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기후변화 탓에 못 나가노는 미국 아이들…"야외 활동에 건강 위협"

날씨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12 06:55
조회
175

연구단체 "대기질 악화로 밖에서 안전하게 놀수 없는 날 5배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미국에서 기후 변화로 공기 질이 악화하면서 야외 활동이 건강에 해로운 날이 늘어나고, 특히 아이들이 밖에 나가 노는 것이 갈수록 위험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미 매체 더힐에 따르면 기후 위기를 연구하는 뉴욕의 비영리 단체 '퍼스트 스트리트 파운데이션'(First Street Foundation)은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이 단체는 금세기 중반까지 미국인의 폐에 유입되는 미세 매연 입자와 오존의 증가 수준이 연방정부의 대기질 개선 추진 이전인 2004년 수준으로 뒷걸음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제레미 포터 박사는 "공기 질이 가장 위험한 날들이 (역대)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LA의 한 공원

미국 LA의 한 공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예컨대 공기 질 악화로 미국 서부의 어린이들이 밖에서 안전하게 놀 수 없는 날이 2000년 이후 거의 5배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전체 가구의 약 10%인 1천400만가구는 미 환경보호청(EPA)이 규정한 건강에 해로운 대기질에 연간 최소 일주일 노출될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서부 해안과 중서부, 북동부 등 무덥고 건조한 지역에 있는 약 600만가구는 1년에 2주일은 나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뿌옇게 보이는 미국 자유의 여신상

뿌옇게 보이는 미국 자유의 여신상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중 서부 해안에서 아스팔트 제조 때 늘어나는 오존이 산불 및 화석연료 연소로 인한 독성 미립자와 결합하면서 대기질 저하가 두드러질 것으로 평가됐다.

이 지역에서 향후 30년간 공기가 좋지 않은 날이 눈에 띄게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예를 들어 로스앤젤레스(LA)에서는 어린이와 만성 질환자에게 공기가 안전하지 않은 날이 현재는 연간 47일이지만 2054년까지 이런 날이 매년 일주일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또 뉴욕, 시카고, 휴스턴, 필라델피아 등 대부분의 미국 도시에서 매년 적어도 열흘 정도는 나쁜 공기를 접하는 가구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인 8천300만명이 산불 등으로 인한 초미세먼지(PM2.5)와 오존 증가로 건강에 해로운 대기질에 노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821

New 시애틀에서 주택 구매하는데 필요한 소득, 4년간 80% 폭등

KReporter | 14:02 | 추천 0 | 조회 390
KReporter 14:02 0 390
38820

New 주말 내내 퓨젯사운드 지역 눈비 예상, 낮은 기온 이어져

KReporter | 14:00 | 추천 0 | 조회 159
KReporter 14:00 0 159
38819

New 유명 체인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1호점 매장 연다

KReporter | 13:59 | 추천 0 | 조회 558
KReporter 13:59 0 558
38818

New 최근 폭설로 워싱턴주 스키장 최고 수혜...방문객 ‘환영’

KReporter | 13:56 | 추천 0 | 조회 112
KReporter 13:56 0 112
38817

New 벨링햄 18개월 아기, 펜타닐 과다복용…보호자 체포

KReporter | 13:42 | 추천 0 | 조회 138
KReporter 13:42 0 138
38816

New 미 의회, 추가 임시예산안 처리…셧다운 위기 재차 봉합

KReporter | 07:37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07:37 0 75
38815

New 나스닥 2년 3개월만에 최고치 마감…AI 주도 랠리 지속

KReporter | 07:36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07:36 0 57
38814

New 미 국방 "우크라 무너지면 러-나토 싸울 것으로 정말 믿어" (1)

KReporter | 07:35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07:35 0 141
38813

New 보잉, 기술데이터 중국에 불법수출 등으로 680억원 제재금

KReporter | 07:34 | 추천 0 | 조회 85
KReporter 07:34 0 85
38812

New 바이든 "트럼프, 국경 문제로 정치하지 말고 나와 함께 하라"

KReporter | 07:31 | 추천 0 | 조회 72
KReporter 07:31 0 72
38811

New 바이든, 중국 스마트카 '안보 위험' 조사 지시…"차별적 탄압"

