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끈적한 물가'에 갈수록 미뤄지는 미 금리인하…"첫 인하는 6월"

경제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1 07:27
조회
276

로이터 설문서 51%가 6월 꼽아…83%는 2분기중 전망

1월 FOMC 의사록 발표 앞두고 "연준 양적 긴축 이어질 것" 관측도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미국 물가 지표가 연이어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기준금리 조기 인하 기대가 줄어든 가운데, 로이터통신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당초 예상보다 늦은 6월 금리 인하 시작 관측이 절반을 차지했다.

로이터통신은 14∼20일(현지시간) 시장 이코노미스트 104명을 대상으로 의견을 물은 결과 절반을 살짝 넘는 53명(50.96%)이 첫 기준금리 인하 시기로 6월을 꼽아 5월 전망(33명·31.73%)을 앞섰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지난해 9월부터 첫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대한 월례 설문조사를 진행 중인데 전망이 3월에서 5월로 늦춰진 데 이어 이번에는 6월로 또 한 번 늦춰진 것이다.

3월 인하 전망은 지난달 여론조사 당시 16명에서 0명으로 바뀌었고, 나머지 응답자들은 2분기 중 어느 시기에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봤다. 2분기 금리 인하를 예상하는 견해는 지난달과 비슷한 86명(82.69%)이었다.

앞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달 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 상단을 5.5%로 동결한 뒤 "3월 FOMC 회의 때 (금리를 인하할 만큼) 확신에 도달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후 발표된 미국의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생산자물가지수(PPI)도 시장 전망보다 높게 나오면서 조기 금리 인하 기대에 찬물을 끼얹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시장금리의 벤치마크인 10년물 미 국채금리는 이달 들어서만 0.5%포인트 가까이 올라 4.28%를 기록 중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에서는 5월 금리 동결 전망이 67.0%로 과반인 반면 6월 동결 전망은 23.4%로 낮은 상황이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2021년 당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일시적이라 평가해 대응 시기를 놓쳤다는 비판을 받는 만큼 이번에는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려 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투자은행 낫웨스트마켓의 케빈 커민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기준금리 인하 시기 전망을 5월에서 6월로 미루고 올해 금리 인하 예상 폭도 줄이면서, 연준이 2021년 당시 오판을 되풀이하지 않으려 한다고 봤다.

설문조사에서는 연준이 주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상승률이 올해 하반기에 2% 부근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한 반면 CPI와 근원 CPI(에너지·식료품 제외), 근원 PCE 등은 적어도 2026년까지는 여전히 2% 목표보다 높을 것으로 봤다.

이는 연준이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하더라도 속도가 기대보다 느릴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말 기준금리 상단이 4.5%보다 높을 것으로 본 견해(41.34%)를 포함해 응답자의 61.53%(64명)는 올해 금리 인하 폭이 1.0%포인트이거나 그 이하일 것으로 예상했다.

47명이 답한 설문에서는 40명(85.10%)이 기준금리 인하가 예상보다 느릴 때의 위험이 빠를 때보다 크다고 답했다.

이번주 1월 FOMC 의사록 발표를 앞둔 가운데 '대차대조표 축소'라고 불리는 연준의 양적 긴축이 이어질 것이라는 시장 전망이 나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연준의 대차대조표 가운데 부채 항목에는 은행 지급준비금과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 등이 있는데, 일각에서는 역레포가 줄어드는 등 단기 자금시장에서 잉여 현금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며 양적 긴축 속도 조절 가능성을 거론한 바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은행 지급준비금은 연준이 양적 긴축을 시작하던 2022년 6월보다 많다는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라이트슨ICAP의 로우 크랜들 이코노미스트는 "역레포에서 과잉 유출된 자금이 지급준비금 외에는 갈 곳이 없다"면서 "연준은 역레포에서 잉여현금이 은행 지급준비금으로 흘러가는 것을 비효율적으로 보며 전반적인 금융시스템에서 유동성을 계속 줄여나갈 이유로 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양적 긴축은 연준이 보유 중인 채권을 매각하거나 만기 후 재투자하지 않는 식으로 시중 유동성을 흡수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시중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 완화와 대비되는 개념이다.

