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운용자산 은행의 2배…미국 금융시장 지배자로 떠오른 자산운용사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22 09:37
조회
204

몇몇 대형펀드 자산은 선진국 경제 규모와 맞먹어




뉴욕의 블랙스톤 본사

뉴욕의 블랙스톤 본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금융시장의 지배자는 더 이상 대형은행들이 아니라 대형펀드와 이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들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거대 자산운용사들이 금융위기 이후 비약적으로 성장하면서 은행들을 제치고 미국 경제 자금줄을 장악하고 있다고 2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08년 당시 미국 은행들과 자산운용사들의 운용자산은 엇비슷했다. 각 분야 모두 120억 달러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자산운용사와 사모펀드, 헤지펀드 등 각종 펀드에 들어있는 자금이 약 43조5천억 달러로 은행 자산 23조 달러보다 두 배나 많다.

일부 대형 펀드의 경우 자산규모가 어지간한 국가의 경제 규모와 맞먹는다.

빅 4로 분류되는 블랙록, 피델리티, 스테이트 스트리트, 뱅가드의 자산을 합치면 약 26조 달러로, 미국의 연간 경제 생산액 전체 수준이다.

스테이트 스트리트의 자산규모는 4조1천300억 달러로 독일의 4조800억 달러보다 크다.

프랭클린 템플턴의 자산(1조3천700억 달러)은 인도네시아(1조3천200억 달러)보다 많으며 블랙스톤 자산규모(1조400만 달러)도 네덜란드(1조100만 달러)보다 크다.

자산운용사들의 성장은 금융위기에서부터 시작됐다.

위기를 수습하면서 정부 당국은 은행들에 새로운 규제를 가했고 이로 인해 은행들의 투자와 대출이 축소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은 금리를 낮게 유지해 고수익을 바라는 투자자들이 은행 예금이나 국채 투자를 외면하게 했다,

민간 자산운용사들은 이 와중에 고수익을 목표로 하는 새로운 펀드를 계속 만들면서 고객을 끌어모았다.

공공기금을 관리하는 자산운용사들도 주로 주가지수를 추적하는 낮은 수수료의 펀드나 뮤추얼펀드,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내놓아 저변을 확대했다.

자산운용사들이 성장하자 기존 은행들의 업무영역도 자산운용사들을 닮아가기 시작했다. 월가에서 누가 무슨 역할을 하는지에 대한 경계선은 모호해졌다.

대형 은행들은 투자팀을 강화하는 것으로 대응했다.

골드만 삭스의 경우 1분기에 자산관리 부문에서 약 40억 달러의 수익을 올렸는데, 이는 투자은행 부문 수익의 두 배에 달한다.

자산운용사 경영진은 이런 성장세가 두드러지긴 하지만 아직 초기 단계라고 평가한다.

펀드매니저들에 대한 자문을 주로 하는 컨설팅 회사 딜로이트의 타일러 클로허티 상무는 "자산관리 사업이 금융 서비스의 다양한 분야로 확장해 감에 따라 금융회사들의 업무영역이 모호해졌다"면서 "요즘 주로 받는 질문이 '소매 고객 외에 어디를 사업 대상으로 삼아야 하느냐?'이다. 이는 매우 복잡한 문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412

시애틀 대표 공원 2곳, 범죄 급증에 올해도 조기 폐장 결정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386
KReporter 2024.05.21 0 386
39411

미국 경제전문가들 "연준 올해 금리 2회 인하·인플레 2.6% 예상"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241
KReporter 2024.05.21 0 241
39410

미 소매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하…타깃, 5천개 품목 가격↓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343
KReporter 2024.05.21 0 343
39409

미국 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94
KReporter 2024.05.21 0 194
39408

트럼프 선거운동 동영상서 나치 '제3제국' 연상 표현 논란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2024.05.21 0 140
39407

올 여름 공항 미어터지나?…TSA, 여행객 사상 최고치 예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454
KReporter 2024.05.20 0 454
39406

요즘 미국 졸업생들에게 주택 소유는 “꿈같은 이야기”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440
KReporter 2024.05.20 0 440
39405

레드랍스터 ‘20달러 무제한 새우’ 실패…50개 지점 폐쇄 및 파산 신청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776
KReporter 2024.05.20 0 776
39404

스노퀄미 패스 I-90 인근 비행기 실종…경찰 수색 작업 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39
KReporter 2024.05.20 0 239
39403

