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노스벤드 주택 ‘개구멍’ 통해 침입 시도한 곰 화제

라이프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09 10:53
조회
573

Bear attempts to break into North Bend house through doggie door photo 2

 

2월 7일 밤 늦은 시각, 노스벤드의 한 자택에서 침입을 시도하고 있는 곰 한마리가 목격됐다.

집주인은 큰 곰이 다가와 현관을 탐색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곰이 주택 내부로 들어가는 방법을 찾는 모습은 보안 카메라에 포착됐다.

 

Bear attempts to break into North Bend house through doggie door photo 1

(Photo: Amy Holt)

 

영상에는 곰이 창문을 밀거나 반려견들이 드나드는 개구멍을 통해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하는 모습이 담겼다.

집주인에 따르면 이들이 키우는 큰 개 두 마리는 집에 들어오려는 곰의 시도에도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워싱턴 어류 및 야생동물부(WDFW)는 흑곰이 북미에서 발견되는 가장 흔한 종류의 곰으로, 워싱턴 대부분의 지역에서 발견된다고 밝혔다.

곰은 후각이 뛰어나고, 식욕이 왕성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국립공원관리청은 곰의 행동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드물지만 인간을 공격하여 심각한 부상과 사망을 초래한 사례가 있지만, 대부분의 만남이 곰과 인간 양쪽에 부상 없이 평화롭게 끝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곰과 마주칠 경우 멈춰서 침착함을 유지하고, 곰이 자신을 인식하지 못하게 하면서 신속하고 조용히 물러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만약 곰이 가까이 다가온다면 일어서서 머리 위로 손을 흔들고 낮은 목소리로 존재를 알리고, 계속해서 다가오면 박수를 치고 겁을 주어 쫓아내야 한다.

특히 곰은 최대 35mph까지 달릴 수 있어 뒤를 돌아 뛰어가면 곰이 겁을 먹고 공격을 시작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곰 스프레이를 지참한 경우에는 안전 장치를 제거한 뒤, 눈이나 얼굴을 향해 분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Copyright@KSEATTLE.com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821

New 시애틀에서 주택 구매하는데 필요한 소득, 4년간 80% 폭등

KReporter | 14:02 | 추천 0 | 조회 430
KReporter 14:02 0 430
38820

New 주말 내내 퓨젯사운드 지역 눈비 예상, 낮은 기온 이어져

KReporter | 14:00 | 추천 0 | 조회 184
KReporter 14:00 0 184
38819

New 유명 체인 인앤아웃 버거, 워싱턴주 1호점 매장 연다

KReporter | 13:59 | 추천 0 | 조회 622
KReporter 13:59 0 622
38818

New 최근 폭설로 워싱턴주 스키장 최고 수혜...방문객 ‘환영’

KReporter | 13:56 | 추천 0 | 조회 129
KReporter 13:56 0 129
38817

New 벨링햄 18개월 아기, 펜타닐 과다복용…보호자 체포

KReporter | 13:42 | 추천 0 | 조회 156
KReporter 13:42 0 156
38816

New 미 의회, 추가 임시예산안 처리…셧다운 위기 재차 봉합

KReporter | 07:37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07:37 0 77
38815

New 나스닥 2년 3개월만에 최고치 마감…AI 주도 랠리 지속

KReporter | 07:36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07:36 0 60
38814

New 미 국방 "우크라 무너지면 러-나토 싸울 것으로 정말 믿어" (1)

KReporter | 07:35 | 추천 0 | 조회 150
KReporter 07:35 0 150
38813

New 보잉, 기술데이터 중국에 불법수출 등으로 680억원 제재금

KReporter | 07:34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07:34 0 94
38812

New 바이든 "트럼프, 국경 문제로 정치하지 말고 나와 함께 하라"

KReporter | 07:31 | 추천 0 | 조회 73
KReporter 07:31 0 73
38811

New 바이든, 중국 스마트카 '안보 위험' 조사 지시…"차별적 탄압"

KReporter | 07:28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07:28 0 50
38810

