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황의조, 불법촬영 혐의 벗을때까지 태극마크 못 단다

축구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8 09:35
조회
191

축구협회 "수사기관 명확한 결론 나올 때까지 대표 선발 않기로"

1월 아시안컵 출전하려면 그 전에 불기소 처분받아야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 "축구협회 결정 존중하겠다"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노리치시티)가 성행위 영상 불법 촬영 혐의를 벗을 때까지 태극마크를 달지 못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오후 이윤남 윤리위원장, 마이클 뮐러 전력강화위원장, 정해성 대회위원장, 최영일 부회장 등이 참여한 회의를 열고 황의조에 대한 수사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그를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윤남 위원장은 "국가대표 선수가 고도의 도덕성과 책임감을 가지고 국가대표의 명예를 유지해야 할 의무가 있고, 그런 점에서 본인의 사생활 등 여러 부분을 관리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또 "(사건이) 국가대표팀에 어떤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에 대한 우려, 국가대표로 이 선수가 출전하면 대표팀 팬들이 느끼실 부분에 대한 우려 등등 여러 제반 사정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클린스만호는 한때 대표팀 '주포'였으며, 현재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 무대에서 활약하는 황의조 없이 2024 카타르 아시안컵에 나서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에 놓였다.

위르겐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이 64년 만의 우승을 목표로 내건 이번 아시안컵은 내년 1월 12일 개막한다.

 

축구협회, 황의조 사건 논의축구협회, 황의조 사건 논의

이윤남 대한축구협회(축협) 윤리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사건과 관련해 열린 논의 기구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대한축구협회 윤리위원회와 공정위원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위원 등이 참석했다.

 

황의조는 아시안컵 최종 명단 발표 전까지 사법당국으로부터 '불기소 처분'을 받지 못한다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이은 자신의 3번째 메이저 대회 출전이 무산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황의조가 아시안컵에 나가려면 그전까지 수사기관으로부터 '불기소 처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축구협회는 이날 회의에 앞서 클린스만 감독에게 황의조와 관련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현재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며,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고 축구협회는 전했다.

만약 기소돼 재판까지 가게 된다면 영영 태극마크를 못 달게 될 수도 있어 보인다.

국가대표 선수가 경기 밖의 사유로 축구협회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사례로는 2018년 병역 특혜 봉사활동 서류를 조작했다가 국가대표 자격 영구박탈과 함께 벌금 3천만원의 징계를 받은 장현수의 경우가 대표적이다.

폭로된 문제의 성관계 영상이 황의조가 '몰래' 촬영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상식적으로 그 죄과가 장현수의 것보다 가볍다고 보기는 매우 어렵다.

 

회의 결과 설명 마친 축구협회 윤리위원장회의 결과 설명 마친 축구협회 윤리위원장

이윤남 대한축구협회 윤리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에서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사건과 관련해 열린 논의 기구 회의 결과를 설명한 뒤 떠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수사 중이어서 (축구협회가) 사실관계를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 때문에 징계 등 명확한 결정을 내릴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징계 심의를 시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성관계하는 상대방을 촬영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6월 황의조의 전 여자친구를 사칭한 A씨가 황의조의 성관계 장면이 담긴 사진, 영상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사건은 시작됐다.

황의조는 지난해 11월 휴대전화를 도난당한 뒤 올해 5월부터 '(사진을) 유포하겠다', '기대하라', '풀리면 재밌을 것이다'는 식의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A씨를 상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황의조는 논란 속에서도 클린스만 감독으로부터 계속 부름을 받았고, 9월, 10월, 11월 A매치 총 6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국내에서 치른 11월 16일 싱가포르전 뒤인 18일 황의조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는데도 그가 21일 원정으로 치러진 중국전에 교체로 투입되자 여론은 악화했다.

 

골 세리머니 하는 황의조.

골 세리머니 하는 황의조.

[노리치시티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앞서 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A씨가 황의조의 '전 여친'이 아니라 '형수'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충격을 주기도 했다.

현재 영국에서 소속팀 일정을 소화 중인 황의조는 지난 26일 열린 홈 경기에서 시즌 2호 골을 넣고는 손가락을 입술에 대며 '조용히 하라'는 듯한 세리머니를 했는데, 이는 외려 부정적 여론이 극에 달하게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

황의조 측은 피해자와 합의로 영상을 촬영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hs@yna.co.kr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75

New 손흥민, 前에이전트와 계약서 분쟁…2심서도 사실상 승소

KReporter | 10:06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10:06 0 17
1174

New 한국 온 빌리 아일리시, '유퀴즈'·'지코의 아티스트' 출격

KReporter | 10:00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10:00 0 17
1173

눈물 흘린 박세리 "부친 고소, 제가 먼저 의견…공사 구분해야"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6.18 0 32
1172

손석희, 11년 만에 MBC 방송 진행…특집 '손석희의 질문들'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6.18 0 24
1171

픽사의 부활…'인사이드 아웃 2' 개봉 첫주 전세계 4천억원 수입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6.17 0 32
1170

뉴스홈 스포츠 디섐보, US오픈 골프대회서 4년 만에 패권 탈환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6.17 0 23
1169

"남들이 안 했던 것만 했죠"…곽튜브 감성 살린 '세계기사식당2'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6.14 0 46
1168

방탄소년단 진, 1천명과의 포옹이 가능했던 이유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6.14 0 41
1167

돌아온 BTS 진 "기다려주셔서 감사…아미의 빛 될게요"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13 0 35
1166

은퇴 시기 고민하는 메시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6.13 0 33
1165

BTS 진, 멤버들 환영 속 전역…"기쁘고 눈물나, 군 생활 잘했죠"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6.12 0 40
1164

손흥민, 각종 거취 보도에 "와전돼 불편…토트넘과 계약 남아"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12 0 35
1163

한국, 중국 1-0 제압…월드컵 3차 예선서 일본·이란 피한다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6.11 0 34
1162

이정재 '애콜라이트' 1천110만회 시청…올해 디즈니+ 최고기록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6.11 0 28
1161

'주가조작 무혐의' 임창정 "어리석음으로 이름에 먹칠…평생 반성할 것"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6.10 0 54
1160

첸백시 측 "SM서 수수료율 5.5% 안 지켜…매출 10% 요구 부당"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6.10 0 38
1159

김태호 PD "욕심 비우고 막 던져보는 게 중요하죠"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6.07 0 46
1158

페이커 "돈·명예는 한시적…좋은 영향력 끼치는 사람 되겠다"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6.07 0 42
1157

이정재 '애콜라이트'에 美 언론은 호평…시청자 평점은 저조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6.06 0 46
1156

음바페가 PSG에 불쾌했던 이유는?…보너스·2개월치 급여 미지급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6.06 0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