바클리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전략가들도 연준의 양적 긴축 속도 조절 시작 시기 전망을 뒤로 미뤘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170

New 연준 금리인하 기대 줄어 미국 국채 투자자들 '신중모드'

KReporter | 05:34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05:34 0 20
39169

New 트럼프, 전직 미국 대통령 중 첫 형사재판…6주 이상 법정에 선다

KReporter | 05:33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05:33 0 23
39168

New 이란, 이스라엘 공습 '미국와 약속대련설' 부인

KReporter | 05:32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05:32 0 21
39167

New 삼성전자, 미국에서 반도체 보조금 9조원 받는다…역대 3번째 규모

KReporter | 05:31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05:31 0 22
39166

New 밤하늘 5시간 동안 '섬광 번쩍'…이스라엘 영공 어떻게 막았나

KReporter | 05:30 | 추천 0 | 조회 19
KReporter 05:30 0 19
39165

New 하와이에 비상사태 선포…카우아이섬 폭우로 곳곳 침수·산사태

KReporter | 05:28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05:28 0 34
39164

2024 퓨얄럽 스프링 페어 개막, 행사 및 주차 안내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832
KReporter 2024.04.12 0 832
39163

WA 뮤직 페스티벌서 살해된 두 여성 유가족, 주최측 고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66
KReporter 2024.04.12 0 666
39162

낮 길어진 시애틀, 8개월 만에 오후 8시 일몰 다시 시작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34
KReporter 2024.04.12 0 334
39161

렌톤서 '살상무기' 소지한 10대 무장강도 일당 검거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62
KReporter 2024.04.12 0 362
39160

린우드서 납치 용의자 역주행 정면 충돌…80대 여성 사망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06
KReporter 2024.04.12 0 406
39159

미 연준 인사들, 인플레 반등 우려에 '성급한 금리인하' 경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143
KReporter 2024.04.12 0 143
39158

미국 국채금리 연중 최고 불구 국채 입찰 수요 부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9
KReporter 2024.04.12 0 99
39157

한미, 확장억제강화협의…"北 핵사용 가정한 도상훈련계획 확인"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4.12 0 60
39156

"삼성, 미국서 반도체 보조금 최소 60억불 받고 440억불 투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76
KReporter 2024.04.12 0 76
39155

대선 앞둔 바이든 "27만7천명에 추가로 학자금 대출 탕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5
KReporter 2024.04.12 0 95
39154

중동 위기 고조에 국제 금값 온스당 2천400달러 첫 돌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2 0 56
39153

유명 체인 치폴레, 시애틀 임금 위반 혐의로 300만달러 지불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638
KReporter 2024.04.11 0 638
39152

시애틀 휘발유 가격 4.81달러 기록...워싱턴주 전역 상승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81
KReporter 2024.04.11 0 281
39151

워싱턴, 오레곤 도시 2곳,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꼽혀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58
KReporter 2024.04.11 0 458
39150

오레곤 해안에서 2천만년 전 희귀 화석 발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23
KReporter 2024.04.11 0 323
39149

벨뷰 일반 가정집 침입·총격 용의자 추격 끝에 체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74
KReporter 2024.04.11 0 474
39148

인플레 고착화 우려↑…첫 금리인하 '7월 아니면 9월'로 밀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4.11 0 149
39147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깜짝 상승세' 진정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11 0 49
39146

좀처럼 안 잡히는 미국 물가…바이든 재선 가도 '악재'되나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4.11 0 119
39145

"트럼프 당선 후 미군철수 거론되면 자체 핵능력 접근 기회로"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28
KReporter 2024.04.11 0 128
39144

차밖으로 두아이 밀어낸 비정한 엄마…"개기일식 종말론 심취"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6
KReporter 2024.04.11 0 146
39143

미국, 안보 심사 협조 않는 외국인투자자 벌금 20배로 늘린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1 0 56
39142

시애틀에 신규 강아지 공원 5곳 조성…목줄 없는 자유로운 놀이터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62
KReporter 2024.04.10 0 262
39141

시애틀, ‘삶의 질’ 조사에서 10점 만점 중 4.24점 기록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2
KReporter 2024.04.10 0 432
39140

워싱턴주 주민이 가장 사랑하는 기업 1위 ‘코스코’ 선정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47
KReporter 2024.04.10 0 347
39139

워싱턴주, 교통카메라 대폭 확대 예정...교통 티켓 주의해야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68
KReporter 2024.04.10 0 368
39138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첫 출점 확정 및 개장일 발표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825
KReporter 2024.04.10 0 825
39137

미국 3월 소비자물가 3.5%↑…상승률 6개월 만에 최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39
KReporter 2024.04.10 0 139
39136

비정한 엄마… 달리는 차 밖으로 밀어낸 8개월 아기 숨져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5
KReporter 2024.04.10 0 435
39135

삼성전자, '세계 최대' 미국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1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73
KReporter 2024.04.10 0 173
39134

오픈AI, 1년 새 변호사 24명 영입…증가하는 법적 분쟁 대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4.10 0 92
39133

바이든·기시다 미일 정상회담…'행동하는 동맹'으로 중국 견제 고삐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4.10 0 33
39132

IMF "정책개입·기술혁신없으면 2030년 세계성장 2.8%로 둔화"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4.10 0 39
39131

시애틀 주민 ADHD 진단 사상 최고치, 약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452
KReporter 2024.04.09 0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