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미국 대학강사 4명, 중국서 흉기 피습…中외교부 "우발적 사건"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6-11 09:39
조회
279

美국무부 '예의주시'…범행 동기·특정인 겨냥 여부 등 오리무중

"의화단 부활" "반미정서 관련" 관측 속 中 "인적교류 영향 없을 것"




흉기 공격에 쓰러진 피해자들

흉기 공격에 쓰러진 피해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대학강사 4명이 지난 10일 중국 북동부 도심 공원에서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부상한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AP통신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주 코넬칼리지 측은 전날(현지시간) 강사 4명이 '중대한 사고'로 다쳤다고 발표했다.

사건은 이 대학이 자매결연한 중국 베이화(北華) 대학 소재지인 지린성 지린시 도심 베이산(北山) 공원에서 전날 정오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학 조나단 브랜드 총장은 성명을 통해 "피해 강사들은 학교와 중국 현지 대학 간 파트너십에 따라 중국에서 머물고 있었다"며 이들이 베이화대 교직원들과 함께 공원을 방문했다가 심각하게 다쳤다고 밝혔다. 이 대학은 2018년 베이화대와 단기 강사 제공 협약을 체결해 강사 교환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부상자 가운데에는 아담 자브너 아이오와주 하원의원의 형도 포함됐으며 이들은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들은 이 사건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남성이 저지른 사건이라며 현지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전했다.

범행 동기가 특정인을 겨냥한 공격인지, 무차별 공격인지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는 엑스(X·옛 트위터)에 발표한 성명에서 "충격적인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아이오와주 연방 대표단과 국무부에 연락을 취했다"며 "이들의 완전한 회복과 안전한 귀국, 고향의 가족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국 국무부도 성명에서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엑스에 유포된 현장 영상과 사진에는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바닥에 쓰러져 있고 이 중 일부는 피를 흘린 채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담겼다.

중국 외교부는 사건 발생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우발적 사건'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외신들의 관련 질문에 "사건 직후 모든 부상자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경찰의 1차 판단으로는 우발적 사건으로 현재 추가적인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주요 매체들이 관련 보도를 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소셜미디어 상에는 당국 검열과 통제에도 불구하고 유명 블로거들을 중심으로 관련 소식을 전하는 게시글이 일부 올라오고 있다. 이 가운데에는 청나라 말기 폭력적으로 외세를 배척했던 의화단이 부활한 것 아니냐는 글이 올라오는 등 이 사건이 중국 내 반미 정서와 관련이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미중간 외교 갈등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 이후 미국과 인적교류를 강화하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시 주석은 당시 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 방문 기간 향후 5년 안에 미국 젊은이 5만 명을 중국으로 초청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린 대변인은 이같은 우려를 의식한 듯 "미중 인문교류는 양국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며 "이번에 발생한 우발적인 사건이 양국 인문교류의 정상적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변 논객 후시진 전 환구시보 편집장도 웨이보(微博·중국판 엑스) 계정을 통해 "이 사건이 중국과 외국과의 인적교류에 악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794

New 워싱턴주 8월 6일 예비선거 투표 시작…투표용지 우편 발송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16
KReporter 2024.07.19 0 116
39793

New 워싱턴주립공원, 캠핑 요금 최대 56달러로 인상 및 규제 강화 발표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49
KReporter 2024.07.19 0 249
39792

New 글로벌 기술 장애가 시택 공항 및 시애틀 지역에 미치는 영향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36
KReporter 2024.07.19 0 136
39791

New 스타벅스, 알카이 매장 영구 폐쇄 발표…고객들, 청원 시작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4.07.19 0 264
39790

New 렌톤, 터퀼라 그로서리 무장 강도 사건으로 10대 4명 체포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44
KReporter 2024.07.19 0 244
39789

New 최악의 글로벌 IT대란…항공·통신·금융 '동시다발 마비'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38
KReporter 2024.07.19 0 238
39788

New 파월 시선 '물가서 일자리로'…"9월 인하 확신 vs 7월에 해야"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7.19 0 149
39787

New '아메리카' '아메리칸' 52번…역대최장 93분 수락연설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24
KReporter 2024.07.19 0 124
39786

New 바이든 하차시 해리스 '대타' 유력…부통령 러닝메이트는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4.07.19 0 180
39785

