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WSJ "미국 높은 주택임대료가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막을 수도"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5-13 07:42
조회
228

최근 임대료 상승률 둔화했지만 물가지표 주거비 반영까진 시차

"최근 주택시장 상황 고려 때 주거비 상승률 반영 시차 더 길어질 수도"




미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의 신규 주택

미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의 신규 주택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주택 임대료 상승률이 기대만큼 둔화하지 않으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를 막을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낮아진 신규 임대료 상승률이 시차를 두고 물가 지표에 반영될 것이란 게 연준의 기대였는데, 최근 주택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연준의 이런 기대가 실현되지 않을 수 있다고 WSJ은 진단했다.

보도에 따르면 부동산 시장조사업체 코어로직이 집계한 미국 단독주택 임차료 상승률은 지난 2022년 14%에 달했으나, 올해 2월 들어서는 3.4%로 크게 떨어졌다.

신규 임대료는 이처럼 빠른 속도로 둔화세를 나타냈지만, 공식 물가지표에 반영된 주거비 둔화세는 이보다 느린 편이다.

소비자물가지수(CPI)는 기존에 체결된 임차계약을 주거비 지수에 반영하기 때문에 신규 임대료 변화를 반영하는 데 시차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3월 기준 주거비 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5.6%로, 1년 전의 8.2%보다는 크게 둔화하긴 했지만 여전히 신규 임대료 상승률과 비교해선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 같은 시차는 연준이 결국은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것이란 자신감을 유지하는 주된 근거이기도 하다.

비록 시차가 있긴 하지만 이미 낮아진 신규 임대료 상승률이 결국은 소비자물가지수에 반영돼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끌어내릴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즉, 인플레이션 둔화는 '시간 문제'라는 것이다.

팬데믹 이전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2%에 조금 못 미쳤는데, 당시에도 주거 서비스 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2.5∼3.5%를 나타냈다. 이는 최근 신규 주택 임대료 상승률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이다.

문제는 신규 임대료가 주거비 지수에 반영되는 시차가 기대했던 것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점에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WSJ은 "높아진 주택담보대출 금리 탓에 주택 임차인들이 주택을 구매하지 않고 기존 임차계약을 갱신하고 있다"며 "이는 신규 임대계약이 물가 지표에 반영되는 시간을 지연시킬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최근 신규 체결된 임대계약의 임대료가 물가지수에 많이 반영될수록 주거비 지수 상승률이 빠르게 둔화하는데, 기존 주택 임차인들이 이탈하지 않다 보니 반영 시차가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데이비드 윌콕스 이코노미스트는 "계산서가 발송되긴 했는데 운이 나쁘게도 도착하는 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다"라고 비유해 말했다.

일각에선 탄탄한 신규 임차 수요 지속으로 연준이 기대했던 것만큼 주거비 상승률이 둔화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근 임대료 상승세 둔화의 주된 배경으로 신규 공동주택 공급량 증가가 꼽히는데 이민자 급증과 견조한 고용시장 및 임금 상승률 때문에 이 같은 신규 공급량이 빠른 속도로 소진되고 있다는 것이다.

텍사스 지역 주택개발업자 마데라 레지덴셜의 제이 파슨스 대표는 "지난 6개월간 발생한 가장 놀라운 일은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임차 수요가 다시 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532

하룻밤새 시애틀서 총격 3건, 4명 사상…체포된 사람 없어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277
KReporter 2024.06.10 0 277
39531

"물가상승 너무 싫어!"…미국인, 실업률 상승보다 2배 더 혐오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4.06.10 0 264
39530

미 7회 연속 기준금리 동결 유력…인하 횟수 '3→2회'로 줄 듯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160
KReporter 2024.06.10 0 160
39529

올해 자연재해 채권 발행액↑…"美 등 허리케인 피해 크면 손실"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6.10 0 79
39528

미국, 가자전쟁 휴전 압박 강화…유엔안보리 결의안 표결 추진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6.10 0 53
39527

시애틀 도서관, 사이버공격이후 2주간 다운

KReporter2 | 2024.06.08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2 2024.06.08 0 209
39526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과열 화재 우려"

