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세계 외환보유고서 달러 비중 감소세…대신 '안전자산' 금 부각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6-17 03:36
조회
146

70% 수준이던 달러 비중, 60% 아래로…中, 미 국채 줄이고 금 매입




달러화 지폐

달러화 지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몇 년간 달러 가치 강세가 이어지고 개인들의 달러 자산 보유도 늘어나고 있지만, 각국 외환보유고에서 달러 비중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 상황에서 달러 패권에 급작스러운 변화가 생길 가능성은 작지만 미중 갈등과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롯한 지정학적 긴장, 미국의 재정적자 증가 등의 흐름 속에 각국이 달러 대신 금 보유를 늘리는 등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주요국 지폐

주요국 지폐

[연합뉴스 자료사진]




◇ 달러가치 고공행진에도…세계 외환보유고서 달러 비중 60% 하회

미국의 고금리 장기화로 달러 가치가 고공행진 하면서 유로화·엔화 등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최근 105를 넘어서 연고점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달러인덱스는 115에 근접하며 '킹달러'로 불렸던 2022년보다는 낮지만, 2008년 70으로 저점을 찍은 뒤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에서도 14일 원/달러 환율 종가가 1,379.3원을 기록했으며, 지금보다 환율이 높았던 시기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7∼1998년 등 세 차례에 불과할 정도로 환율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개인들이 미국을 비롯한 해외 주식투자를 늘리면서 한국은행이 집계한 대외금융자산 잔액은 1분기까지 2개 분기 연속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상태다.

하지만 IMF에 따르면 전 세계 외환보유고에서 통화구성이 확인되는 잔액 중 달러화 비중은 지난해 1분기 59.46%에서 3분기 연속 감소, 4분기에 58.40%로 내려온 상태다.

해당 비중은 20∼25년 전만 해도 70%에 가까웠지만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세르칸 아스라날프 등 연구진은 최근 IMF 홈페이지 게시물에서 이러한 흐름에 대해 "달러화가 여전히 주요 기축통화이지만 비전통적 통화들에 계속 기반을 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달러 가치 상승으로 외환보유고에서 달러 비중 축소 정도가 가려졌다면서, 환율 및 금리 변화를 반영해 보정하면 비중 축소 폭이 더 커진다고 해석하기도 했다.

또 달러 비중 축소분이 유로·엔·파운드 등 달러와 함께 '빅4'를 구성하던 통화 비중 증가로 그대로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중국 위안화와 한국 원화를 비롯한 비전통적 통화의 비중이 늘어났다는 점에 주목했다.

다만 달러 비중 감소분의 4분의 1가량은 위안화 비중 증가로 이어졌지만, 중국이 의욕적으로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 중인 것에 비하면 증가세가 주춤한 상태다.



골드바

골드바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불확실성의 시기에 주목받는 금…금값 사상 최고

불확실성 고조 속에 주목받고 있는 자산이 바로 금이며, 각국의 금 보유량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고 수준에 근접해 가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미국이 자국 내 러시아 자산을 동결한 것처럼 타국 통화를 보유시 금융 제재 위험에 노출되는 반면, 금은 자국 내에서 보관할 수 있는 만큼 상대적으로 안전하기 때문이다.

중국의 전체 외환보유고에서 금의 비중은 2015년 2%를 밑돌았지만 지난해에는 4.3%로 늘어났다. 이 기간 중국의 외환보유고서 미 국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44%에서 30%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인텔리전스(BI)는 금이 탈달러 흐름과 관련해 강력한 경쟁자로 부각되고 있다면서, 세계 외환보유고에서 금의 비중이 2018년 1분기 8.3%에서 최근 14.29% 수준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국제 금 가격도 상승세로, 2015년 말 온스당 1천46달러를 찍었던 금 가격은 지난달 2,45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지난해 10월 이스라엘과 하마스(팔레스타인 무장 정파)간 무력 충돌 촉발 이후 3주간 금 가격은 10% 가까이 오른 반면 달러인덱스는 큰 변동을 보이지 않은 점도 주목할만하다.

BI의 오드리 차일드-프리먼 전략가는 최근 달러화와 미 국채 가격 흐름을 보면 안전자산으로서의 성격에 의문이 제기된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위험 기피 심리가 강해지는 시기의 금값 상승세가 두드러진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794

New 워싱턴주 8월 6일 예비선거 투표 시작…투표용지 우편 발송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7.19 0 119
39793

New 워싱턴주립공원, 캠핑 요금 최대 56달러로 인상 및 규제 강화 발표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53
KReporter 2024.07.19 0 253
39792

New 글로벌 기술 장애가 시택 공항 및 시애틀 지역에 미치는 영향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37
KReporter 2024.07.19 0 137
39791

New 스타벅스, 알카이 매장 영구 폐쇄 발표…고객들, 청원 시작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69
KReporter 2024.07.19 0 269
39790

