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바이든·트럼프, 뉴욕 표심잡기 출격…역대급 모금 vs 경찰 조문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3-29 08:02
조회
132

바이든, 오바마·클린턴과 나란히 대규모 선거자금 모금 행사

트럼프, 피격 경찰 장례식 참석…전직 대통령의 지원 기대 못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11월 미국 대선에서 재대결이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나란히 뉴욕시를 찾아 뉴욕 표심잡기 경쟁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뉴욕 라디오시티 뮤직홀에서 대규모 후원금 모금 행사를 열었다.

전직 대통령들은 물론이고 할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참여한 이번 행사를 통해 거둬들인 돈은 2천500만달러(약 33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바이든 대통령과 워싱턴 DC에서부터 나란히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동행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뛰어난 사례"라며 바이든 대통령을 한껏 추켜세웠다.

클린턴 전 대통령 역시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을 누릴 만하며, 전 세계의 민주주의가 이것을 필요로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 후보로 내정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직격, "다소 늙었고 망가졌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지율 측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근소하게 밀리고 있지만 자금 동원력에서는 경쟁자를 일찌감치 압도하는 상황이다.

지난달 말 기준 바이든 대통령이 보유한 자금은 1억5천5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사법 리스크에 시달리며 정치 후원금의 상당수를 재판 비용으로 끌어 쓰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보유 자금은 3천700만달러에 불과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뉴욕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뉴욕주 나소카운티의 장례식장을 찾아 교통단속 도중 총격으로 사망한 뉴욕 경찰의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법질서 강화'를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장례식장에 약 30분간 머물고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총을 쏜) 그는 21번이나 체포된 불량배였고 동승자도 여러 번 체포됐지만 그들은 (그런 정도의 처벌로는) 배울 줄을 모른다. 존중감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 뉴욕포스트 등 언론들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가족은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는 (범죄를) 멈춰야 하고, 법질서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말은 (범죄자들이) 뭔가를 배우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더 강화하고 더 강력하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총격으로 사망한 뉴욕 경찰을 조문한 것은 이날 오후 예정된 민주당 소속 조 바이든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합동 선거자금 모금 행사를 의식한 것으로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특히 언론들은 뉴욕에서 민주당 소속 시장이 시정을 맡은 이후 범죄가 늘어나고 공권력이 무력화돼 경찰과 일반 주민의 희생과 피해가 늘고 있음을 부각함으로써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것에 무게를 뒀다.

든든한 전직 대통령들의 지원 사격을 받는 바이든 대통령과 대조적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유의 거침없는 독설과 좌충우돌 스타일 때문에 공화당 출신인 조지 W.부시 전 대통령과 껄끄러운 관계를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선거지원은 기대도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212

구글, 'AI 개발에 속도' 딥마인드와 리서치 조직 합쳐

KReporter | 2024.04.19 | 추천 0 | 조회 268
KReporter 2024.04.19 0 268
39211

이스라엘, 엿새만에 이란에 재보복…5차 중동전쟁 일촉즉발

KReporter | 2024.04.19 | 추천 0 | 조회 283
KReporter 2024.04.19 0 283
39210

사진 찍으려 새끼곰 억지로 끌어내다니…미국인들 '뭇매'

KReporter | 2024.04.19 | 추천 0 | 조회 538
KReporter 2024.04.19 0 538
39209

S&P 500 지수 장중 5,000선 하회…6거래일 연속 약세

KReporter | 2024.04.19 | 추천 0 | 조회 114
KReporter 2024.04.19 0 114
39208

'선거사기' 주장 트럼프, 대선 앞두고 "10만명 대선감시단 운영"

KReporter | 2024.04.19 | 추천 0 | 조회 154
KReporter 2024.04.19 0 154
39207

온라인 쇼핑몰 영오션, 한국산 김치 판매 시작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667
KReporter 2024.04.18 0 667
39206

"6월부터 워싱턴주서 스티로폼 테이크아웃 용기 사용 금지"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1262
KReporter 2024.04.18 0 1262
39205

SR 520 교량 통행료 10% 인상에 대중의견 수렴 진행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12
KReporter 2024.04.18 0 212
39204

경치 좋은 노스 캐스케이드 고속도로, 이번 주 재개통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353
KReporter 2024.04.18 0 353
39203

WA, 시택 공항 고속도로 점거한 시위대에 중죄 적용 모색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90
KReporter 2024.04.18 0 290
39202

터퀼라 더블트리 호텔서 경찰 총격, 아동성범죄 용의자 사망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99
KReporter 2024.04.18 0 299
39201

