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머스크 "인간 능가 AI 내년안에 나올수도…인류 7년내 화성간다"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09 09:20
조회
143

노르웨이펀드 CEO 인터뷰…"5년내 달에 사람 보내고 스타십 화성 도달"

지난 5일엔 "로보택시 8월 8일 공개" 밝히기도…주가 4.9% 상승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8일(현지시간) 인간을 능가하는 AI(인공지능)가 "내년 안에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옛 트위터)에서 진행한 노르웨이 국부펀드 CEO 니콜라이 탕겐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머스크는 "AGI(범용인공지능)를 가장 똑똑한(smart) 인간보다 더 똑똑한 AI로 정의한다면 아마도 내년에, 예를 들어 2년 이내에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의 이런 전망은 "5년 이내에 인간과 같은 수준의 AGI가 등장할 것"이라는 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의 젠슨 황 CEO의 전망을 크게 앞서는 것이다.

그는 또 "AI 발전의 제약은 변압기 공급(voltage transformer supply)과 전력 확보"라며 현재 전력망은 AI 기술 발전에 따른 증가한 수요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머스크는 이어 자신의 AI 스타트업인 xAI가 "5월에 그록(Grok)의 다음 버전에 대한 교육을 완료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했다.

그록은 머스크가 작년 7월 설립한 AI 스타트업 xAI가 대규모 언어 모델(LLM) 그록-1을 기반으로 개발해 같은 해 12월 선보인 챗GPT와 같은 AI 챗봇이다.

그는 아울러 AI 기술 개발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보다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스크는 자신이 이끄는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달·화성 탐사 계획도 밝혔다. 머스크는 2050년까지 화성에 자족도시를 건설해 인류의 이주를 완수하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그는 우선 "5년 안에 사람들을 달에 데리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무인 우주선 스타십이 5년 안에 화성에 도달하고, 7년 안에 인류가 처음 화성에 착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는 당초 머스크가 2026년에 화성에 인간을 착륙시킬 수 있을 것으로 밝힌 것보다는 4∼5년가량 늦어진 셈이다.

스페이스X가 달·화성 개척을 목표로 개발한 우주선 스타십은 지난달 14일 세 번째 지구궤도 시험비행에서 궤도 도달에는 성공했지만, 낙하 도중 분해돼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머스크는 지난해 말 스웨덴에서 노조와 갈등으로 차량 판매에 어려움을 겪은 데 대해 "폭풍(storm)은 지나갔다"며 최악의 상황은 끝났고 현재는 "상당히 양호한 편"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앞서 지난 5일에는 테슬라의 자율주행 로보택시(무인택시)를 오는 8월 공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는 로보택시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고, 자신의 X 계정에 "테슬라 로보택시가 8월 8일 공개된다"고만 썼다.

머스크는 지난 수년간 테슬라 차량이 자체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해 무인으로 주행하며 택시처럼 요금을 받고 승객을 태우는 로보택시 프로젝트를 강조해 왔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뉴욕 증시 시간외거래에서 약 5% 올랐던 테슬라 주가는 이날 정규장에서 전거래일보다 4.9% 상승한 172.98달러에 마감했다.

taejong75@yna.co.kr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415

New 타코마 사업체들, ‘클래식 음악’ 소음 테러…"범죄자 퇴치 목적"

KReporter | 13:50 | 추천 0 | 조회 1
KReporter 13:50 0 1
39414

New 타코마 사업체들, ‘클래식 음악’ 소음 테러…"범죄자 퇴치 목적

KReporter | 13:40 | 추천 0 | 조회 9
KReporter 13:40 0 9
39413

New 타코마 사업장 56곳 창문 박살낸 여성 체포, 정신 감정 실시

KReporter | 13:40 | 추천 0 | 조회 6
KReporter 13:40 0 6
39412

New 시애틀 대표 공원 2곳, 범죄 급증에 올해도 조기 폐장 결정

KReporter | 13:36 | 추천 0 | 조회 9
KReporter 13:36 0 9
39411

New 미국 경제전문가들 "연준 올해 금리 2회 인하·인플레 2.6% 예상"

KReporter | 09:28 | 추천 0 | 조회 93
KReporter 09:28 0 93
39410

New 미 소매업체들 잇따라 가격 인하…타깃, 5천개 품목 가격↓

KReporter | 09:27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09:27 0 119
39409

New 미국 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KReporter | 09:26 | 추천 0 | 조회 67
KReporter 09:26 0 67
39408

New 트럼프 선거운동 동영상서 나치 '제3제국' 연상 표현 논란

KReporter | 09:25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09:25 0 51
39407