New 렌톤, 터퀼라 그로서리 무장 강도 사건으로 10대 4명 체포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47
KReporter 2024.07.19 0 247
39789

New 최악의 글로벌 IT대란…항공·통신·금융 '동시다발 마비'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40
KReporter 2024.07.19 0 240
39788

New 파월 시선 '물가서 일자리로'…"9월 인하 확신 vs 7월에 해야"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51
KReporter 2024.07.19 0 151
39787

New '아메리카' '아메리칸' 52번…역대최장 93분 수락연설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25
KReporter 2024.07.19 0 125
39786

New 바이든 하차시 해리스 '대타' 유력…부통령 러닝메이트는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82
KReporter 2024.07.19 0 182
39785

New 전기차 판매둔화에 포드·GM 등 다시 내연기관차 투자 늘려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01
KReporter 2024.07.19 0 101
39784

시애틀, 차량 등록비 과오로 4만4천명 대상 10달러 환불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446
KReporter 2024.07.18 0 446
39783

번개 내리쳐 산불 발생…노스 캐스케이드 하이웨이 폐쇄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160
KReporter 2024.07.18 0 160
39782

켄트 11세 소녀 3명, 아동 납치범에 맞서 피해자 구출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344
KReporter 2024.07.18 0 344
39781

벨뷰 청소년 일당, 훔친 차로 행인 고의로 치고 도주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66
KReporter 2024.07.18 0 266
39780

시애틀서 소형 주택 25채 불태운 30대 방화범 체포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32
KReporter 2024.07.18 0 232
39779

미국,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 2년7개월만에 최고…고용냉각 신호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166
KReporter 2024.07.18 0 166
39778

트럼프 총격범, 게임 사이트에 범행일 지목 "내 시사회 날"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187
KReporter 2024.07.18 0 187
39777

바이든 "학자금대출 추가 탕감…교사·간호사 등 3만5천명 대상"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 2024.07.18 0 209
39776

메타,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논의…스마트안경 개발 가속화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7.18 0 68
39775

시애틀, 아시아계 인구 급증…전체 인구의 17% 차지 (1)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669
KReporter 2024.07.17 0 669
39774

미국 50개 주에서 상위 1%에 들기 위한 소득 수준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639
KReporter 2024.07.17 0 639
39773

오늘 당장 미 대선 투표한다면, WA에서 승자는 누구?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449
KReporter 2024.07.17 0 449
39772

타코마 소방국, 비상 출동 개선 위한 세금 인상 추진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81
KReporter 2024.07.17 0 81
39771

시애틀 시의회, 불법 거리 레이싱에 최대 1,500달러 벌금 통과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7.17 0 79
39770

폭염에 열차 멈춘 뉴욕·비에 잠긴 토론토…기상이변 속출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22
KReporter 2024.07.17 0 222
39769

트럼프, 이틀 연속 등장…대의원들, '귀에 거즈' 패션 화답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131
KReporter 2024.07.17 0 131
39768

미국민 80% "나라, 통제불능으로"…"트럼프 43%·바이든 41%"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73
KReporter 2024.07.17 0 273
39767

바이든, 트럼프 겨눈 '총기난사 단골무기' 정조준…"불법화해야"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103
KReporter 2024.07.17 0 103
39766

시애틀 주택 가격·매물 동시 급등…가격 안정 신호?

KReporter | 2024.07.16 | 추천 1 | 조회 668
KReporter 2024.07.16 1 668
39765

워싱턴주 시장, 트럼프 전 대통령 암살 시도 자작극 가능성 제기 (4)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568
KReporter 2024.07.16 0 568
39764

경찰, WA 페리 터미널서 새치기하는 얌체족에 벌금 부과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08
KReporter 2024.07.16 0 308
39763

오로라 애비뉴 끝없는 총격…주민들 안전조치 강화 촉구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03
KReporter 2024.07.16 0 303
39762

타코마 에메랄드 퀸 카지노 총격…1명 사망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86
KReporter 2024.07.16 0 386
39761

미국 시장, 금리인하 연내 3회 전망…골드만 "환경 성숙돼"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132
KReporter 2024.07.16 0 132
39760

미국 공화 전대 개막…'귀에 거즈' 트럼프 주먹 불끈에 열기 최고조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7.16 0 92
39759

미 6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보합…시장기대 웃돌아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65
KReporter 2024.07.16 0 65
39758

머스크, 트럼프 선거운동 위해 매달 600억원대 기부 계획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109
KReporter 2024.07.16 0 109
39757

폭염 지속에 시애틀, 또 다른 기록 경신 가능성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505
KReporter 2024.07.15 0 505
39756

시애틀, 2030년까지 전기세 매년 5% 이상 인상 예고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207
KReporter 2024.07.15 0 207
39755

피어스 카운티, '스마트사인' 도입으로 도로 및 운전자 안전 강화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167
KReporter 2024.07.15 0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