월수입 30% 이상 자동차 할부금 값는데 지출하는 미국인 증가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398
KReporter 2024.02.29 0 398
38809

치폴레, 파파 머피스, 크리스피 크림 등 2월 29일 '윤년' 맞이 대박 세일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546
KReporter 2024.02.29 0 546
38808

5살 딸 잔혹 살해 뒤 자진신고..."머릿속에서 누가 시켜"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331
KReporter 2024.02.29 0 331
38807

'최대 15달러' 3월 1일부터 I-405, SR 167 통행료 대폭 인상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44
KReporter 2024.02.29 0 244
38806

렌톤 아파트 단지서 무작위 차량 15대 집단 파손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81
KReporter 2024.02.29 0 281
38805

미 정부 셧다운 피할듯…의회, 일부 예산 합의·처리 시한 연장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103
KReporter 2024.02.29 0 103
38804

연준인사들, 조기 금리인하에 거리 둬…"달력 아닌 지표로 판단"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95
KReporter 2024.02.29 0 95
38803

미국 작년 4분기 3.2% 성장…속보치에서 0.1%p 하향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63
KReporter 2024.02.29 0 63
38802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193
KReporter 2024.02.29 0 193
38801

미 대법원, '대선 뒤집기' 면책 심리키로…트럼프 시간벌기 성공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102
KReporter 2024.02.29 0 102
38800

텍사스 산불, 서울 5배 면적 태우며 확산…"한인 피해 없어"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2.29 0 79
38799

타코마 가정, 조건 충족 시 월 500달러 지원 프로그램 신청 가능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932
KReporter 2024.02.28 0 932
38798

"은퇴자 46%, 저축 고갈 시 아무 대책 없어"…노후 준비 절실

KReporter | 2024.02.28 | 추천 1 | 조회 484
KReporter 2024.02.28 1 484
38797

워싱턴주 ‘경찰 사칭’ 사기범에 주의 당부, 개인정보 훔쳐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74
KReporter 2024.02.28 0 274
38796

시애틀 I-5 위 차량 고장난 운전자, 달려오는 차에 치여 사망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72
KReporter 2024.02.28 0 372
38795

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본선 재대결 '카운트다운'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 2024.02.28 0 209
38794

플로리다주, 16세 미만 SNS 계정 보유 금지법 의회 통과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45
KReporter 2024.02.28 0 145
38793

미 텍사스 산불에 핵무기 공장 가동 중단했다 정상화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90
KReporter 2024.02.28 0 190
38792

전기차 접은 애플, 생성형 AI에 집중한다…빅테크 AI 경쟁 가열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20
KReporter 2024.02.28 0 120
38791

'AI 스며든 스마트홈'…변화 더딘 미 가전시장도 에너지효율 대세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82
KReporter 2024.02.28 0 82
38790

재선 도전 81세 바이든, 정기 건강검진…고령 논란 정면 돌파?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70
KReporter 2024.02.28 0 70
38789

“전화 안받는 시애틀 사람들” 전화 기피율 미국 1위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566
KReporter 2024.02.27 0 566
38788

시애틀 익스피디아 감원 발표…”전직원 9% 짜른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81
KReporter 2024.02.27 0 281
38787

일부 지역에 또 한차례 눈, 캐스케이드는 ‘폭설’ 예상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27
KReporter 2024.02.27 0 227
38786

벨뷰 컬리지 화장실서 무장 강간 발생, 캠퍼스 ‘긴급 폐쇄’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551
KReporter 2024.02.27 0 551
38785

터퀼라 I-5 무작위 20발 총격…미 해군 피해자 척추 ‘관통’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78
KReporter 2024.02.27 0 478
38784

미국 국채시장서 '충격흡수 역할' 역레포 잔고 감소세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61
KReporter 2024.02.27 0 161
38783

조지아주'현대의 날' 선포…"4분기부터 전기차 생산 개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28
KReporter 2024.02.27 0 128
38782

바이든 "나만큼 늙은 트럼프, 부인 이름조차 기억못해" 공격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77
KReporter 2024.02.27 0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