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마약 확산 탓 LA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3 07:08
조회
338

작년 펜타닐 최소 575건 포함해 2천여명 사망

기후변화 따른 폭염·폭우도 소외계층 보건위협 가중




폭우 피해 길에 앉아있는 LA 노숙인들

폭우 피해 길에 앉아있는 LA 노숙인들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지난 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의 한 길거리에 노숙인들이 길가에 웅크리고 앉아있다. 2024.02.23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지난해 사망한 노숙인이 2천명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이 입수한 LA 카운티 부검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LA에서 사망한 노숙인은 2천33명으로, 2014년의 519명에 비해 4배 가까이 급증했다.

지난해 LA의 노숙인이 하루 평균 거의 6명씩 매일 목숨을 잃은 셈이다.

2014년부터 2023년까지 10년간 사망한 노숙인은 총 1만1천573명으로, 사망자 수는 매년 증가했다.

해당 수치는 노숙인 사망자 중에서도 폭력 사건에 연루됐거나 사인이 불분명해 부검을 진행한 경우만 집계한 것으로, 실제 노숙인 사망자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LA 카운티 공공보건부 대변인은 보건부에서 추적한 노숙인 사망자 수는 해당 수치보다 약 20%가량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2023년 노숙인 부검 보고서는 노숙인들의 주된 사망 원인으로 치명적인 합성 마약인 펜타닐의 확산과 질병 치료의 어려움, 주택 부족과 높은 폭력 사건 비율 등을 꼽았다.

특히 최근 수년 사이 펜타닐 오남용으로 인한 노숙인의 사망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단 30여건이었던 펜타닐로 인한 사망은 2020년에는 255건으로 급증했으며 지난해에는 노숙인 최소 575명이 펜타닐 오남용으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약물로 인한 사망의 경우 사인을 밝히는데 수개월이 걸리는 만큼 지난해 펜타닐 사망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LA 노숙인 텐트

LA 노숙인 텐트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지난 5일 로스앤젤레스의 길거리에 노숙인 텐트가 설치되어 있다. 2024.02.23

 




LA에서는 매년 집값 상승 등으로 인해 거처를 구하지 못하고 길거리로 내몰리는 노숙인의 숫자가 늘고 있다.

지난해 LA 정부 조사에 따르면 LA에 집이 없는 사람은 최소 7만5천500여명으로, 이 중 73%가 노숙인 시설이 아닌 차, 텐트 등 길거리 임시 거처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빅터 힌더리터 LA 카운티 공공보건국장은 한파와 폭염, 폭우 등 최근 잦아진 이상 기후 현상도 노숙인들의 생활을 더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153

New 유명 체인 치폴레, 시애틀 임금 위반 혐의로 300만달러 지불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33
KReporter 2024.04.11 0 433
39152

New 시애틀 휘발유 가격 4.81달러 기록...워싱턴주 전역 상승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01
KReporter 2024.04.11 0 201
39151

New 워싱턴, 오레곤 도시 2곳,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꼽혀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75
KReporter 2024.04.11 0 275
39150

New 오레곤 해안에서 2천만년 전 희귀 화석 발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46
KReporter 2024.04.11 0 246
39149

New 벨뷰 일반 가정집 침입·총격 용의자 추격 끝에 체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33
KReporter 2024.04.11 0 333
39148

New 인플레 고착화 우려↑…첫 금리인하 '7월 아니면 9월'로 밀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23
KReporter 2024.04.11 0 123
39147

New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깜짝 상승세' 진정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4.11 0 40
39146

New 좀처럼 안 잡히는 미국 물가…바이든 재선 가도 '악재'되나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4.11 0 92
39145

New "트럼프 당선 후 미군철수 거론되면 자체 핵능력 접근 기회로"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91
KReporter 2024.04.11 0 91
39144

New 차밖으로 두아이 밀어낸 비정한 엄마…"개기일식 종말론 심취"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13
KReporter 2024.04.11 0 113
39143

New 미국, 안보 심사 협조 않는 외국인투자자 벌금 20배로 늘린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4.11 0 45
39142

