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지지율 밀리는 바이든, 1월 560억원 모으며 트럼프에 화력자랑

정치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1 06:59
조회
197

바이든, 고령 인지능력 논란와중 풀뿌리중심 모금성과 강조

트럼프 캠프, 1월 117억원 모금 신고…경선중이라 단순비교는 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조준형 특파원 =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재대결이 유력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각종 여론조사 수치에서 밀리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후원금 모금에서는 기세를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 선거대책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지난 1월 한 달 동안 모두 4천200만달러(약 560억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선대위는 선대위를 포함한 2개의 후원회, 민주당 전국위원회를 포함한 조직에서 지난달 이 같은 금액을 거둬들였다고 공개했다.

선대위는 현재 모두 1억3천만달러(약 1천735억원)에 달하는 선거자금을 보유한 상태이며, 이는 같은 시점 기준 역대 민주당 후보 가운데 최고 수준의 총액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4월 모금 시작 이후 지난달에 가장 많은 소액 후원자가 집중됐다고 위원회측은 강조했다.

줄리 차베스 로드리게스 선대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1월 후원금 모금은 전적으로 풀뿌리 후원자들이 이끌었다"며 "이는 대선이 치러지는 한 해의 시작으로서 아주 강력한 일"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난달 15일 공화당의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압승을 거둔 직후 사흘 동안 바이든 대통령에게 매일 100만달러에 달하는 소액 후원금이 몰려들었다고 선대위는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캠프는 1월에 880만 달러(약 117억 원)의 후원금을 모은 것으로 신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연방선거위원회(FEC)에 제출된 트럼프 캠프 재무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 트럼프 캠프는 지난달말 기준 3천만 달러(약 400억 원)의 은행 잔고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는데, 이는 작년 12월말의 3천300만 달러에 비해 약 9.1% 줄어든 것이다.

수치상으로는 바이든 캠프가 트럼프 캠프를 모금액 면에서 압도하는 형국이지만 단순 비교에는 무리가 따른다.

우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정치 후원금을 발표하면서 연관 조직 후원금은 포함하지 않았다.

또 아직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 간의 공화당 경선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공화당 측 후원 자금이 분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경선의 강력한 선두주자이지만 헤일리 전 대사와 여전히 경쟁중이어서 트럼프 선거 캠프가 아직 공화당전국위원회(RNC)와 통합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모금 실적과는 별개로 바이든 대통령은 과거 부통령 재임 시절 기밀문서 유출과 관련한 특검 보고서에서 고령의 인지능력 문제가 언급되며 정치적 위기에 봉착한 상황이다.

ABC방송과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의 지난 9~10일 여론조사 결과, 올해 81세로 역대 최고령 현직 대통령인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을 하기에는 너무 늙었다는 답변이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CBS 방송과 유거브의 지난 13~14일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두번째 임기를 끝까지 마무리할 것이라는 문항에 전체 응답자의 32%만이 동의했다.

재대결이 유력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당선되면 56%가 두번째 임기를 마칠 것이라고 답했다.



폭스뉴스 출연한 트럼프 전 美 대통령

폭스뉴스 출연한 트럼프 전 美 대통령

(그린빌[美 사우스캐롤라이나주] EPA=연합뉴스) 연승 행진을 이어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폭스뉴스 로라 잉그러햄이 진행하는 시사프로그램에서 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와 오는 24일 미 공화당 프라이머리를 치를 예정이다. 2024.02.21 khmoon@yna.co.kr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170

New 연준 금리인하 기대 줄어 미국 국채 투자자들 '신중모드'

KReporter | 05:34 | 추천 0 | 조회 4
KReporter 05:34 0 4
39169

New 트럼프, 전직 미국 대통령 중 첫 형사재판…6주 이상 법정에 선다

KReporter | 05:33 | 추천 0 | 조회 5
KReporter 05:33 0 5
39168

New 이란, 이스라엘 공습 '미국와 약속대련설' 부인

KReporter | 05:32 | 추천 0 | 조회 5
KReporter 05:32 0 5
39167

New 삼성전자, 미국에서 반도체 보조금 9조원 받는다…역대 3번째 규모

KReporter | 05:31 | 추천 0 | 조회 6
KReporter 05:31 0 6
39166

New 밤하늘 5시간 동안 '섬광 번쩍'…이스라엘 영공 어떻게 막았나

KReporter | 05:30 | 추천 0 | 조회 3
KReporter 05:30 0 3
39165

New 하와이에 비상사태 선포…카우아이섬 폭우로 곳곳 침수·산사태

KReporter | 05:28 | 추천 0 | 조회 3
KReporter 05:28 0 3
39164

2024 퓨얄럽 스프링 페어 개막, 행사 및 주차 안내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828
KReporter 2024.04.12 0 828
39163

