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코스코 회원들, 사기성 웹사이트 및 메시지에 주의 요망

산업·기업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16 12:32
조회
695

Preventing Fraud

 

최근 코스코 회원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사기 행위가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일부 회원들은 이로 인해 금전적 손실을 입거나 개인 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겪었다.

사기의 주요 수법 중 하나는 코스코의 공식 웹사이트와 매우 유사하게 디자인된 가짜 사이트를 통한 것이다. 소비자들은 광고 링크나 검색 결과를 통해 접근할 경우, URL 주소창에 'Costco.com'이 정확히 명시되어 있는지 확인함으로써 이러한 사기를 피할 수 있다.

또한, 코스코를 사칭한 이메일, 문자 메시지, 소셜 미디어 게시물 등을 통해 설문조사 참여나 경품 행사 참여를 유도하는 사기도 발생하고 있다. 이 경우, 기프트카드, TV, 로열티 리워드 등의 보상이 약속되지만, 코스코는 이러한 형태의 설문조사 참여가 사기임을 공식적으로 경고하고 있다.

 

Costco and Other Text Scams – Watch Out! – The Security Blogger

 

가짜 코스코 이메일을 통한 사기도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이메일은 멤버십 갱신, 리워드 사용, 주문 확인, 특별 딜 확인 등을 위한 링크 클릭을 요구하며, 이를 통해 개인의 로그인 정보가 유출될 위험이 있다.

전문가들은 이메일의 링크를 클릭하지 말고, 직접 코스코 웹사이트에 접속하여 확인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과다 청구 환급을 빌미로 한 사기도 보고되었다. 이러한 경우, 영수증을 언급하며 은행 세부 정보를 요구하는 링크가 포함될 수 있다. 코스코는 과다 청구가 발생할 경우 자동으로 환급해주므로, 이러한 알림을 받았다면 코스코에 직접 문의해야 한다.

패키지 배송과 관련한 사기도 있으며, 사기꾼들은 종종 자신들을 미국 우체국이라고 주장하면서 코스트코 패키지 배송 문제에 대한 문자나 이메일을 보낸다.

이 경우, 가짜 코스코 웹사이트에 로그인하도록 유도하여 계정 정보를 탈취한다. 배송과 관련된 의심스러운 통신을 받았다면 코스코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주문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코스코 취업 사기도 빈번하다. 비정상적으로 높은 시급을 제시하며 코스코 직무에 대한 면접을 제안하는 이메일이나, 일자리 제공을 위해 먼저 돈을 지불하라는 인사 부서 사칭 사례가 있다.

코스코는 원치 않는 고용 제안을 받거나 일자리를 얻기 위해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는다고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밝히고 있으므로, 소비자들은 이러한 사기에 속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코스코는 회원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사기 방지 조치를 강화하고 있으며, 사기 행위를 발견하거나 의심되는 경우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코웨이 정수기

 

Copyright@KSEATTLE.com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372

트럼프 충성 경연장된 재판정…부통령 후보군 총출동해 '눈도장'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4.05.15 0 163
39371

올 여름 예약 없이 방문 가능한 레이니어 하이킹 코스 6곳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672
KReporter 2024.05.14 0 672
39370

워싱턴주 도로 사망률 전국 최고 수준, 33년 만에 최고치 기록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05
KReporter 2024.05.14 0 305
39369

텍사스서 실종된 반려견, 2년 반 만에 시애틀 가족 품으로 돌아와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506
KReporter 2024.05.14 0 506
39368

시애틀서 차량 150대·500명 불법 도로 점거…경찰차 파손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485
KReporter 2024.05.14 0 485
39367

출근길 I-405 뺑소니 충돌로 트럭 화재…전 차선 통제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96
KReporter 2024.05.14 0 396
39366

캐나다 산불 140여곳서 활활…미국 하늘까지 매캐한 연기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410
KReporter 2024.05.14 0 410
39365

구글, 검색결과에 AI답변 확대…개별 웹사이트 방문 급감 우려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152
KReporter 2024.05.14 0 152
39364

"美 1970년대식 스태그플레이션 빠지면 S&P500 10~20%↓ 가능성"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75
KReporter 2024.05.14 0 375
39363