KReporter2 | 2024.06.08 | 추천 0 | 조회 268
KReporter2 2024.06.08 0 268
39525

헬기서 람보르기니에 폭죽쏘는 영상제작 한국계 유튜버 기소

KReporter2 | 2024.06.08 | 추천 0 | 조회 297
KReporter2 2024.06.08 0 297
39524

시애틀 근해에서 달에서 본 '지구돋이' 찍은 아폴로 8호 우주비행사 앤더스 별세

KReporter2 | 2024.06.07 | 추천 0 | 조회 316
KReporter2 2024.06.07 0 316
39523

미국인 60% 팁 문화에 부정적 견해, '숨겨진 세금' 지적도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929
KReporter 2024.06.07 0 929
39522

경찰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을 것”, WA 추격법 재개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802
KReporter 2024.06.07 0 802
39521

가필드 고등학교 10대 총격 사망…싸움 말리려다 참변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14
KReporter 2024.06.07 0 414
39520

6월 8일 ‘디스커버 패스 프리 데이’ WA 주립공원 무료 입장의 날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245
KReporter 2024.06.07 0 245
39519

트레이더 조, 그린우드에 신규 매장 오픈…이전 세이프웨이 자리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228
KReporter 2024.06.07 0 228
39518

5월 고용증가 27만2천명으로 반등…금리인하 기대 후퇴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110
KReporter 2024.06.07 0 110
39517

코로나19 끝나도 재택근무 일반화…미 오피스 시장 손실 커진다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193
KReporter 2024.06.07 0 193
39516

시애틀, 6월 4일 '한국 중소기업의 날' 지정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6.07 0 119
39515

"와이파이 이후 가장 흥미로워"…'AI PC' 시장 경쟁 치열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174
KReporter 2024.06.07 0 174
39514

킹카운티 중간 주택 가격 100만달러 육박, 사상 최고치 기록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405
KReporter 2024.06.06 0 405
39513

워싱턴주 해안서 ‘마비성패류독소’ 검출…일부 지역 조개 채취 금지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272
KReporter 2024.06.06 0 272
39512

코스코, 미국 전역 상점에서 책 판매 중단 결정 발표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444
KReporter 2024.06.06 0 444
39511

레이크우드 대규모 천연가스 누출, 주민 대피 소동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231
KReporter 2024.06.06 0 231
39510

어번서 소형 비행기 지붕 위에 추락…1명 사망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245
KReporter 2024.06.06 0 245
39509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 22만9천건…1주前보다 8천건 늘어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161
KReporter 2024.06.06 0 161
39508

스페이스X 우주선, 4번째 시도 끝에 지구궤도 비행 후 귀환 성공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147
KReporter 2024.06.06 0 147
39507

바이든, 노르망디 80주년서 "민주주의 위협 맞서 싸워야"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6.06 0 68
39506

트럼프 유죄 평결 후 트럼프·바이든 지지율 격차 3%p→1%p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151
KReporter 2024.06.06 0 151
39505

PSE, 250달러 이상 연체 시 유틸리티 공급 중단 '초강수'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613
KReporter 2024.06.05 0 613
39504

"25만 달러 이상 7%" WA 전역서 자본 이득세 폐지 반대 캠페인 시작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387
KReporter 2024.06.05 0 387
39503

WA 전역 '위조 여권' 대규모 금융 사기 발생, 여성 용의자 수배 중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595
KReporter 2024.06.05 0 595
39502

킹카운티 보육원 직원, 지속적인 아동 성관계 혐의로 기소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262
KReporter 2024.06.05 0 262
39501

섬너 3중 정면 충돌 사망 사고 발생, 음주 운전자 체포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226
KReporter 2024.06.05 0 226
39500

미국민 투자소득 역대 최대 수준…고물가에도 소비 지속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4.06.05 0 264
39499

'유죄' 트럼프 "힐러리 감옥행" 거론…측근들도 '사법보복' 독려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248
KReporter 2024.06.05 0 248
39498

한국계 첫 美상원의원 도전 앤디김, 뉴저지주 민주 후보로 확정 (1)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6.05 0 97
39497

"게임 끝나"…테슬라에 열광했던 초기 기관투자가들 이제 손뗀다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288
KReporter 2024.06.05 0 288
39496

워싱턴주서 저렴한 보육 시설 또는 보조금 찾는 방법 총정리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297
KReporter 2024.06.04 0 297
39495

올해 2만5천 달러 미만으로 구매할 수 있는 신차 목록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733
KReporter 2024.06.04 0 733
39494

갈 때까지 간 마약 유통, 뷰리엔 경찰서 앞에서 버젓이 거래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341
KReporter 2024.06.04 0 341
39493

한국외국어 대학교 동문 친선 골프 대회 및 저녁 모임 개최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164
KReporter 2024.06.04 0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