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코스코 회원들, 사기성 웹사이트 및 메시지에 주의 요망

산업·기업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16 12:32
조회
648

Preventing Fraud

 

최근 코스코 회원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사기 행위가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일부 회원들은 이로 인해 금전적 손실을 입거나 개인 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겪었다.

사기의 주요 수법 중 하나는 코스코의 공식 웹사이트와 매우 유사하게 디자인된 가짜 사이트를 통한 것이다. 소비자들은 광고 링크나 검색 결과를 통해 접근할 경우, URL 주소창에 'Costco.com'이 정확히 명시되어 있는지 확인함으로써 이러한 사기를 피할 수 있다.

또한, 코스코를 사칭한 이메일, 문자 메시지, 소셜 미디어 게시물 등을 통해 설문조사 참여나 경품 행사 참여를 유도하는 사기도 발생하고 있다. 이 경우, 기프트카드, TV, 로열티 리워드 등의 보상이 약속되지만, 코스코는 이러한 형태의 설문조사 참여가 사기임을 공식적으로 경고하고 있다.

 

Costco and Other Text Scams – Watch Out! – The Security Blogger

 

가짜 코스코 이메일을 통한 사기도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이메일은 멤버십 갱신, 리워드 사용, 주문 확인, 특별 딜 확인 등을 위한 링크 클릭을 요구하며, 이를 통해 개인의 로그인 정보가 유출될 위험이 있다.

전문가들은 이메일의 링크를 클릭하지 말고, 직접 코스코 웹사이트에 접속하여 확인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과다 청구 환급을 빌미로 한 사기도 보고되었다. 이러한 경우, 영수증을 언급하며 은행 세부 정보를 요구하는 링크가 포함될 수 있다. 코스코는 과다 청구가 발생할 경우 자동으로 환급해주므로, 이러한 알림을 받았다면 코스코에 직접 문의해야 한다.

패키지 배송과 관련한 사기도 있으며, 사기꾼들은 종종 자신들을 미국 우체국이라고 주장하면서 코스트코 패키지 배송 문제에 대한 문자나 이메일을 보낸다.

이 경우, 가짜 코스코 웹사이트에 로그인하도록 유도하여 계정 정보를 탈취한다. 배송과 관련된 의심스러운 통신을 받았다면 코스코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주문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코스코 취업 사기도 빈번하다. 비정상적으로 높은 시급을 제시하며 코스코 직무에 대한 면접을 제안하는 이메일이나, 일자리 제공을 위해 먼저 돈을 지불하라는 인사 부서 사칭 사례가 있다.

코스코는 원치 않는 고용 제안을 받거나 일자리를 얻기 위해 수수료를 지불하지 않는다고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밝히고 있으므로, 소비자들은 이러한 사기에 속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코스코는 회원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사기 방지 조치를 강화하고 있으며, 사기 행위를 발견하거나 의심되는 경우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코웨이 정수기

 

Copyright@KSEATTLE.com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411

New 미국 경제전문가들 "연준 올해 금리 2회 인하·인플레 2.6% 예상"

KReporter | 09:28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09:28 0 68
39410

New 미 소매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하…타깃, 5천개 품목 가격↓

KReporter | 09:27 | 추천 0 | 조회 86
KReporter 09:27 0 86
39409

New 미국 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KReporter | 09:26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09:26 0 46
39408

New 트럼프 선거운동 동영상서 나치 '제3제국' 연상 표현 논란

KReporter | 09:25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09:25 0 42
39407

New 올 여름 공항 미어터지나?…TSA, 여행객 사상 최고치 예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84
KReporter 2024.05.20 0 284
39406

New 요즘 미국 졸업생들에게 주택 소유는 “꿈같은 이야기”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93
KReporter 2024.05.20 0 293
39405

New 레드랍스터 ‘20달러 무제한 새우’ 실패…50개 지점 폐쇄 및 파산 신청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549
KReporter 2024.05.20 0 549
39404

스노퀄미 패스 I-90 인근 비행기 실종…경찰 수색 작업 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58
KReporter 2024.05.20 0 158
39403

타코마 사업체 앞 '무작위' 드라이브바이 총격으로 1명 부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42
KReporter 2024.05.20 0 242
39402

