 역대 최고액…계약에 FA 선언할 수 있는 옵트아웃 포함




12년 만에 독수리 둥지로 돌아온 류현진

12년 만에 독수리 둥지로 돌아온 류현진

(서울=연합뉴스) 류현진이 22일 한화 이글스와 8년 최대 총액 170억원에 계약한 뒤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 이사로부터 환영 꽃다발을 받고 웃고 있다. 2024.2.22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온다.

한화 이글스는 "류현진과 계약 기간 8년, 총액 170억원에 계약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로써 2012시즌이 끝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직행한 류현진은 11시즌 동안 '빅리거'로 생활한 뒤 12년 만에 KBO리그로 복귀하게 됐다.



류현진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는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 이사

류현진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는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 이사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화는 KBO리그 역대 최고액인 170억원으로 류현진을 예우했다.

 

류현진은 양의지가 2023시즌을 앞두고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4+2년 최대 152억원의 최고 총액을 1년 만에 경신했다.

계약 조건에는 기간 중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옵트 아웃도 포함됐다.

현재 적용 중인 샐러리캡(연봉총상한제)과 류현진이 행사할 수 있는 KBO리그 FA로서의 권리를 두루 고려해 4년이 아닌 8년 계약 기간과 총액이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KBO리그 역대 계약금 순위

[그래픽] KBO리그 역대 계약금 순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괴물' 류현진, 12년 만에 한화 복귀

'괴물' 류현진, 12년 만에 한화 복귀

(서울=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로 돌아온다.
한화 이글스는 "류현진과 계약 기간 8년, 최대 170억원에 계약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로써 2012시즌이 끝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류현진은 11시즌 동안 '빅리거'로 생활한 뒤 12년 만에 KBO리그로 복귀하게 됐다.
사진은 한화 시절 류현진 모습. 2024.2.22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류현진은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대우로 돌아올 수 있게 해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라며 "한화 이글스는 지금의 내가 있게 해준 고마운 구단이다. 메이저리그 진출 때부터 꼭 한화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에서도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그날을 꿈꿨다. 지금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라고 했다.

이어 "전력 보강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우리 팀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팬 여러분께 올 시즌에는 최대한 길게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동료들과 함께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MLB 다저스 입단을 앞두고 기자회견하는 류현진

MLB 다저스 입단을 앞두고 기자회견하는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류현진은 2012시즌이 끝난 뒤 한화의 동의를 구해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에 도전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6년간 총액 3천600만달러에 계약했다.

한화는 당시 환율로 약 280억원(2천573만7천737달러33센트)의 이적료를 받았다.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 등 류현진보다 먼저 빅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배'는 모두 KBO리그를 거치지 않고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너리그 생활을 견디고서 빅리그 무대에 섰다.

류현진은 KBO리그에서 7시즌을 보낸 뒤, 포스팅으로 빅리그에 직행하며 다른 한국 동료들에게 새로운 길을 제시했다.

빅리그에서 류현진은 186경기에 등판해 78승 48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7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2019년), 올스타전 선발 등판(2019년) 등 코리안 빅리거 최초 기록도 세웠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직구 구속으로도 최정상급 선발 투수로 활약하며 현지 전문가들로부터 '연구 대상'으로 꼽히기도 했다.



팬들에게 손 흔드는 다저스 시절의 류현진

팬들에게 손 흔드는 다저스 시절의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빅리그 생활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류현진은 야구 인생에서 총 네 차례 수술대에 올랐는데 이 중 세 번의 수술을 미국에서 받았다.

2015년 5월, 선수 생활을 건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2016년 9월 왼쪽 팔꿈치 괴사 조직을 제거하고자 또 한 번 수술대에 올랐다.

2016년에 받은 수술은 인대 접합 수술에 비해 재활 기간이 짧은 상대적으로 가벼운 수술이었다.

2022년 6월에는 고교 시절 이후 개인 두 번째로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다.

