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트럼프 충성 경연장된 재판정…부통령 후보군 총출동해 '눈도장'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5-15 03:51
조회
147

'입막음 돈' 의혹 형사재판서 보란 듯 트럼프 감싸며 충성 경쟁

'친 트럼프' 하원의장도 지원 나서…핵심 증인은 매일 방탄복 착용




트럼프 형사재판정 찾은 공화당 인사들

트럼프 형사재판정 찾은 공화당 인사들

(뉴욕 AFP=연합뉴스) (왼쪽부터) 바이런 도널즈 하원의원, 더그 버검 주지사,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 비벡 라마스와미 전 공화당 대선 후보가 14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형사재판이 열린 뉴욕 맨해튼 법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4.05.15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을 둘러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형사재판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공화당의 유력한 부통령 후보들이 잇따라 재판정을 찾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한 '충성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미 NBC 방송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기에 미국 연방 하원의장 등 친(親)트럼프 인사들도 연일 재판정을 찾아 지원 사격에 나서면서 재판이 열리고 있는 뉴욕 맨해튼법원이 사실상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운동 장소가 된 모양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대선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J.D 밴스 상원의원(오하이오)은 지난 13일 법정을 찾아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한 이번 재판은 '엉터리 기소'라고 비판했다.

그는 법원 밖에 모인 기자들 앞에서 즉석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이 재판이 전적으로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담당 판사인 후안 머천 판사와 그의 가족들에 대한 비난도 쏟아냈다.

밴스 의원은 이날 법정 안에서도 재판 도중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실시간으로 글을 올려 "39살인 나도 재판 도중 잠이 들 것만 같은 분위기"라며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판 도중 졸고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비난에 반박했다.

이튿날 재판에는 더 많은 지원군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동행했다.

공화당 경선 주자였던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주 주지사, 기업가 비벡 라마스와미, 바이런 도널즈 하원의원(플로리다) 등 공화당의 유력 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이 이날 법정을 찾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 목소리를 높였다.

부통령직을 노리는 세 사람은 이날 법정 밖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전날 밴스 의원과 비슷한 논리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감싸고 나섰다.

버검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 앞선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미국인들은 이미 도널드 트럼프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라마스와미는 "검찰의 주요 전략은 배심원들을 지루하게 만들어 굴복하게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지지 기자회견 여는 공화당 인사들

트럼프 지지 기자회견 여는 공화당 인사들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주 주지사가 트럼프 전 대통령 형사재판 법정 앞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15




이날 법정에는 친 트럼프 성향의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도 나타나 "우리나라 사법 시스템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맞서 무기화했다"고 비판하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야 할 재판 비용에 대한 부담이 커지면서 그의 러닝메이트를 노리는 인사들의 모금 역량도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몇몇 잠재적 부통령 후보 인사들은 이날 재판이 끝난 뒤 맨해튼에서 열리는 거액의 모금 행사에 참석해 모금 역량 검증에 나설 예정이다.

이처럼 트럼프의 러닝메이트 자리를 두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언제 부통령 후보를 지명할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NBC는 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 측은 아직 부통령 후보 검증 절차의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지난주 인터뷰에서 7월 중순 열리는 공화당 전당대회 전까지는 공화당 부통령 후보를 지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원 떠나며 취재진에 발언하는 트럼프

법원 떠나며 취재진에 발언하는 트럼프

(뉴욕 AF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열린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재판에 출석한 뒤 법원을 떠나며 취재진에 발언하고 있다. 2024.05.14 passion@yna.co.kr




이런 가운데 이번 트럼프 전 대통령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의 당사자이자 핵심 증인인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45)의 변호인은 대니얼스가 재판에서 방탄조끼를 입은 채 증언을 했다고 밝혔다.

대니얼스의 변호사인 클라크 브루스터는 전날 미 CNN 방송에 출연해 대니얼스가 지난주 뉴욕 법정에 도착했을 때 "두려움으로 몸이 마비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니얼스가 "뉴욕에 오는 것이 안전한지에 대해 걱정했다"며 "법정에 출석한 날은 매일 방탄조끼를 입었다"고 말했다.



재판정 떠나는 스토미 대니얼스

재판정 떠나는 스토미 대니얼스

(뉴욕 EPA=연합뉴스) 지난 9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 성추문 입막음 돈 사건 핵심 증인인 스토미 대니얼스가 법정에서 증언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4.05.15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과거 대니얼스와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13만 달러(약 1억7천만원)의 합의금을 지급한 뒤 이를 법률 자문비인 것처럼 위장해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이 돈을 받은 당사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대니얼스는 지난주 두 차례 법정에 출석해 2006년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성관계를 한 이후 자신과 자신의 딸의 안전에 위협을 받았으며 두려움 때문에 2016년 대선 전날 이에 대한 기밀 유지 서약서에 서명을 했다고 증언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424

New 2024년 시애틀 인근 야외 영화 및 드라이브인 극장 가이드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351
KReporter 2024.05.22 0 351
39423

New 워싱턴주, 평균 가계소득 ‘12만6천 달러’…미국 6위 기록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369
KReporter 2024.05.22 0 369
39422