경기 악화 우려하는 미국인들…"부유층도 소비에 더 신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25
KReporter 2024.05.20 0 325
39401

팬데믹 치른 올해 미국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5.20 0 119
39400

코로나19 재택근무로 美 온라인쇼핑↑…작년 500조원 더 지출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2024.05.20 0 140
39399

트럼프, '연설중 30초 얼음' 보도에 "음악나와 조용히 있었던것"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28
KReporter 2024.05.20 0 128
39398

기아차, 타코마·팩토리아서 무상 도난방지 업데이트 실시

KReporter | 2024.05.17 | 추천 1 | 조회 594
KReporter 2024.05.17 1 594
39397

에버렛 I-5 ‘로드레이지’ 난동, 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 (1)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837
KReporter 2024.05.17 0 837
39396

4월 하루 평균 '50대'...킹, 피어스 카운티 차량 도난 여전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85
KReporter 2024.05.17 0 385
39395

메모리얼 데이, 역대급 페리 탑승객 예상 속 페리선 부족 심각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91
KReporter 2024.05.17 0 291
39394

포트엔젤레스-캐나다 빅토리아행 페리서 화재…검은 연기 꽉 차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94
KReporter 2024.05.17 0 294
39393

"투자환경 24년만에 최고"…주식·주택 등 대부분 자산 급등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8
KReporter 2024.05.17 0 308
39392

미국 단독주택 착공 줄고 제조업 생산 감소…"경기 둔화 신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92
KReporter 2024.05.17 0 292
39391

월마트, 고물가 수혜로 주가 사상 최고…캐나다구스 15% ↑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23
KReporter 2024.05.17 0 223
39390

G7 등 13개국 '라파공격 반대' 서한…미국 빠지고 한국은 참여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74
KReporter 2024.05.17 0 74
39389

시애틀, 미 대도시 성장률 상위 10위 밖으로 밀려나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83
KReporter 2024.05.16 0 383
39388

시애틀, ‘누드 비치’ 공식 지정 추진…LGBTQ+ 보호 목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1 | 조회 845
KReporter 2024.05.16 1 845
39387

킹, 피어스 카운티 대규모 마약 소탕 작전 실시, 13명 연방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59
KReporter 2024.05.16 0 259
39386

시애틀 대표 공원 인근서 드라이브 바이 총격…1명 부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19
KReporter 2024.05.16 0 319
39385

앞차 양보했다가 가슴에 칼 맞아…피어스 카운티서 트럭 운전사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783
KReporter 2024.05.16 0 783
39384

미 인플레 둔화에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국채금리 하락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4.05.16 0 180
39383

맞짱 뜨는 바이든-트럼프…대중관계·동맹·낙태권 격론 예고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101
KReporter 2024.05.16 0 101
39382

우버, 미국 공항·대형행사 방문객 대상 셔틀 서비스…예약제 운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22
KReporter 2024.05.16 0 222
39381

미국 식료품 물가 하락…맥도날드 5달러 세트 메뉴 한시 판매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78
KReporter 2024.05.16 0 278
39380

킹 카운티, 최저임금 ‘전국 최고’ 수준으로 인상 결정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867
KReporter 2024.05.15 0 867
39379

시애틀 경찰 초봉, ‘10만 달러’ 돌파...새 계약안 승인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421
KReporter 2024.05.15 0 421
39378

신규 코로나19 변종 ‘FLiRT’ 증가세…N95, KN95 마스크 준비 필요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467
KReporter 2024.05.15 0 467
39377

WA, 지난 10년간 '로드레이지 총격' 사건 200% 급증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4.05.15 0 180
39376

WA 모세레이크, 회계 오류로 교사 100명 해고 ‘날벼락’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41
KReporter 2024.05.15 0 241
39375

파월 금리 동결 시사에 증시 '들썩'…세계 주가지수 최고치 경신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68
KReporter 2024.05.15 0 268
39374

구글 검색 이젠 생성형 AI가 해준다…AI 어시스턴트도 공개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34
KReporter 2024.05.15 0 134
39373

무기중단 엄포놓더니…미, 이스라엘 1조4천억원 추가지원 추진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48
KReporter 2024.05.15 0 148
39372

트럼프 충성 경연장된 재판정…부통령 후보군 총출동해 '눈도장'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5.15 0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