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파킨슨병 전문의 백악관 8차례 방문…백악관 "바이든 치료 없어"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7-09 06:26
조회
189

NYT, 백악관 출입기록 인용 보도…백악관 대변인 관련 가능성 전면 부인

주치의 "바이든, 연례검진 외에 신경과전문의 진찰 받은적 없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전담하는 월터 리드 군 의료센터 소속 파킨슨병 전문의가 지난해부터 8개월 동안 8차례 백악관을 방문한 것으로 8일(현지시간) 드러났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파킨슨병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백악관 출입 기록을 인용, 월터 리드 소속 신경과 전문의인 케빈 캐너드가 지난해 7월부터 지난 3월까지 여덟 달 동안 모두 8차례에 걸쳐 백악관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캐너드는 월터 리드 의료센터에 20년간 근무한 파킨슨병 전문가로, 그는 링크드인 홈페이지에서 자신을 '2012년부터 백악관 의료팀을 지원하는 신경과 전문의'라고 소개하고 있다.

앞서 뉴욕포스트와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캐너드가 올해 1월 17일 백악관에서 심장병 전문의인 존 E. 엣우드 및 또 다른 한 명과 함께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와 만났다고 보도했다.

NYT는 "캐너드가 대통령 문제에 대해 협력하기 위해 백악관을 방문했는지, 그와 무관한 회의였는지는 확실하지 않다"면서 "캐너드와 대통령 주치의의 만남은 지난 2월 28일 진행된 바이든 대통령 정기 검진을 한 달여 앞두고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다양한 전문가들이 현장에서 일하는 수천 명의 군인을 진료하기 위해 백악관을 방문한다는 공식 입장을 재확인하며, 바이든 대통령은 파킨슨병으로 치료받은 적이 없다며 제기되는 의혹을 사실상 전면 부인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3차례 정기 건강 검진을 받았고, 그때마다 신경과 전문의와 만났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신경과 전문의와 만난 것은 3차례뿐이라는 점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

[EPA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백악관에 근무하는 군인들을 위해 피부과 전문의부터 신경과까지 많은 사람이 백악관을 방문하며, 그들의 사생활을 위해 누구의 이름도 확인할 수 없다"며 "거듭 확인하지만 대통령 건강 검진에서는 파킨슨을 비롯해 뇌졸중, 다발성 경화증 등의 어떤 흔적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거듭되는 기자들의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파킨슨 치료를 받지 않았으며, 파킨슨 약을 복용하고 있지 않다"고 단언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또 "바이든 대통령은 3차례 건강검진 이외 추가 검진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다만 그는 주기적으로 의료진들과 한주에도 두세번씩 문진을 진행하며, 오늘도 그 같은 문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인지력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별도의 신경학적 검진을 진행할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엔 "전문가들이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대통령의 매일 업무가 그가 인지력 검사를 필요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입증한다"고 답했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가 장-피에르 대변인에게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전달한 이날자 서신까지 언론에 공개했다.

오코너는 서신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그의 연례 건강검진 범위 밖에서 신경과 전문의 진찰을 받은 적이 없다"며, 언론이 의혹을 제기한 신경과 전문의 케빈 캐너드의 백악관 방문에 대해 "백악관에서 환자를 진찰하는 것은 캐너드 박사가 10여년 간 해온 일"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대선 후보 첫 TV 토론에서 경직된 태도와 표정, 심한 말더듬기와 부정확한 문장 구사 등으로 심각한 인지력 우려에 휩싸였다.

다수의 현역 의원을 포함해 민주당 안팎에서는 고령인 그의 업무 수행 능력에 의문을 제기하며 대통령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압박이 가중하고 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언론 인터뷰와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후보직 고수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775

New 시애틀, 아시아계 인구 급증…전체 인구의 17% 차지

KReporter | 13:13 | 추천 0 | 조회 355
KReporter 13:13 0 355
39774

New 미국 50개 주에서 상위 1%에 들기 위한 소득 수준

KReporter | 13:11 | 추천 0 | 조회 363
KReporter 13:11 0 363
39773

New 오늘 당장 미 대선 투표한다면, WA에서 승자는 누구?

KReporter | 13:07 | 추천 0 | 조회 244
KReporter 13:07 0 244
39772

New 타코마 소방국, 비상 출동 개선 위한 세금 인상 추진

KReporter | 13:04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13:04 0 51
39771

New 시애틀 시의회, 불법 거리 레이싱에 최대 1,500달러 벌금 통과

KReporter | 13:01 | 추천 0 | 조회 48
KReporter 13:01 0 48
39770

New 폭염에 열차 멈춘 뉴욕·비에 잠긴 토론토…기상이변 속출

KReporter | 06:40 | 추천 0 | 조회 174
KReporter 06:40 0 174
39769

New 트럼프, 이틀 연속 등장…대의원들, '귀에 거즈' 패션 화답

KReporter | 06:40 | 추천 0 | 조회 102
KReporter 06:40 0 102
39768

New 미국민 80% "나라, 통제불능으로"…"트럼프 43%·바이든 41%"

KReporter | 06:38 | 추천 0 | 조회 192
KReporter 06:38 0 192
39767

New 바이든, 트럼프 겨눈 '총기난사 단골무기' 정조준…"불법화해야"

KReporter | 06:37 | 추천 0 | 조회 85
KReporter 06:37 0 85
39766

시애틀 주택 가격·매물 동시 급등…가격 안정 신호?