New 에버렛, 폭력 범죄 급증 대응 위해 '공공 감시 카메라' 도입 추진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96
KReporter 2024.05.22 0 196
39421

New 타코마 칼부림 용의자 도주...남성 피해자 사망 확인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230
KReporter 2024.05.22 0 230
39420

New 숄라인 공원 인근에서 총격 사건 발생...여성 피살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234
KReporter 2024.05.22 0 234
39419

New 오픈AI·구글·애플 이어 아마존도 '대화형 AI 비서' 연말 출시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2024.05.22 0 77
39418

New 바이든 발목잡는 '지지후보 없음'…켄터키 경선서 18% 달해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90
KReporter 2024.05.22 0 90
39417

New 비만치료제 인기에 투약자 '맞춤형 식품'까지 등장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5.22 0 141
39416

New 현대차, '차량 절도 막으려다 총격 피해' 미국 소송서 승리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28
KReporter 2024.05.22 0 128
39415

시애틀에서 이사콰 알프스까지, 하이킹 셔틀 서비스 재개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438
KReporter 2024.05.21 0 438
39414

타코마 사업체들, ‘클래식 음악’ 소음 테러…"범죄자 퇴치 목적"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286
KReporter 2024.05.21 0 286
39413

타코마 사업장 56곳 창문 박살낸 여성 체포, 정신 감정 실시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329
KReporter 2024.05.21 0 329
39412

시애틀 대표 공원 2곳, 범죄 급증에 올해도 조기 폐장 결정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308
KReporter 2024.05.21 0 308
39411

미국 경제전문가들 "연준 올해 금리 2회 인하·인플레 2.6% 예상"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97
KReporter 2024.05.21 0 197
39410

미 소매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하…타깃, 5천개 품목 가격↓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286
KReporter 2024.05.21 0 286
39409

미국 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51
KReporter 2024.05.21 0 151
39408

트럼프 선거운동 동영상서 나치 '제3제국' 연상 표현 논란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09
KReporter 2024.05.21 0 109
39407

올 여름 공항 미어터지나?…TSA, 여행객 사상 최고치 예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73
KReporter 2024.05.20 0 373
39406

요즘 미국 졸업생들에게 주택 소유는 “꿈같은 이야기”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47
KReporter 2024.05.20 0 347
39405

레드랍스터 ‘20달러 무제한 새우’ 실패…50개 지점 폐쇄 및 파산 신청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677
KReporter 2024.05.20 0 677
39404

스노퀄미 패스 I-90 인근 비행기 실종…경찰 수색 작업 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85
KReporter 2024.05.20 0 185
39403

타코마 사업체 앞 '무작위' 드라이브바이 총격으로 1명 부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5.20 0 279
39402

경기 악화 우려하는 미국인들…"부유층도 소비에 더 신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54
KReporter 2024.05.20 0 354
39401

팬데믹 치른 올해 미국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35
KReporter 2024.05.20 0 135
39400

코로나19 재택근무로 美 온라인쇼핑↑…작년 500조원 더 지출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52
KReporter 2024.05.20 0 152
39399

트럼프, '연설중 30초 얼음' 보도에 "음악나와 조용히 있었던것"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5.20 0 141
39398

기아차, 타코마·팩토리아서 무상 도난방지 업데이트 실시

KReporter | 2024.05.17 | 추천 1 | 조회 604
KReporter 2024.05.17 1 604
39397

에버렛 I-5 ‘로드레이지’ 난동, 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 (1)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879
KReporter 2024.05.17 0 879
39396

4월 하루 평균 '50대'...킹, 피어스 카운티 차량 도난 여전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401
KReporter 2024.05.17 0 401
39395

메모리얼 데이, 역대급 페리 탑승객 예상 속 페리선 부족 심각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3
KReporter 2024.05.17 0 303
39394

포트엔젤레스-캐나다 빅토리아행 페리서 화재…검은 연기 꽉 차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2
KReporter 2024.05.17 0 302
39393

"투자환경 24년만에 최고"…주식·주택 등 대부분 자산 급등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17
KReporter 2024.05.17 0 317
39392

미국 단독주택 착공 줄고 제조업 생산 감소…"경기 둔화 신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0
KReporter 2024.05.17 0 300
39391

월마트, 고물가 수혜로 주가 사상 최고…캐나다구스 15% ↑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37
KReporter 2024.05.17 0 237
39390

G7 등 13개국 '라파공격 반대' 서한…미국 빠지고 한국은 참여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2024.05.17 0 77
39389

시애틀, 미 대도시 성장률 상위 10위 밖으로 밀려나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91
KReporter 2024.05.16 0 391
39388

시애틀, ‘누드 비치’ 공식 지정 추진…LGBTQ+ 보호 목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1 | 조회 868
KReporter 2024.05.16 1 868
39387

킹, 피어스 카운티 대규모 마약 소탕 작전 실시, 13명 연방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67
KReporter 2024.05.16 0 267
39386

시애틀 대표 공원 인근서 드라이브 바이 총격…1명 부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31
KReporter 2024.05.16 0 331
39385

앞차 양보했다가 가슴에 칼 맞아…피어스 카운티서 트럭 운전사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813
KReporter 2024.05.16 0 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