시애틀에 신규 강아지 공원 5곳 조성…목줄 없는 자유로운 놀이터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47
KReporter 2024.04.10 0 247
39141

시애틀, ‘삶의 질’ 조사에서 10점 만점 중 4.24점 기록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00
KReporter 2024.04.10 0 400
39140

워싱턴주 주민이 가장 사랑하는 기업 1위 ‘코스코’ 선정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27
KReporter 2024.04.10 0 327
39139

워싱턴주, 교통카메라 대폭 확대 예정...교통 티켓 주의해야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35
KReporter 2024.04.10 0 335
39138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첫 출점 확정 및 개장일 발표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759
KReporter 2024.04.10 0 759
39137

미국 3월 소비자물가 3.5%↑…상승률 6개월 만에 최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34
KReporter 2024.04.10 0 134
39136

비정한 엄마… 달리는 차 밖으로 밀어낸 8개월 아기 숨져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20
KReporter 2024.04.10 0 420
39135

삼성전자, '세계 최대' 미국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1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4.04.10 0 163
39134

오픈AI, 1년 새 변호사 24명 영입…증가하는 법적 분쟁 대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88
KReporter 2024.04.10 0 88
39133

바이든·기시다 미일 정상회담…'행동하는 동맹'으로 중국 견제 고삐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10 0 29
39132

IMF "정책개입·기술혁신없으면 2030년 세계성장 2.8%로 둔화"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4.10 0 34
39131

시애틀 주민 ADHD 진단 사상 최고치, 약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434
KReporter 2024.04.09 0 434
39130

지금 당장 15,000달러를 예금증서(CD)에 투자해야 하는 이유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784
KReporter 2024.04.09 0 784
39129

에버렛 시의회, 비키니 바리스타 복장 규정 투표 예정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78
KReporter 2024.04.09 0 278
39128

2044년 시애틀서 다음 개기일식 관측 가능…태양 95% 가려져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144
KReporter 2024.04.09 0 144
39127

시애틀 대마초 판매점 11명 침입…수만 달러 피해 발생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55
KReporter 2024.04.09 0 255
39126

미 기준금리 불확실성 고조…시장서 6월 인하 전망 '반반'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106
KReporter 2024.04.09 0 106
39125

머스크 "인간 능가 AI 내년안에 나올수도…인류 7년내 화성간다"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91
KReporter 2024.04.09 0 91
39124

연구진 "임신한 여성, 생물학적 노화 가속"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161
KReporter 2024.04.09 0 161
39123

'해를 품은 달' 우주쇼에 미주 대륙 들썩…수억명이 환호·탄성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 2024.04.09 0 78
39122

비트코인 가격 또 급등…이더리움도 현물ETF 승인 기대감에 강세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 2024.04.09 0 78
39121

'억'소리 나는 미 대학등록금…"아이비리그 연간 9만달러 넘겨"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116
KReporter 2024.04.09 0 116
39120

워싱턴주 근로자 권리와 '임금 착취'를 당했을 때 대처 방법

KReporter | 2024.04.08 | 추천 2 | 조회 367
KReporter 2024.04.08 2 367
39119

구글, 올 여름 가장 인기있는 여행지 순위 공개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404
KReporter 2024.04.08 0 404
39118

킹카운티, '스마트 표지판' 도입...핸드폰 사용 운전자 적발 및 경고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270
KReporter 2024.04.08 0 270
39117

WA 4세 아이 납치 관련 앰버경고 발령…범인은 ‘어머니’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418
KReporter 2024.04.08 0 418
39116

101 고속도로서 경찰차와 민간 차량 충돌, 2명 사망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228
KReporter 2024.04.08 0 228
39115

보잉 여객기, 이번엔 이륙중 엔진 덮개 떨어져…FAA 조사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171
KReporter 2024.04.08 0 171
39114

"투자자, 美연준 올해 금리인하 '1~2회'나 '안한다'에 베팅"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156
KReporter 2024.04.08 0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