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4만 중국 관중 '숨도 못 쉬게 한' 손흥민 "침착하게 풀어나갔다"

축구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1 09:26
조회
162

페널티킥 성공 후 '쉿' 세리머니…"역대 최고의 팀으로 거듭나겠다"

 

중국 '공한증'의 서막, 손흥민 페널티킥 골중국 '공한증'의 서막, 손흥민 페널티킥 골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40·41호 골을 연달아 넣어 중국에 '공한증'(恐韓症)을 떠올리게 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원정에서, 많은 중국 팬 앞에서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지만 침착하게 잘 풀어나갔다"며 웃음 지었다.

손흥민은 21일 중국 광둥성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2차전에서 2골 1도움으로 한국의 3-0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자신의 A매치 40·41호 골을 기록해 역대 한국 남자 축구 득점 2위인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50골)에게 9골 차로 성큼 다가섰다.

손흥민은 전반 11분에는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일찌감치 40호 골을 신고했다.

이어 전반 45분에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오른쪽 구석에서 왼발로 차올린 공을 가까운 골대 방향에서 뛰어올라 머리로 반대쪽 골대 구석을 찔렀다.

또 후반 42분에는 날카로운 오른발 프리킥으로 정승현의 헤더를 돕는 등 이날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손흥민은 경기 뒤 진행된 영어 인터뷰에서 "우리는 오늘 승점 3을 얻을 자격이 충분했다"며 "많은 중국 팬 앞에서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손흥민, 페널티킥 선제골손흥민, 페널티킥 선제골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앞서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공개된 훈련 영상에서 손흥민은 팀 동료들에게 "내일 관중이 꽉 찬다는데 우리가 어떤 축구를 하고자 하는지 플레이를 잘 보여줘서 아예 숨도 못 쉬게 만들어 주자"며 투지를 끌어올렸다.

자신이 말한 바를 스스로 지킨 손흥민은 이날 골을 넣은 뒤 특유의 '찰칵' 세리머니 외에도 '쉿'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채 킥오프 전부터 한국을 향해 야유를 퍼부은 4만 명의 중국 관중을 '숨도 쉬지 못할 정도'로 침묵에 빠뜨린 손흥민의 재치였다.

또 이날 거친 플레이로 옐로카드 4개를 비롯해 19개의 파울을 범한 중국 선수들에게는 물오른 득점력으로 대응했다.

손흥민은 헤더로 이날 경기의 멀티골이자 A매치 41호 골을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세트 피스 상황은 득점하기 위한 절호의 찬스다. 다양한 옵션을 두고 훈련했다"며 "헤더로 득점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승리의 포옹승리의 포옹

21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 대표팀 정승현이 헤더로 골을 넣은 뒤 손흥민 등 팀 동료들과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의 '초호화' 라인업에 대해 손흥민은 "역사적으로 한국엔 뛰어난 선수들이 많았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최고의 성적을 냈기 때문에 지금의 대표팀이 역대 최고라고 할 수는 없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한국 역대 최고의 팀으로 거듭나고 싶다"며 다가올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과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의 호성적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84

New '소방수' 황선홍, 이강인 부를까?…누리꾼들 예상 살펴보니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2.28 0 33
983

New '바람의 손자' 이정후, MLB 시범경기 데뷔전부터 안타 폭발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2.28 0 22
982

New '파묘' 개봉 7일째 300만 관객 돌파…올 최고 흥행작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8 0 24
981

손흥민과 화해한 이강인…'임시 사령탑' 황선홍 감독은 선택할까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2.27 0 36
980

나훈아, 마지막 콘서트 예고하며 은퇴시사…"마이크 내려 놓는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2.27 0 22
979

영국 매체 "손흥민, 토트넘과 새 계약 논의…올여름 공식 협상"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7 0 24
978

'축구대표팀 감독 후보' 홍명보 "옛날 생각도 나고…힘든 시간"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6 0 27
977

'해리포터' TV 시리즈로 나온다…"2026년 공개 목표"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2.26 0 22
976

김고은 "포스 있는 무당 캐릭터, 어설프게 표현하긴 싫었죠"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2.26 0 22
975

류현진 아내 배지현 씨 "고생한 남편, 한국 돌아오고 싶어 했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4
KReporter 2024.02.23 0 64
974

잇단 구설에 입장 낸 임창정…"문제 된 친구와 연락 끊겨"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3 0 43
973

'위 아래'·'롤리폴리'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사망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2.23 0 47
972

'괴물' 류현진 8년 총액 170억원 받고 12년 만에 한화 복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22 0 55
971

배우 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남편에 이혼 소송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2024.02.22 0 77
970

'파묘' 최민식 "'묘벤져스' 사이에서 튀지 않는 벽돌처럼 연기"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22 0 55
969

이강인, 런던 찾아 사과 "해선 안 될 행동 했다"…손흥민은 포용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2.21 0 49
968

황의조 형수 반성문에 피해여성 측 "황의조 구하기" 반발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2.21 0 42
967

최우식·손석구 주연 '살인자ㅇ난감' 넷플릭스 비영어권 1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21 0 55
966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 선임 이끌 전력강화위원장에 정해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2.20 0 49
965

이강인 생일 챙긴 PSG 음바페…"축하해 내 동생"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2.20 0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