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지드래곤 모발 정밀감정 '음성'…손발톱 결과는 아직 미통보

연예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0 07:39
조회
225

경찰, 마약 혐의 물증 확보 못 해…다른 증거 찾기 위해 계속 수사




지난 6일 첫 소환 당시 지드래곤

지난 6일 첫 소환 당시 지드래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른 가수 지드래곤(35·본명 권지용)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 정밀 감정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권씨의 모발을 정밀 감정한 뒤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에 통보했다.

국과수는 손발톱 감정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며 모발 감정 결과만 먼저 경찰에 알렸다.

경찰은 지난 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를 받는 권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간이 시약 검사를 했으나 음성 반응이 나오자 모발과 손발톱을 추가로 채취해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일반적으로 간이 시약 검사는 5∼10일 전에 마약을 했다면 양성 반응이 나오지만, 그 이전에 투약한 경우는 감정하기 어렵다.

모발의 경우 머리카락 길이에 따라 1년 안팎까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손톱 분석법은 5∼6개월 전의 투약 여부를 알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밀 감정 결과로 핵심 물증을 확보하지 못함에 따라 앞으로 권씨 혐의를 입증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일 첫 소환 당시 지드래곤

지난 6일 첫 소환 당시 지드래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경찰은 일단 권씨의 손발톱 감정 결과를 기다리면서 다른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그동안 경찰은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업소 실장 A(29·여)씨의 진술을 토대로 권씨가 지난해 12월 해당 유흥주점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의심했다.

마약 투약 등 전과 6범인 A씨는 올해 3∼8월 필로폰이나 대마초를 3차례 투약하거나 피운 혐의로 먼저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아이돌 그룹 빅뱅의 리더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은 권씨는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랐으나 당시에는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현재 인천경찰청이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나 내사 중인 인물은 권씨와 배우 이선균(48)씨를 포함해 모두 10명이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향정 혐의를 받는 이씨도 간이시약 검사와 모발·다리털 정밀 감정에서 잇따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나를 속이고 약을 줬다"며 "마약인 줄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와 관련한 감정 결과는 아직 공개할 수 없다"며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11

New 새 장르 개척한 '스위트홈'의 마무리…"혹평 새겨듣고 초심으로"

KReporter | 06:49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06:49 0 20
1210

New '황희찬 인종차별' 코모 구단주의 변명 "재키 챈이라 불렀다"

KReporter | 06:48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6:48 0 15
1209

조문행렬 이어진 현철 빈소…"가요가 존재하는 한 이름 빛날 것"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7.16 0 39
1208

스포츠윤리센터에 홍명보 감독 선임 관련 신고…조사 착수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4.07.16 0 21
1207

박지성 "정몽규 회장 스스로 선택해야"…사퇴론에 힘 실어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12 0 43
1206

시청률 3%대였는데 영국서 리메이크…해외시장 홀리는 K드라마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7.12 0 52
1205

'천만 유튜버' 쯔양 "전 남친에게 4년간 폭행·협박…40억 뜯겨"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8
KReporter 2024.07.11 0 48
1204

뉴진스,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한국 다양한 매력 알릴게요"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7.11 0 38
1203

형 부부 재판 출석한 박수홍 "가족의 탈을 쓰고…엄벌 원해"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64
KReporter 2024.07.10 0 64
1202

울산 떠나 대표팀으로 가는 홍명보 "팬 심정 이해합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7.10 0 52
1201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논란에 "스태프에 직접 사과"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7.09 0 50
1200

저스틴 비버, 138억원 받고 인도 재벌 결혼식 축하연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7.09 0 42
1199

홍명보는 왜 마음을 돌렸나…축구협회가 제안한 계약 조건은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7.08 0 58
1198

현아·용준형, 10월 결혼…"서로에 큰 위안, 사랑의 결실 맺어"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08 0 55
1197

허웅, 유튜브 방송 통해 해명…폭행·낙태 강요 등 부인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05 0 55
1196

한복 입은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 "초능력 얻은 느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67
KReporter 2024.07.05 0 67
1195

일본 달구고 돌아온 뉴진스, 한국 관광 홍보대사 된다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7.03 0 60
1194

월드컵 예선서 한국 상대할 쿠웨이트, 벤투 감독과 결별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7.03 0 56
1193

BTS 진,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하반기 왕성한 활동 예고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 2024.07.02 0 78
1192

기안84, 뉴욕으로 떠난다…'태어난 김에 음악일주' 8월 첫선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7.02 0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