빅리그에서 세 번의 수술을 받고, 재활을 위해 인고의 시간을 견딘 류현진은 늘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어깨와 팔꿈치 괴사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받은 뒤인 2019년에 개인 최고 성적(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을 올렸고, "30대 중반에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투수가 재기에 성공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는 미국 현지 언론의 비관적인 전망에도 류현진은 지난해 8월 마운드에 복귀해 3승 3패 평균자책점 3.46의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토론토 시절의 류현진

토론토 시절의 류현진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계약(2020∼2023년 총 8천만 달러)이 만료된 류현진은 한화 복귀와 빅리그 잔류를 두고 고민했다.

류현진의 마음은 KBO리그 복귀로 조금 더 기울어진 상태였다.

복수의 메이저리그 구단이 영입 제의를 했지만, 류현진의 마음을 흔들 정도는 아니었다.

결국 류현진은 한화 복귀를 택했다.

애초 메이저리그 100승 달성을 열망했던 류현진은 '22승'을 남겨놓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류현진의 KBO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98승 5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이다.

한화 입단 첫해인 2006년 18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23, 204탈삼진으로 트리플크라운(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1위)을 달성하며 신인왕과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석권한 류현진은 이후에도 '괴물 투수'로 불리며 KBO리그를 지배했다.

하지만, 빅리그 진출 직전 약해진 팀 전력 탓에 9승(9패)에 그치며 KBO리그 100승을 채우지 못하고 미국으로 떠났다.

류현진의 최근 KBO리그 등판은 2012년 10월 4일 대전 키움 히어로즈(당시 넥센)전이었다. 이 경기에서 류현진은 10이닝을 4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도, 팀이 1-1로 비겨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한국으로 돌아와 미완의 작업을 재개한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89

New 이정후, 멀티히트로 9경기 연속 안타…타율 0.270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8 0 20
1088

New 대테러복 입은 BTS 뷔…특수임무대 복무 사진 공개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4.04.18 0 21
1087

New 이미주, 세살 연하 축구선수 송범근과 교제…"호감 갖고 알아가는 중"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8 0 20
1086

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친구 같은 부모? 그건 직무 유기죠"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4.17 0 32
1085

故 박보람, 동료 가수 애도 속 발인 엄수…박재정·로이킴 운구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4.17 0 41
1084

"올해 K팝 기업 부진했지만 향후 반등 가능성 커"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4.17 0 23
1083

이효리 후임으로 나선 지코…휴식기 끝낸 '더 시즌즈' 26일 첫선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16 0 28
1082

타이거JK·윤미래·비비, 미국 코첼라 공연…"무대는 항상 행복"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6 0 25
1081

외국선수들 중국선수에 먼저 가라는 듯 손짓…中마라톤 승부 조작?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16 0 29
1080

'눈물의 여왕'까지 썼다 하면 대박…박지은 표 로맨스 또 통했다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4.15 0 42
1079

우즈, 14개월 만에 72홀 완주했지만 16오버파 최악의 스코어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4.15 0 32
1078

"박보람 부검 결과 타살 등 흔적 無"…서울아산병원에 빈소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4.15 0 36
1077

'범죄도시 4' 164개국 선판매…시리즈 중 최다 기록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8
KReporter 2024.04.12 0 48
1076

오타니 前통역사 기소…검찰 "오타니 계좌서 219억원 빼돌려"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12 0 31
1075

'슈퍼스타 K2' 출신 가수 박보람 사망…소속사 "마음 깊이 애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4.12 0 40
1074

보아, 온라인 인신공격에 대규모 고소…"큰 정신적 고통 겪어"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4.11 0 39
1073

'10-10' 눈앞 손흥민, 토트넘 4위 수성 이끌까…13일 뉴캐슬전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11 0 35
1072

'전처 살해 혐의 세기의 재판' OJ 심슨 사망…향년 76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11 0 35
1071

공개 감행 vs 무기한 연기…'주연 리스크' 터진 작품들의 선택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10 0 29
1070

손흥민의 빌라전 쐐기포, 토트넘 '3월의 골'…시즌 4번째 수상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10 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