美, 중국산 전기차 관세 25→100%·태양전지 25→50%로 대폭인상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123
KReporter 2024.05.14 0 123
39362

시애틀 ‘첫 집 구매’ 사실상 불가능…연봉 23만달러 필요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994
KReporter 2024.05.13 0 994
39361

시애틀 지역, 따뜻한 날씨 지속…수요일 80도까지↑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316
KReporter 2024.05.13 0 316
39360

UW 친이스라엘 반격 시위 행진…양측 긴장 고조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176
KReporter 2024.05.13 0 176
39359

워싱턴주, 미국 ‘최고의 주’ 순위에서 상위권 올라 (1)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449
KReporter 2024.05.13 0 449
39358

경전철 린우드 확장 공사 착수, 8월 말부터 신규 역 4곳 개장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273
KReporter 2024.05.13 0 273
39357

WSJ "미국 높은 주택임대료가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막을 수도"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227
KReporter 2024.05.13 0 227
39356

재택근무 못하게 되자…"미 빅테크 고급 인력 회사 떠났다"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403
KReporter 2024.05.13 0 403
39355

밀레니얼 세대에 비해 불쌍한 미국 Z세대…'빚에 쪼들려'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254
KReporter 2024.05.13 0 254
39354

미국에서 정신질환자에 경찰 총격 잇달아…"대응체계 바꿔야" 지적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5.13 0 119
39353

사회보장 지급 능력 1년 연장…2035년부터 혜택 삭감 우려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1079
KReporter 2024.05.10 0 1079
39352

시애틀 520번 다리 폐쇄, 바이든 방문으로 이번 주말 교통난↑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735
KReporter 2024.05.10 0 735
39351

마더스데이 주말, 작년 9월 이후 가장 따뜻한 기온 예상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317
KReporter 2024.05.10 0 317
39350

시애틀, 논란 속 앱 기반 배달기사 최저임금 인하 결정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450
KReporter 2024.05.10 0 450
39349

시애틀 애아빠, 9개월 아이 총격 살해…악마들었다 주장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580
KReporter 2024.05.10 0 580
39348

"미 전문가 30%, 연준 인플레 목표↑ 찬성…다수는 현상 유지"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274
KReporter 2024.05.10 0 274
39347

LA 경찰 총격 피해 한인 유족 "미국 검찰에 경찰관 기소 요청" (2)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559
KReporter 2024.05.10 0 559
39346

네타냐후 "바이든과 견해차 잘 극복해와…해야 할 일은 할 것"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101
KReporter 2024.05.10 0 101
39345

미국 금리인하 지연에 4월 글로벌 ETF 자금 유입도 '반토막'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120
KReporter 2024.05.10 0 120
39344

"FAFSA와 별개" WA 대학 보조금 몰라서 못 받는 사람 다수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723
KReporter 2024.05.09 0 723
39343

"학생이 없어서" 시애틀, 2026년까지 학교 20여개 폐교 만장일치 승인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504
KReporter 2024.05.09 0 504
39342

시애틀 자택에서 25만 달러 상당 명품 첼로 도난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437
KReporter 2024.05.09 0 437
39341

머서아일랜드, 불꽃놀이 영구 금지령 발표…2025년부터 시행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213
KReporter 2024.05.09 0 213
39340

시애틀 매그놀리아 인근서 어린이 총격 사망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312
KReporter 2024.05.09 0 312
39339

2032년 한국의 전세계 반도체 생산 점유율 19%…역대최고치 전망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178
KReporter 2024.05.09 0 178
39338

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23만1천건…8개월만에 최고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164
KReporter 2024.05.09 0 164
39337

"관세·감세 등 트럼프 경제 철학 4가지, 인플레 악화 가능성"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139
KReporter 2024.05.09 0 139
39336

바이든 "라파 공격시 무기중단", 이스라엘 "매우 실망"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101
KReporter 2024.05.09 0 101
39335

바이든 대통령, 이번 주 시애틀 방문 예고…캠페인 참석 목적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493
KReporter 2024.05.08 0 493
39334

UW 시위대 걷잡을 수 없이 커져…폭력 사태도 만연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570
KReporter 2024.05.08 0 570
39333

시애틀시, 켄트 호텔 이민자 주거비 2개월 추가 지불 결정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447
KReporter 2024.05.08 0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