KReporter | 2024.07.16 | 추천 1 | 조회 581
KReporter 2024.07.16 1 581
39765

워싱턴주 시장, 트럼프 전 대통령 암살 시도 자작극 가능성 제기 (4)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498
KReporter 2024.07.16 0 498
39764

경찰, WA 페리 터미널서 새치기하는 얌체족에 벌금 부과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78
KReporter 2024.07.16 0 278
39763

오로라 애비뉴 끝없는 총격…주민들 안전조치 강화 촉구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68
KReporter 2024.07.16 0 268
39762

타코마 에메랄드 퀸 카지노 총격…1명 사망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28
KReporter 2024.07.16 0 328
39761

미국 시장, 금리인하 연내 3회 전망…골드만 "환경 성숙돼"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120
KReporter 2024.07.16 0 120
39760

미국 공화 전대 개막…'귀에 거즈' 트럼프 주먹 불끈에 열기 최고조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86
KReporter 2024.07.16 0 86
39759

미 6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보합…시장기대 웃돌아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7.16 0 57
39758

머스크, 트럼프 선거운동 위해 매달 600억원대 기부 계획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96
KReporter 2024.07.16 0 96
39757

폭염 지속에 시애틀, 또 다른 기록 경신 가능성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477
KReporter 2024.07.15 0 477
39756

시애틀, 2030년까지 전기세 매년 5% 이상 인상 예고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188
KReporter 2024.07.15 0 188
39755

피어스 카운티, '스마트사인' 도입으로 도로 및 운전자 안전 강화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158
KReporter 2024.07.15 0 158
39754

“혼자 걷지 마세요” 경찰, 레드먼드 강도 표적 경고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416
KReporter 2024.07.15 0 416
39753

벨뷰 10만 달러 절도…공항서 차량 훔쳐 침입한 남성 체포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300
KReporter 2024.07.15 0 300
39752

"아마존 7월 대규모 할인 행사 매출 전년 대비 10.5%↑ 전망"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 2024.07.15 0 209
39751

[트럼프 피격] '후보 암살 자작극' 영화 만든 팀 로빈스, 음모론에 일침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203
KReporter 2024.07.15 0 203
39750

'귀에 붕대' 트럼프가 전한 '신발 미스터리'는…"덤으로 얻은 인생"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236
KReporter 2024.07.15 0 236
39749

파월 "물가둔화 지속에 추가적인 확신…금리인하 시기 말 못해"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15 0 55
39748

트럼프 "총알 오른쪽 귀 관통…피 많이 흘려 무슨 일인지 알아"

KReporter2 | 2024.07.13 | 추천 0 | 조회 411
KReporter2 2024.07.13 0 411
39747

美경호국 "총격범, 높은 위치서 여러 발 발사,경호요원이 사살"

KReporter2 | 2024.07.13 | 추천 0 | 조회 407
KReporter2 2024.07.13 0 407
39746

트럼프,유세 중 총격소리에 몸숙인 뒤 긴급대피, 총격범인 포함 두명 사망한 것으로

KReporter2 | 2024.07.13 | 추천 0 | 조회 277
KReporter2 2024.07.13 0 277
39745

알래스카 항공, 대규모 겨울 직항 노선 확장 발표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597
KReporter 2024.07.12 0 597
39744

시애틀 다운타운 대형 백화점 철수…7월 20일까지 폐점 세일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1218
KReporter 2024.07.12 0 1218
39743

"야외에서 불 피우지 마세요" 워싱턴주 전역 산불 금지령 발효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02
KReporter 2024.07.12 0 402
39742

북태평양, 연속 지진으로 크게 요동…최대 규모 6.4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02
KReporter 2024.07.12 0 402
39741

시애틀 I-90 고속도로에서 차량에 벽돌 투척한 남성 수배 중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85
KReporter 2024.07.12 0 485
39740

미국 소비자물가 진정되니…'연내 3차례 금리 인하' 기대 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06
KReporter 2024.07.12 0 206
39739

"후보 교체론 배후는 오바마"…바이든 캠프 내부 의심 증폭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325
KReporter 2024.07.12 0 325
39738

"트럼프 재집권 시 바이든보다 인플레·재정적자·금리 악화"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47
KReporter 2024.07.12 0 247
39737

"더 못버텨" 미국 식품값 고공행진에 소비자들 저항…펩시코 판매↓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336
KReporter 2024.07.12 0 336
39736

시애틀 520번 교량 통행료, 8월부터 인상 예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214
KReporter 2024.07.11 0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