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연봉 12만 넘는 수요가 가장 많은 직업 4가지

산업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2 13:55
조회
1021

노동통계국 조사에 따르면 노동 시장은 현재 구직자 시장이며, 고용주들은 2024년 1월에만 총 353,000개의 일자리를 추가했다. 가장 일자리가 많은 분야는 전문 및 비즈니스 서비스가 74,000개의 일자리를 추가했고, 의료 서비스는 70,000개의 일자리를 추가했으며, 소매는 45,000개의 일자리를 추가했다.

온라인 구직 사이트 레더스는 업계 전반에 걸쳐 10만 달러가 넘는 채용 공고와 가장 수요가 많은 직업군을 나열했다. 2024년 2월 현재 가장 많은 고임금 일자리를 제공하는 산업  2개는 기술과 의료이다.

2월 현재 레더스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직업 4기자리를 소개한다.

 

 

Pharmacist.

제약사(Pharmacist)

약사는 CVS, Walgreens 등의 소매업체와 병원 약국에서 근무한다. 이들은 의사에게 약물 사용에 대해 조언하고, 환자를 위한 처방전을 작성하고, 의약품 관련 문의에 답변하고, 재고를 관리하는 역할을 한다. 자격 요건으로는 일반적으로 Doctor of Pharmacy 학위와 주 면허증이 필요하다.

인디드에 따르면 약사의 평균 연봉은 12만 달러이다.

 

약국 관리자(Pharmacy manager)

명칭에 따라 약국 관리자는 소매점과 병원의 약국을 감독한다. 이들은 제약사들이 환자들의 주문을 올바르게 처리하고,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재고를 관리하고, 작업 흐름을 개선하도록 돕는다. 일반적으로 최소 관련 bachelor's degree를 가지고 있어야 하며 주 면허증이 필요하다.

인디드에 따르면 약국 관리자의 평균 연봉은 146,000달러이다.

 

프로젝트 매니저(Project manager)

프로젝트 관리자는 건축, 기술,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근무한다. 이들은 범위 결정, 일정 수립, 비용 평가, 이해관계자들에게 진행 상황 파악 등 전체 프로젝트를 감독할 책임이 있다. 일반적으로 채용되려면 최소 bachelor's degree가 필요하다.

인디드에 따르면 프로젝트 매니저의 평균 연봉은 137,000달러이다.

 

시니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Senior software engineer)

시니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는 CSS, HTML, JavaScript와 같은 코딩 언어를 사용하여 웹사이트나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때로는 개발 과정에서 다른 엔지니어들의 팀을 이끌기도 한다. 요즘 온라인 활동이 필요한 산업이 너무 많아 노동 시장 전반에 걸쳐 시니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이다. 최소 bachelor's degree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인디드에 따르면 연간 평균 연봉은 14,5000달러이다.

 

 

해당 목록을 작성한 래더스는, 약사 및 약국 관리자에 대한 높은 수요는 부분적으로 베이비 붐 세대의 노령화에 기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래더스의 성장 마케팅 책임자인 존 멀리닉스는 “미 인구가 점점 고령화됨에 따라 더 많은 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동통계국은 향후 10년 동안 의료 분야의 많은 직위에 대한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프로젝트 관리자에 대한 수요 측면에서, 멀리닉스는 "AI의 확산으로 인해 완료하는 데 더 높은 복잡성이 필요한 프로젝트가 훨씬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젝트가 복잡할수록 누군가가 처음부터 완료까지 이를 관리할 필요가 더 커진다”고 덧붙였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에 관해서는, "더 많은 것들이 자동화되고 있으며 이러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애플리케이션, 자동화, 심지어 AI 및 기계 학습과 같은 시스템까지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프로그래머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이를 개발하기 위해 개발자에게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한 것은 당연하다고 조언했다.

 

Copyright@KSEATTLE.com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170

New 연준 금리인하 기대 줄어 미국 국채 투자자들 '신중모드'

KReporter | 05:34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5:34 0 13
39169

New 트럼프, 전직 미국 대통령 중 첫 형사재판…6주 이상 법정에 선다

KReporter | 05:33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5:33 0 16
39168

New 이란, 이스라엘 공습 '미국와 약속대련설' 부인

KReporter | 05:32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05:32 0 14
39167

New 삼성전자, 미국에서 반도체 보조금 9조원 받는다…역대 3번째 규모

KReporter | 05:31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5:31 0 16
39166

New 밤하늘 5시간 동안 '섬광 번쩍'…이스라엘 영공 어떻게 막았나

KReporter | 05:30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05:30 0 14
39165

