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밤하늘 5시간 동안 '섬광 번쩍'…이스라엘 영공 어떻게 막았나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15 05:30
조회
172

아이언돔 등 방공체계에 미·영·프 협조 더해져…'99% 격추' 철통 수비

미군, 전투기·구축함·패트리엇 총동원…"드론 70대·미사일 3∼6발 격추"




이란 공격 방어하는 이스라엘 방공망

이란 공격 방어하는 이스라엘 방공망

(아슈켈론 로이터=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이란의 드론 및 미사일 공격에 대응해 작동하고 있는 이스라엘의 방공 시스템. 2024.04.15




이스라엘이 5시간에 걸쳐 이뤄진 이란의 대규모 드론과 미사일 공격 99%를 요격하며 성공적으로 막아낸 배경에는 '아이언돔'과 같은 이스라엘의 방공망뿐 아니라 미국과 영국 등 동맹군의 활약도 있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이스라엘의 가장 큰 우방인 미군은 2개 전투비행대대와 구축함 두 대, 패트리엇 방공망 등을 동원해 드론과 미사일 수십발을 직접 요격하며 이번 방어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14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군함과 전투기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날려 보낸 360여기의 드론과 탄도·순항 미사일 중 드론 70여대·탄도미사일 3∼6발 이상을 요격했다고 미 당국자들이 밝혔다.


 


이 당국자들에 따르면 미 공군은 이날 제494전투비행대대와 제335전투비행대대에 소속된 F-15E 전투기 등을 투입해 이스라엘로 향하던 드론 70여대를 격추했다.

다만 이들은 해당 전투기가 정확히 어느 지역에서 작전을 수행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CNN은 전했다.

이번 공격 전부터 이란의 보복 공격에 대비해 중동 해역에 긴급 배치됐던 미 해군 구축함도 최소 3발에서 6발 가량의 미사일 공격을 막아내는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미군 고위 당국자는 WP에 지중해 동부에 배치된 미군 구축함 USS 카니호와 USS 알레이버크호가 탄도미사일 4∼6발을 격추했다고 밝혔으며, 다른 미 당국자들도 지중해에 배치된 미 구축함에 탑재된 이지스 미사일 방어망이 이란의 미사일 공격 최소 3발을 방어했다고 CNN에 전했다.

또 이라크 이르빌에 배치된 미 패트리엇 방공 미사일 병력도 이스라엘로 향하던 중 이라크 영공을 침범한 이란의 미사일 한 발을 격추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후티 반군 미사일 요격하는 미 해군 USS 카니호

후티 반군 미사일 요격하는 미 해군 USS 카니호

(UPI=연합뉴스) 지난해 10월 19일 홍해 인근에서 후티 반군의 미사일 공격을 격추하는 미 해군 USS 카니호의 모습. [미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은 앞서 이란이 이달 1일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이 폭격을 받은 것을 두고 이스라엘을 배후로 지목하며 보복을 예고하자 중동 지역에 미군 병력을 재배치하며 이에 대비해왔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이번 미군의 활약을 두고 "이스라엘 방어를 돕기 위해 미군은 지난 한 주간 전투기와 탄도 미사일 방어 구축함을 해당 지역으로 이동시켰다"며 "이러한 배치와 우리 군인들의 뛰어난 기술 덕분에 우리는 이스라엘이 드론과 미사일 공격을 거의 전부 격추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방공체계의 근간인 아이언돔 외에 미 방산업체와 공동 개발한 방공망인 '다윗의 돌팔매', '애로우 2·3' 등도 이번 공격 방어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했다고 CNN은 짚었다.

다윗의 돌팔매는 이스라엘 방산업체 라파엘과 미국 레이시온이 공동 개발한 중장거리 방공망으로, 항공기와 드론, 전술 탄도미사일 등을 40∼300㎞ 거리에서 요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단거리 요격에 쓰이는 아이언돔과 별도로 탄도탄 요격용으로 쓰이는 애로우 지대공미사일은 미 패트리엇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도 불리며 최대 90㎞ 거리에서 고도 51㎞의 미사일까지도 요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미군 외에도 영국과 프랑스 군도 공군기 등을 인근에 배치하며 이번 공격 방어에 도움을 줬다고 CNN은 전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오늘 밤 작전을 수행한 미국, 영국, 프랑스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이들 국가들과의 파트너십은 오늘 밤 특별한 방식으로 분명히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424

New 2024년 시애틀 인근 야외 영화 및 드라이브인 극장 가이드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339
KReporter 2024.05.22 0 339
39423

New 워싱턴주, 평균 가계소득 ‘12만6천 달러’…미국 6위 기록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360
KReporter 2024.05.22 0 360
39422

New 에버렛, 폭력 범죄 급증 대응 위해 '공공 감시 카메라' 도입 추진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88
KReporter 2024.05.22 0 188
39421

New 타코마 칼부림 용의자 도주...남성 피해자 사망 확인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220
KReporter 2024.05.22 0 220
39420