WA 뮤직 페스티벌서 살해된 두 여성 유가족, 주최측 고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60
KReporter 2024.04.12 0 660
39162

낮 길어진 시애틀, 8개월 만에 오후 8시 일몰 다시 시작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31
KReporter 2024.04.12 0 331
39161

렌톤서 '살상무기' 소지한 10대 무장강도 일당 검거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360
KReporter 2024.04.12 0 360
39160

린우드서 납치 용의자 역주행 정면 충돌…80대 여성 사망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404
KReporter 2024.04.12 0 404
39159

미 연준 인사들, 인플레 반등 우려에 '성급한 금리인하' 경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143
KReporter 2024.04.12 0 143
39158

미국 국채금리 연중 최고 불구 국채 입찰 수요 부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9
KReporter 2024.04.12 0 99
39157

한미, 확장억제강화협의…"北 핵사용 가정한 도상훈련계획 확인"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4.12 0 60
39156

"삼성, 미국서 반도체 보조금 최소 60억불 받고 440억불 투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4.12 0 75
39155

대선 앞둔 바이든 "27만7천명에 추가로 학자금 대출 탕감"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2024.04.12 0 94
39154

중동 위기 고조에 국제 금값 온스당 2천400달러 첫 돌파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2 0 56
39153

유명 체인 치폴레, 시애틀 임금 위반 혐의로 300만달러 지불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636
KReporter 2024.04.11 0 636
39152

시애틀 휘발유 가격 4.81달러 기록...워싱턴주 전역 상승세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4.11 0 279
39151

워싱턴, 오레곤 도시 2곳, 미국 내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꼽혀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58
KReporter 2024.04.11 0 458
39150

오레곤 해안에서 2천만년 전 희귀 화석 발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323
KReporter 2024.04.11 0 323
39149

벨뷰 일반 가정집 침입·총격 용의자 추격 끝에 체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73
KReporter 2024.04.11 0 473
39148

인플레 고착화 우려↑…첫 금리인하 '7월 아니면 9월'로 밀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4.11 0 149
39147

3월 도매물가 전월대비 0.2%↑…'깜짝 상승세' 진정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11 0 49
39146

좀처럼 안 잡히는 미국 물가…바이든 재선 가도 '악재'되나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4.11 0 119
39145

"트럼프 당선 후 미군철수 거론되면 자체 핵능력 접근 기회로"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27
KReporter 2024.04.11 0 127
39144

차밖으로 두아이 밀어낸 비정한 엄마…"개기일식 종말론 심취"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45
KReporter 2024.04.11 0 145
39143

미국, 안보 심사 협조 않는 외국인투자자 벌금 20배로 늘린다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4.11 0 56
39142

시애틀에 신규 강아지 공원 5곳 조성…목줄 없는 자유로운 놀이터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62
KReporter 2024.04.10 0 262
39141

시애틀, ‘삶의 질’ 조사에서 10점 만점 중 4.24점 기록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2
KReporter 2024.04.10 0 432
39140

워싱턴주 주민이 가장 사랑하는 기업 1위 ‘코스코’ 선정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47
KReporter 2024.04.10 0 347
39139

워싱턴주, 교통카메라 대폭 확대 예정...교통 티켓 주의해야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68
KReporter 2024.04.10 0 368
39138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첫 출점 확정 및 개장일 발표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825
KReporter 2024.04.10 0 825
39137

미국 3월 소비자물가 3.5%↑…상승률 6개월 만에 최대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38
KReporter 2024.04.10 0 138
39136

비정한 엄마… 달리는 차 밖으로 밀어낸 8개월 아기 숨져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5
KReporter 2024.04.10 0 435
39135

삼성전자, '세계 최대' 미국 생활가전 시장 점유율 1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173
KReporter 2024.04.10 0 173
39134

오픈AI, 1년 새 변호사 24명 영입…증가하는 법적 분쟁 대비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4.10 0 92
39133

바이든·기시다 미일 정상회담…'행동하는 동맹'으로 중국 견제 고삐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4.10 0 33
39132

IMF "정책개입·기술혁신없으면 2030년 세계성장 2.8%로 둔화"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4.10 0 39
39131

시애틀 주민 ADHD 진단 사상 최고치, 약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452
KReporter 2024.04.09 0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