New 하와이에 비상사태 선포…카우아이섬 폭우로 곳곳 침수·산사태

KReporter | 05:28 | 추천 0 | 조회 19
KReporter 05:28 0 19
39164

2024 퓨얄럽 스프링 페어 개막, 행사 및 주차 안내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830
KReporter 2024.04.12 0 830
39163

WA 뮤직 페스티벌서 살해된 두 여성 유가족, 주최측 고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63
KReporter 2024.04.12 0 663
39162

낮 길어진 시애틀, 8개월 만에 오후 8시 일몰 다시 시작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32
KReporter 2024.04.12 0 332
39161

렌톤서 '살상무기' 소지한 10대 무장강도 일당 검거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61
KReporter 2024.04.12 0 361
39160

린우드서 납치 용의자 역주행 정면 충돌…80대 여성 사망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05
KReporter 2024.04.12 0 405
39159

미 연준 인사들, 인플레 반등 우려에 '성급한 금리인하' 경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143
KReporter 2024.04.12 0 143
39158

미국 국채금리 연중 최고 불구 국채 입찰 수요 부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9
KReporter 2024.04.12 0 99
39157

한미, 확장억제강화협의…"北 핵사용 가정한 도상훈련계획 확인"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4.12 0 60
39156

"삼성, 미국서 반도체 보조금 최소 60억불 받고 440억불 투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4.12 0 75
39155

대선 앞둔 바이든 "27만7천명에 추가로 학자금 대출 탕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5
KReporter 2024.04.12 0 95
39154

중동 위기 고조에 국제 금값 온스당 2천400달러 첫 돌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2 0 56
39153

유명 체인 치폴레, 시애틀 임금 위반 혐의로 300만달러 지불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636
KReporter 2024.04.11 0 636
39152

시애틀 휘발유 가격 4.81달러 기록...워싱턴주 전역 상승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4.11 0 279
39151

워싱턴, 오레곤 도시 2곳,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꼽혀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58
KReporter 2024.04.11 0 458
39150

오레곤 해안에서 2천만년 전 희귀 화석 발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23
KReporter 2024.04.11 0 323
39149

벨뷰 일반 가정집 침입·총격 용의자 추격 끝에 체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73
KReporter 2024.04.11 0 473
39148

인플레 고착화 우려↑…첫 금리인하 '7월 아니면 9월'로 밀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4.11 0 149
39147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깜짝 상승세' 진정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11 0 49
39146

좀처럼 안 잡히는 미국 물가…바이든 재선 가도 '악재'되나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4.11 0 119
39145

"트럼프 당선 후 미군철수 거론되면 자체 핵능력 접근 기회로"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27
KReporter 2024.04.11 0 127
39144

차밖으로 두아이 밀어낸 비정한 엄마…"개기일식 종말론 심취"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5
KReporter 2024.04.11 0 145
39143

미국, 안보 심사 협조 않는 외국인투자자 벌금 20배로 늘린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1 0 56
39142

시애틀에 신규 강아지 공원 5곳 조성…목줄 없는 자유로운 놀이터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62
KReporter 2024.04.10 0 262
39141

시애틀, ‘삶의 질’ 조사에서 10점 만점 중 4.24점 기록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2
KReporter 2024.04.10 0 432
39140

워싱턴주 주민이 가장 사랑하는 기업 1위 ‘코스코’ 선정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47
KReporter 2024.04.10 0 347
39139

워싱턴주, 교통카메라 대폭 확대 예정...교통 티켓 주의해야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68
KReporter 2024.04.10 0 368
39138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첫 출점 확정 및 개장일 발표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825
KReporter 2024.04.10 0 825
39137

미국 3월 소비자물가 3.5%↑…상승률 6개월 만에 최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39
KReporter 2024.04.10 0 139
39136

비정한 엄마… 달리는 차 밖으로 밀어낸 8개월 아기 숨져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5
KReporter 2024.04.10 0 435
39135

삼성전자, '세계 최대' 미국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1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73
KReporter 2024.04.10 0 173
39134

오픈AI, 1년 새 변호사 24명 영입…증가하는 법적 분쟁 대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4.10 0 92
39133

바이든·기시다 미일 정상회담…'행동하는 동맹'으로 중국 견제 고삐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4.10 0 33
39132

IMF "정책개입·기술혁신없으면 2030년 세계성장 2.8%로 둔화"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4.10 0 39
39131

시애틀 주민 ADHD 진단 사상 최고치, 약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452
KReporter 2024.04.09 0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