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정치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2 06:47
조회
486


폭스뉴스 출연한 트럼프 전 美 대통령

폭스뉴스 출연한 트럼프 전 美 대통령

(그린빌[美 사우스캐롤라이나주] EPA=연합뉴스) 연승 행진을 이어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폭스뉴스 로라 잉그러햄이 진행하는 시사프로그램에서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와 오는 24일 미 공화당 프라이머리를 치를 예정이다. 2024.02.21 khmoon@yna.co.kr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올해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이민자 추방 작전을 실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이 재집권하면 그 즉시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이민자 추방 작전'을 실시할 것이라며 1950년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행정부의 대규모 이민자 추방 정책을 그 모델로 제시하고 있다.

당시 아이젠하워 행정부는 군 병력을 동원해 이주 노동자들을 대거 강제 추방했으며, 그 과정에서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대통령 재임 당시에도 군 병력을 동원한 국경 정책을 주장해왔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승리해 백악관에 복귀하면 더욱 강경한 이민 정책을 펼 가능성이 크다고 WP는 짚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에서 국경 통제 정책을 설계한 스티븐 밀러 전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하면 백악관에 다시 합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밀러 전 보좌관은 '아메리카 퍼스트'(America First)를 앞세운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반이민 정책의 핵심 인사 중 한 명이다.

당시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자들을 군 기지에 강제 구금하거나 군용기를 동원해 이들을 추방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올해 미국 대선에서도 국경 및 이민자 문제가 최대 화두로 떠오르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더욱 강경한 이민 정책과 함께 이민자들을 향한 혐오 발언도 거침없이 내뱉고 있다.

최근 여러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나가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미 의회가 논의 중인 국경 예산안이 충분히 강경하지 않다면서 공화당 의원들이 이를 통과시키지 못하게 압박하고 있다.

또 연설에서는 이민자가 "우리나라의 피를 오염시킨다" 등의 막말을 쏟아부으며 백인 유권자들의 반(反)이민 정서를 자극하고 있다.

트럼프 캠프 대변인은 최근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 복귀한다면 미국인들은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이주민 추방 작전을 실행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주와 연방 병력을 결집시키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2

  • 2024-02-22 16:36

    이렇게 가짜뉴스를 퍼나르면 안됩니다.
    트럼프 연설을 다 들어봤는데, 이민자가 우리나라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말한적은 절대 없습니다.
    민주당 바이든정권이 활짝 열어놓은 남부국경을 통해 갱단, 테러리스트, 인신매매단 등등 흉악한 범죄자들을 포함한 불법입국자, 불법 입국자들이 우리나라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했습니다.
    절대로 합법적인 이민자들이 우리나라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말한적도 없고 합법이민자들을 추방시킨다고 한적도 절대 없었읍니다.
    확실한 사실을 확인후에 기사로 쓰시기 바랍니다..


    • 2024-02-24 06:16

      Dec. 17, 2023, 8:18 AM PST
      By Ginger Gibson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said immigrants coming to the U.S. are “poisoning the blood of our country,” a remark on Saturday that quickly drew a rebuke from his chief Democratic rival as President Joe Biden’s campaign likened the words to those of Adolf Hitler.

      “They let — I think the real number is 15, 16 million people into our country. When they do that, we got a lot of work to do. They’re poisoning the blood of our country,” Trump told the crowd at a rally in New Hampshire. “That’s what they’ve done. They poison mental institutions and prisons all over the world, not just in South America, not just to three or four countries that we think about, but all over the world. They’re coming into our country from Africa, from Asia, all over the world.”

      Trump then repeated the use of “poisoning” in a post on his social media website Truth Social, saying overnight in an all-caps post, that “illegal immigration is poisoning the blood of our nation. They’re coming from prisons, from mental institutions — from all over the world.”

      The term “blood poisoning” was used by Hitler in his manifesto “Mein Kampf,” in which he criticized immigration and the mixing of races. “All great cultures of the past perished only because the originally creative race died out from blood poisoning,” Hitler wrote.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170

New 연준 금리인하 기대 줄어 미국 국채 투자자들 '신중모드'

KReporter | 05:34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 05:34 0 11
39169

New 트럼프, 전직 미국 대통령 중 첫 형사재판…6주 이상 법정에 선다

KReporter | 05:33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 05:33 0 11
39168

New 이란, 이스라엘 공습 '미국와 약속대련설' 부인

KReporter | 05:32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 05:32 0 12
39167

New 삼성전자, 미국에서 반도체 보조금 9조원 받는다…역대 3번째 규모

KReporter | 05:31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5:31 0 13
39166