New 전기차 판매둔화에 포드·GM 등 다시 내연기관차 투자 늘려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100
KReporter 2024.07.19 0 100
39784

시애틀, 차량 등록비 과오로 4만4천명 대상 10달러 환불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446
KReporter 2024.07.18 0 446
39783

번개 내리쳐 산불 발생…노스 캐스케이드 하이웨이 폐쇄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160
KReporter 2024.07.18 0 160
39782

켄트 11세 소녀 3명, 아동 납치범에 맞서 피해자 구출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342
KReporter 2024.07.18 0 342
39781

벨뷰 청소년 일당, 훔친 차로 행인 고의로 치고 도주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4.07.18 0 264
39780

시애틀서 소형 주택 25채 불태운 30대 방화범 체포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32
KReporter 2024.07.18 0 232
39779

미국, 2주 이상 실업수당 청구 2년7개월만에 최고…고용냉각 신호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166
KReporter 2024.07.18 0 166
39778

트럼프 총격범, 게임 사이트에 범행일 지목 "내 시사회 날"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187
KReporter 2024.07.18 0 187
39777

바이든 "학자금대출 추가 탕감…교사·간호사 등 3만5천명 대상"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 2024.07.18 0 209
39776

메타,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논의…스마트안경 개발 가속화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67
KReporter 2024.07.18 0 67
39775

시애틀, 아시아계 인구 급증…전체 인구의 17% 차지 (1)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668
KReporter 2024.07.17 0 668
39774

미국 50개 주에서 상위 1%에 들기 위한 소득 수준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637
KReporter 2024.07.17 0 637
39773

오늘 당장 미 대선 투표한다면, WA에서 승자는 누구?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449
KReporter 2024.07.17 0 449
39772

타코마 소방국, 비상 출동 개선 위한 세금 인상 추진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81
KReporter 2024.07.17 0 81
39771

시애틀 시의회, 불법 거리 레이싱에 최대 1,500달러 벌금 통과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7.17 0 79
39770

폭염에 열차 멈춘 뉴욕·비에 잠긴 토론토…기상이변 속출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22
KReporter 2024.07.17 0 222
39769

트럼프, 이틀 연속 등장…대의원들, '귀에 거즈' 패션 화답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131
KReporter 2024.07.17 0 131
39768

미국민 80% "나라, 통제불능으로"…"트럼프 43%·바이든 41%"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73
KReporter 2024.07.17 0 273
39767

바이든, 트럼프 겨눈 '총기난사 단골무기' 정조준…"불법화해야"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102
KReporter 2024.07.17 0 102
39766

시애틀 주택 가격·매물 동시 급등…가격 안정 신호?

KReporter | 2024.07.16 | 추천 1 | 조회 666
KReporter 2024.07.16 1 666
39765

워싱턴주 시장, 트럼프 전 대통령 암살 시도 자작극 가능성 제기 (4)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568
KReporter 2024.07.16 0 568
39764

경찰, WA 페리 터미널서 새치기하는 얌체족에 벌금 부과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08
KReporter 2024.07.16 0 308
39763

오로라 애비뉴 끝없는 총격…주민들 안전조치 강화 촉구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03
KReporter 2024.07.16 0 303
39762

타코마 에메랄드 퀸 카지노 총격…1명 사망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85
KReporter 2024.07.16 0 385
39761

미국 시장, 금리인하 연내 3회 전망…골드만 "환경 성숙돼"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132
KReporter 2024.07.16 0 132
39760

미국 공화 전대 개막…'귀에 거즈' 트럼프 주먹 불끈에 열기 최고조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7.16 0 92
39759

미 6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보합…시장기대 웃돌아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65
KReporter 2024.07.16 0 65
39758

머스크, 트럼프 선거운동 위해 매달 600억원대 기부 계획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109
KReporter 2024.07.16 0 109
39757

폭염 지속에 시애틀, 또 다른 기록 경신 가능성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505
KReporter 2024.07.15 0 505
39756

시애틀, 2030년까지 전기세 매년 5% 이상 인상 예고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207
KReporter 2024.07.15 0 207
39755

피어스 카운티, '스마트사인' 도입으로 도로 및 운전자 안전 강화

KReporter | 2024.07.15 | 추천 0 | 조회 167
KReporter 2024.07.15 0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