3월 기존주택 판매 전월대비 4.3%↓…대출금리 반등 여파

KReporter | 2024.04.18 | 추천 1 | 조회 232
KReporter 2024.04.18 1 232
39200

보잉 내부고발자 "안전우려 지적에 회사는 '닥치라' 위협"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290
KReporter 2024.04.18 0 290
39199

바이든 "중국, 철강보조금 주며 부정행위"…중국 "모든 필요한 조치"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113
KReporter 2024.04.18 0 113
39198

"러, 기밀문서서 미국 동맹 약화 추진…유엔 대북패널 중단이 신호"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106
KReporter 2024.04.18 0 106
39197

"트럼프, 당선되면 '중산층 감세' 검토"

KReporter | 2024.04.18 | 추천 0 | 조회 192
KReporter 2024.04.18 0 192
39196

“정기예금 이자율 5.25%? 한정 판매 서두르세요”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1203
KReporter 2024.04.17 0 1203
39195

워싱턴주 전역에 ‘가뭄 비상사태’ 선포…물세 증가 우려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543
KReporter 2024.04.17 0 543
39194

FAA, 알래스카 항공에 전국적 지상 정지 경고 발령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517
KReporter 2024.04.17 0 517
39193

USPS, 우표·국제우편 또 인상...일반 우표 한 장에 73센트로↑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301
KReporter 2024.04.17 0 301
39192

레드몬드서 저렴한 주택 시설 건설 중단 요구 시위 발생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571
KReporter 2024.04.17 0 571
39191

"높은 금리 유지하면 내년 더 문제…미국 경제 폭풍우 겪을 수도"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411
KReporter 2024.04.17 0 411
39190

'고금리 장기화' 파월 발언에도 美증시 잠잠…"기업실적에 주목"

KReporter | 2024.04.17 | 추천 1 | 조회 169
KReporter 2024.04.17 1 169
39189

법정에 매인 트럼프…바이든, '부자 증세' 띄우며 맹추격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186
KReporter 2024.04.17 0 186
39188

트럼프 운명 쥔 배심원들…"과거 SNS 게시물까지 샅샅이 검증"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224
KReporter 2024.04.17 0 224
39187

블링컨 "이란과 긴장고조, 미국·이스라엘에 이익 안 된다"

KReporter | 2024.04.17 | 추천 0 | 조회 118
KReporter 2024.04.17 0 118
39186

코스코 회원들, 사기성 웹사이트 및 메시지에 주의 요망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694
KReporter 2024.04.16 0 694
39185

워싱턴주 낚시 시즌 4월 27일 개막, 규정 확인은 앱으로 간편하게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400
KReporter 2024.04.16 0 400
39184

벤앤제리 ‘무료 콘 데이’, 하루간 아이스크림 100만개 배포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393
KReporter 2024.04.16 0 393
39183

시택 공항 도로 점거 시위대 46명 체포, 비행기 지연 사태 발생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399
KReporter 2024.04.16 0 399
39182

15세 총격 살해한 렌톤 10대 소녀, 보석금 100만달러 책정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466
KReporter 2024.04.16 0 466
39181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3.2%…"중국 경제 지속 둔화 가능성"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172
KReporter 2024.04.16 0 172
39180

중동불안·소비호조에 증시↓·채권금리↑…공포지수 5개월 최고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156
KReporter 2024.04.16 0 156
39179

"이란 극초음속 미사일 모두 이스라엘 표적 명중"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45
KReporter 2024.04.16 0 245
39178

미국 반도체 보조금 책정 일단락…파운드리 각축전 본격화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116
KReporter 2024.04.16 0 116
39177

테슬라의 이중고…'전기차 시장 둔화에도 경쟁은 더욱 치열'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219
KReporter 2024.04.16 0 219
39176

바이든 경제정책 지지율 41%…한달새 5%p 상승

KReporter | 2024.04.16 | 추천 0 | 조회 126
KReporter 2024.04.16 0 126
39175

스노퀄미 역사적 건물 화재로 전소…한인 업주도 피해 입어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483
KReporter 2024.04.15 0 483
39174

시택공항, 이스라엘-이란 분쟁에 따른 보안 위협 대비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382
KReporter 2024.04.15 0 382
39173

시애틀 주민들, 학자금 대출 탕감 사기에 각별한 주의 필요

KReporter | 2024.04.15 | 추천 0 | 조회 362
KReporter 2024.04.15 0 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