New 밤하늘 5시간 동안 '섬광 번쩍'…이스라엘 영공 어떻게 막았나

KReporter | 05:30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 05:30 0 11
39165

New 하와이에 비상사태 선포…카우아이섬 폭우로 곳곳 침수·산사태

KReporter | 05:28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5:28 0 13
39164

2024 퓨얄럽 스프링 페어 개막, 행사 및 주차 안내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829
KReporter 2024.04.12 0 829
39163

WA 뮤직 페스티벌서 살해된 두 여성 유가족, 주최측 고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61
KReporter 2024.04.12 0 661
39162

낮 길어진 시애틀, 8개월 만에 오후 8시 일몰 다시 시작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31
KReporter 2024.04.12 0 331
39161

렌톤서 '살상무기' 소지한 10대 무장강도 일당 검거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60
KReporter 2024.04.12 0 360
39160

린우드서 납치 용의자 역주행 정면 충돌…80대 여성 사망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04
KReporter 2024.04.12 0 404
39159

미 연준 인사들, 인플레 반등 우려에 '성급한 금리인하' 경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143
KReporter 2024.04.12 0 143
39158

미국 국채금리 연중 최고 불구 국채 입찰 수요 부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9
KReporter 2024.04.12 0 99
39157

한미, 확장억제강화협의…"北 핵사용 가정한 도상훈련계획 확인"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4.12 0 60
39156

"삼성, 미국서 반도체 보조금 최소 60억불 받고 440억불 투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4.12 0 75
39155

대선 앞둔 바이든 "27만7천명에 추가로 학자금 대출 탕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5
KReporter 2024.04.12 0 95
39154

중동 위기 고조에 국제 금값 온스당 2천400달러 첫 돌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2 0 56
39153

유명 체인 치폴레, 시애틀 임금 위반 혐의로 300만달러 지불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636
KReporter 2024.04.11 0 636
39152

시애틀 휘발유 가격 4.81달러 기록...워싱턴주 전역 상승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4.11 0 279
39151

워싱턴, 오레곤 도시 2곳,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꼽혀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58
KReporter 2024.04.11 0 458
39150

오레곤 해안에서 2천만년 전 희귀 화석 발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23
KReporter 2024.04.11 0 323
39149

벨뷰 일반 가정집 침입·총격 용의자 추격 끝에 체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73
KReporter 2024.04.11 0 473
39148

인플레 고착화 우려↑…첫 금리인하 '7월 아니면 9월'로 밀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4.11 0 149
39147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깜짝 상승세' 진정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11 0 49
39146

좀처럼 안 잡히는 미국 물가…바이든 재선 가도 '악재'되나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4.11 0 119
39145

"트럼프 당선 후 미군철수 거론되면 자체 핵능력 접근 기회로"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27
KReporter 2024.04.11 0 127
39144

차밖으로 두아이 밀어낸 비정한 엄마…"개기일식 종말론 심취"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5
KReporter 2024.04.11 0 145
39143

미국, 안보 심사 협조 않는 외국인투자자 벌금 20배로 늘린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1 0 56
39142

시애틀에 신규 강아지 공원 5곳 조성…목줄 없는 자유로운 놀이터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62
KReporter 2024.04.10 0 262
39141

시애틀, ‘삶의 질’ 조사에서 10점 만점 중 4.24점 기록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2
KReporter 2024.04.10 0 432
39140

워싱턴주 주민이 가장 사랑하는 기업 1위 ‘코스코’ 선정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47
KReporter 2024.04.10 0 347
39139

워싱턴주, 교통카메라 대폭 확대 예정...교통 티켓 주의해야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68
KReporter 2024.04.10 0 368
39138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첫 출점 확정 및 개장일 발표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825
KReporter 2024.04.10 0 825
39137

미국 3월 소비자물가 3.5%↑…상승률 6개월 만에 최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38
KReporter 2024.04.10 0 138
39136

비정한 엄마… 달리는 차 밖으로 밀어낸 8개월 아기 숨져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5
KReporter 2024.04.10 0 435
39135

삼성전자, '세계 최대' 미국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1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73
KReporter 2024.04.10 0 173
39134

오픈AI, 1년 새 변호사 24명 영입…증가하는 법적 분쟁 대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4.10 0 92
39133

바이든·기시다 미일 정상회담…'행동하는 동맹'으로 중국 견제 고삐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4.10 0 33
39132

IMF "정책개입·기술혁신없으면 2030년 세계성장 2.8%로 둔화"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4.10 0 39
39131

시애틀 주민 ADHD 진단 사상 최고치, 약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452
KReporter 2024.04.09 0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