올 여름 공항 미어터지나?…TSA, 여행객 사상 최고치 예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97
KReporter 2024.05.20 0 297
39406

요즘 미국 졸업생들에게 주택 소유는 “꿈같은 이야기”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97
KReporter 2024.05.20 0 297
39405

레드랍스터 ‘20달러 무제한 새우’ 실패…50개 지점 폐쇄 및 파산 신청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562
KReporter 2024.05.20 0 562
39404

스노퀄미 패스 I-90 인근 비행기 실종…경찰 수색 작업 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4.05.20 0 163
39403

타코마 사업체 앞 '무작위' 드라이브바이 총격으로 1명 부상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244
KReporter 2024.05.20 0 244
39402

경기 악화 우려하는 미국인들…"부유층도 소비에 더 신중"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329
KReporter 2024.05.20 0 329
39401

팬데믹 치른 올해 미국 대졸자, 불확실성 커진 취업시장 내몰려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20
KReporter 2024.05.20 0 120
39400

코로나19 재택근무로 美 온라인쇼핑↑…작년 500조원 더 지출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5.20 0 141
39399

트럼프, '연설중 30초 얼음' 보도에 "음악나와 조용히 있었던것"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29
KReporter 2024.05.20 0 129
39398

기아차, 타코마·팩토리아서 무상 도난방지 업데이트 실시

KReporter | 2024.05.17 | 추천 1 | 조회 594
KReporter 2024.05.17 1 594
39397

에버렛 I-5 ‘로드레이지’ 난동, 경찰 총격으로 용의자 사망 (1)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840
KReporter 2024.05.17 0 840
39396

4월 하루 평균 '50대'...킹, 피어스 카운티 차량 도난 여전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87
KReporter 2024.05.17 0 387
39395

메모리얼 데이, 역대급 페리 탑승객 예상 속 페리선 부족 심각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91
KReporter 2024.05.17 0 291
39394

포트엔젤레스-캐나다 빅토리아행 페리서 화재…검은 연기 꽉 차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94
KReporter 2024.05.17 0 294
39393

"투자환경 24년만에 최고"…주식·주택 등 대부분 자산 급등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9
KReporter 2024.05.17 0 309
39392

미국 단독주택 착공 줄고 제조업 생산 감소…"경기 둔화 신호"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92
KReporter 2024.05.17 0 292
39391

월마트, 고물가 수혜로 주가 사상 최고…캐나다구스 15% ↑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23
KReporter 2024.05.17 0 223
39390

G7 등 13개국 '라파공격 반대' 서한…미국 빠지고 한국은 참여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5.17 0 75
39389

시애틀, 미 대도시 성장률 상위 10위 밖으로 밀려나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83
KReporter 2024.05.16 0 383
39388

시애틀, ‘누드 비치’ 공식 지정 추진…LGBTQ+ 보호 목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1 | 조회 847
KReporter 2024.05.16 1 847
39387

킹, 피어스 카운티 대규모 마약 소탕 작전 실시, 13명 연방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59
KReporter 2024.05.16 0 259
39386

시애틀 대표 공원 인근서 드라이브 바이 총격…1명 부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21
KReporter 2024.05.16 0 321
39385

앞차 양보했다가 가슴에 칼 맞아…피어스 카운티서 트럭 운전사 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783
KReporter 2024.05.16 0 783
39384

미 인플레 둔화에 9월 금리인하 전망 70% 넘어…국채금리 하락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4.05.16 0 180
39383

맞짱 뜨는 바이든-트럼프…대중관계·동맹·낙태권 격론 예고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101
KReporter 2024.05.16 0 101
39382

우버, 미국 공항·대형행사 방문객 대상 셔틀 서비스…예약제 운영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22
KReporter 2024.05.16 0 222
39381

미국 식료품 물가 하락…맥도날드 5달러 세트 메뉴 한시 판매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5.16 0 279
39380

킹 카운티, 최저임금 ‘전국 최고’ 수준으로 인상 결정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867
KReporter 2024.05.15 0 867
39379

시애틀 경찰 초봉, ‘10만 달러’ 돌파...새 계약안 승인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421
KReporter 2024.05.15 0 421
39378

신규 코로나19 변종 ‘FLiRT’ 증가세…N95, KN95 마스크 준비 필요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469
KReporter 2024.05.15 0 469
39377

WA, 지난 10년간 '로드레이지 총격' 사건 200% 급증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181
KReporter 2024.05.15 0 181
39376

WA 모세레이크, 회계 오류로 교사 100명 해고 ‘날벼락’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41
KReporter 2024.05.15 0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