KReporter | 07:28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07:28 0 47
38810

월수입 30% 이상 자동차 할부금 값는데 지출하는 미국인 증가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392
KReporter 2024.02.29 0 392
38809

치폴레, 파파 머피스, 크리스피 크림 등 2월 29일 '윤년' 맞이 대박 세일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537
KReporter 2024.02.29 0 537
38808

5살 딸 잔혹 살해 뒤 자진신고..."머릿속에서 누가 시켜"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328
KReporter 2024.02.29 0 328
38807

'최대 15달러' 3월 1일부터 I-405, SR 167 통행료 대폭 인상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35
KReporter 2024.02.29 0 235
38806

렌톤 아파트 단지서 무작위 차량 15대 집단 파손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76
KReporter 2024.02.29 0 276
38805

미 정부 셧다운 피할듯…의회, 일부 예산 합의·처리 시한 연장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103
KReporter 2024.02.29 0 103
38804

연준인사들, 조기 금리인하에 거리 둬…"달력 아닌 지표로 판단"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92
KReporter 2024.02.29 0 92
38803

미국 작년 4분기 3.2% 성장…속보치에서 0.1%p 하향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62
KReporter 2024.02.29 0 62
38802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189
KReporter 2024.02.29 0 189
38801

미 대법원, '대선 뒤집기' 면책 심리키로…트럼프 시간벌기 성공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102
KReporter 2024.02.29 0 102
38800

텍사스 산불, 서울 5배 면적 태우며 확산…"한인 피해 없어"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 2024.02.29 0 78
38799

타코마 가정, 조건 충족 시 월 500달러 지원 프로그램 신청 가능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928
KReporter 2024.02.28 0 928
38798

"은퇴자 46%, 저축 고갈 시 아무 대책 없어"…노후 준비 절실

KReporter | 2024.02.28 | 추천 1 | 조회 483
KReporter 2024.02.28 1 483
38797

워싱턴주 ‘경찰 사칭’ 사기범에 주의 당부, 개인정보 훔쳐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73
KReporter 2024.02.28 0 273
38796

시애틀 I-5 위 차량 고장난 운전자, 달려오는 차에 치여 사망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71
KReporter 2024.02.28 0 371
38795

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본선 재대결 '카운트다운'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08
KReporter 2024.02.28 0 208
38794

플로리다주, 16세 미만 SNS 계정 보유 금지법 의회 통과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44
KReporter 2024.02.28 0 144
38793

미 텍사스 산불에 핵무기 공장 가동 중단했다 정상화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90
KReporter 2024.02.28 0 190
38792

전기차 접은 애플, 생성형 AI에 집중한다…빅테크 AI 경쟁 가열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2.28 0 119
38791

'AI 스며든 스마트홈'…변화 더딘 미 가전시장도 에너지효율 대세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82
KReporter 2024.02.28 0 82
38790

재선 도전 81세 바이든, 정기 건강검진…고령 논란 정면 돌파?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69
KReporter 2024.02.28 0 69
38789

“전화 안받는 시애틀 사람들” 전화 기피율 미국 1위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562
KReporter 2024.02.27 0 562
38788

시애틀 익스피디아 감원 발표…”전직원 9% 짜른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2.27 0 279
38787

일부 지역에 또 한차례 눈, 캐스케이드는 ‘폭설’ 예상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27
KReporter 2024.02.27 0 227
38786

벨뷰 컬리지 화장실서 무장 강간 발생, 캠퍼스 ‘긴급 폐쇄’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549
KReporter 2024.02.27 0 549
38785

터퀼라 I-5 무작위 20발 총격…미 해군 피해자 척추 ‘관통’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76
KReporter 2024.02.27 0 476
38784

미국 국채시장서 '충격흡수 역할' 역레포 잔고 감소세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61
KReporter 2024.02.27 0 161
38783

조지아주'현대의 날' 선포…"4분기부터 전기차 생산 개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27
KReporter 2024.02.27 0 127
38782

바이든 "나만큼 늙은 트럼프, 부인 이름조차 기억못해" 공격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77
KReporter 2024.02.27 0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