New 숄라인 공원 인근에서 총격 사건 발생...여성 피살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225
KReporter 2024.05.22 0 225
39419

New 오픈AI·구글·애플 이어 아마존도 '대화형 AI 비서' 연말 출시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74
KReporter 2024.05.22 0 74
39418

New 바이든 발목잡는 '지지후보 없음'…켄터키 경선서 18% 달해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86
KReporter 2024.05.22 0 86
39417

New 비만치료제 인기에 투약자 '맞춤형 식품'까지 등장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38
KReporter 2024.05.22 0 138
39416

New 현대차, '차량 절도 막으려다 총격 피해' 미국 소송서 승리

KReporter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23
KReporter 2024.05.22 0 123
39415

시애틀에서 이사콰 알프스까지, 하이킹 셔틀 서비스 재개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435
KReporter 2024.05.21 0 435
39414

타코마 사업체들, ‘클래식 음악’ 소음 테러…"범죄자 퇴치 목적"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286
KReporter 2024.05.21 0 286
39413

타코마 사업장 56곳 창문 박살낸 여성 체포, 정신 감정 실시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329
KReporter 2024.05.21 0 329
39412

시애틀 대표 공원 2곳, 범죄 급증에 올해도 조기 폐장 결정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306
KReporter 2024.05.21 0 306
39411

미국 경제전문가들 "연준 올해 금리 2회 인하·인플레 2.6% 예상"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95
KReporter 2024.05.21 0 195
39410

미 소매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하…타깃, 5천개 품목 가격↓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286
KReporter 2024.05.21 0 286
39409

미국 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51
KReporter 2024.05.21 0 151
39408

트럼프 선거운동 동영상서 나치 '제3제국' 연상 표현 논란

KReporter | 2024.05.21 | 추천 0 | 조회 109
KReporter 2024.05.21 0 109
39407

올 여름 공항 미어터지나?…TSA, 여행객 사상 최고치 예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72
KReporter 2024.05.20 0 372
39406

요즘 미국 졸업생들에게 주택 소유는 “꿈같은 이야기”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45
KReporter 2024.05.20 0 345
39405

레드랍스터 ‘20달러 무제한 새우’ 실패…50개 지점 폐쇄 및 파산 신청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675
KReporter 2024.05.20 0 675
39404

스노퀄미 패스 I-90 인근 비행기 실종…경찰 수색 작업 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84
KReporter 2024.05.20 0 184
39403

타코마 사업체 앞 '무작위' 드라이브바이 총격으로 1명 부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5.20 0 279
39402

경기 악화 우려하는 미국인들…"부유층도 소비에 더 신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54
KReporter 2024.05.20 0 354
39401

팬데믹 치른 올해 미국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34
KReporter 2024.05.20 0 134
39400

코로나19 재택근무로 美 온라인쇼핑↑…작년 500조원 더 지출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52
KReporter 2024.05.20 0 152
39399

트럼프, '연설중 30초 얼음' 보도에 "음악나와 조용히 있었던것"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2024.05.20 0 140
39398

기아차, 타코마·팩토리아서 무상 도난방지 업데이트 실시

KReporter | 2024.05.17 | 추천 1 | 조회 604
KReporter 2024.05.17 1 604
39397

에버렛 I-5 ‘로드레이지’ 난동, 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 (1)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879
KReporter 2024.05.17 0 879
39396

4월 하루 평균 '50대'...킹, 피어스 카운티 차량 도난 여전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401
KReporter 2024.05.17 0 401
39395

메모리얼 데이, 역대급 페리 탑승객 예상 속 페리선 부족 심각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2
KReporter 2024.05.17 0 302
39394

포트엔젤레스-캐나다 빅토리아행 페리서 화재…검은 연기 꽉 차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1
KReporter 2024.05.17 0 301
39393

"투자환경 24년만에 최고"…주식·주택 등 대부분 자산 급등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17
KReporter 2024.05.17 0 317
39392

미국 단독주택 착공 줄고 제조업 생산 감소…"경기 둔화 신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0
KReporter 2024.05.17 0 300
39391

월마트, 고물가 수혜로 주가 사상 최고…캐나다구스 15% ↑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37
KReporter 2024.05.17 0 237
39390

G7 등 13개국 '라파공격 반대' 서한…미국 빠지고 한국은 참여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2024.05.17 0 77
39389

시애틀, 미 대도시 성장률 상위 10위 밖으로 밀려나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90
KReporter 2024.05.16 0 390
39388

시애틀, ‘누드 비치’ 공식 지정 추진…LGBTQ+ 보호 목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1 | 조회 868
KReporter 2024.05.16 1 868
39387

킹, 피어스 카운티 대규모 마약 소탕 작전 실시, 13명 연방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67
KReporter 2024.05.16 0 267
39386

시애틀 대표 공원 인근서 드라이브 바이 총격…1명 부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31
KReporter 2024.05.16 0 331
39385

앞차 양보했다가 가슴에 칼 맞아…피어스 카운티서 트럭 운전사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811
KReporter 2024.05.16 0 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