타코마 사업체 앞 '무작위' 드라이브바이 총격으로 1명 부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32
KReporter 2024.05.20 0 332
39402

경기 악화 우려하는 미국인들…"부유층도 소비에 더 신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88
KReporter 2024.05.20 0 388
39401

팬데믹 치른 올해 미국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4.05.20 0 180
39400

코로나19 재택근무로 美 온라인쇼핑↑…작년 500조원 더 지출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79
KReporter 2024.05.20 0 179
39399

트럼프, '연설중 30초 얼음' 보도에 "음악나와 조용히 있었던것"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74
KReporter 2024.05.20 0 174
39398

기아차, 타코마·팩토리아서 무상 도난방지 업데이트 실시

KReporter | 2024.05.17 | 추천 1 | 조회 639
KReporter 2024.05.17 1 639
39397

에버렛 I-5 ‘로드레이지’ 난동, 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 (1)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932
KReporter 2024.05.17 0 932
39396

4월 하루 평균 '50대'...킹, 피어스 카운티 차량 도난 여전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451
KReporter 2024.05.17 0 451
39395

메모리얼 데이, 역대급 페리 탑승객 예상 속 페리선 부족 심각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38
KReporter 2024.05.17 0 338
39394

포트엔젤레스-캐나다 빅토리아행 페리서 화재…검은 연기 꽉 차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30
KReporter 2024.05.17 0 330
39393

"투자환경 24년만에 최고"…주식·주택 등 대부분 자산 급등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48
KReporter 2024.05.17 0 348
39392

미국 단독주택 착공 줄고 제조업 생산 감소…"경기 둔화 신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31
KReporter 2024.05.17 0 331
39391

월마트, 고물가 수혜로 주가 사상 최고…캐나다구스 15% ↑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76
KReporter 2024.05.17 0 276
39390

G7 등 13개국 '라파공격 반대' 서한…미국 빠지고 한국은 참여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104
KReporter 2024.05.17 0 104
39389

시애틀, 미 대도시 성장률 상위 10위 밖으로 밀려나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427
KReporter 2024.05.16 0 427
39388

시애틀, ‘누드 비치’ 공식 지정 추진…LGBTQ+ 보호 목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1 | 조회 947
KReporter 2024.05.16 1 947
39387

킹, 피어스 카운티 대규모 마약 소탕 작전 실시, 13명 연방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08
KReporter 2024.05.16 0 308
39386

시애틀 대표 공원 인근서 드라이브 바이 총격…1명 부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80
KReporter 2024.05.16 0 380
39385

앞차 양보했다가 가슴에 칼 맞아…피어스 카운티서 트럭 운전사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877
KReporter 2024.05.16 0 877
39384

미 인플레 둔화에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국채금리 하락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08
KReporter 2024.05.16 0 208
39383

맞짱 뜨는 바이든-트럼프…대중관계·동맹·낙태권 격론 예고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142
KReporter 2024.05.16 0 142
39382

우버, 미국 공항·대형행사 방문객 대상 셔틀 서비스…예약제 운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56
KReporter 2024.05.16 0 256
39381

미국 식료품 물가 하락…맥도날드 5달러 세트 메뉴 한시 판매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15
KReporter 2024.05.16 0 315
39380

킹 카운티, 최저임금 ‘전국 최고’ 수준으로 인상 결정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105
KReporter 2024.05.15 0 1105
39379

시애틀 경찰 초봉, ‘10만 달러’ 돌파...새 계약안 승인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470
KReporter 2024.05.15 0 470
39378

신규 코로나19 변종 ‘FLiRT’ 증가세…N95, KN95 마스크 준비 필요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515
KReporter 2024.05.15 0 515
39377

WA, 지난 10년간 '로드레이지 총격' 사건 200% 급증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19
KReporter 2024.05.15 0 219
39376

WA 모세레이크, 회계 오류로 교사 100명 해고 ‘날벼락’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83
KReporter 2024.05.15 0 283
39375

파월 금리 동결 시사에 증시 '들썩'…세계 주가지수 최고치 경신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303
KReporter 2024.05.15 0 303
39374

구글 검색 이젠 생성형 AI가 해준다…AI 어시스턴트도 공개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61
KReporter 2024.05.15 0 161
39373

무기중단 엄포놓더니…미, 이스라엘 1조4천억원 추가지원 추진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00
KReporter 2024.05.15 0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