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테슬라 '사이버트럭' 시작가 약 8천만원 책정…주가 1.7% 하락

산업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2-01 09:07
조회
311

4년 전 제시한 시작가 3만9천900달러보다 53% 비싸져

머스크, 첫 인도 행사서 견인력·속도 등 자랑…"도로 모습 바꿀 것"

 

미국 테슬라 전시장에 놓인 사이버트럭미국 테슬라 전시장에 놓인 사이버트럭

[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신차인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Cybertruck)을 고객에게 처음으로 인도하며 본격적인 판매 가격을 공개했다.

30일(현지시간) 테슬라 북미 지역 웹사이트에 따르면 2025년부터 인도가 가능한 사이버트럭 후륜구동 모델의 시작 가격은 6만990달러(약 7천935만원)로 책정됐다.

내년부터 인도되는 사륜구동 모델과 가장 고급 모델인 '사이버비스트'(Cyberbeast)의 시작 가격은 각각 7만9천990달러(약 1억407만원), 9만9천990달러(약 1억3천9만원)다.

이는 테슬라가 2019년 11월 시제품을 처음 공개하면서 제시했던 3만9천900∼6만9천900달러(약 5천191만∼9천94만원)와 비교해 약 43∼53% 더 높아진 것이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시제품 공개 후 4년 만에 처음으로 차량을 인도하는 이날 행사에서 사이버트럭의 가격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테슬라 사이버트럭 인도 행사 생중계 장면

테슬라 사이버트럭 인도 행사 생중계 장면

[테슬라 X 게시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머스크는 이날 사이버트럭 최고급 모델을 직접 몰고 행사장에 나타나 이 차가 기존 픽업트럭들보다 더 강하고 실용적이며, 스포츠카보다 더 빠르다고 자랑했다.

그는 이 차가 1만1천파운드(약 5t) 이상을 견인할 수 있고, 2.6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97㎞)까지 도달할 수 있으며, 길이 6피트(1.8m)·너비 4피트(1.2m)의 넓은 적재 공간을 갖췄다고 소개했다.

특히 사이버트럭이 스포츠카 포르쉐911을 견인하면서 같은 차와 경주해 4분의 1마일(402m) 앞서가는 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 차체를 단단한 스테인리스강 합금 소재로 만들어 총알도 뚫을 수 없을 만큼 견고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실제로 방탄 성능을 실험하는 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수십발의 총격 이후 차체 표면에 구멍은 생기지 않고 움푹 팬 자국만 남은 모습이 보였다.

머스크는 또 차 유리창이 바위에도 깨지지 않을 만큼 단단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4년 전 행사에서 유리의 강도를 실험하려고 금속 공을 던졌다가 유리창이 '쩍' 하고 갈라졌던 일을 농담조로 언급하며 "다시 해보자"고 말했다. 이에 테슬라 수석디자이너 프란츠 홀츠하우젠이 이번에는 금속 공 대신 야구공을 두 차례 던져 멀쩡한 모습을 보여줬다.

머스크는 사이버트럭이 "도로의 모습을 바꿀 것"이라며 "마침내 미래가 미래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테슬라 사이버트럭 인도 행사 생중계 장면

테슬라 사이버트럭 인도 행사 생중계 장면

[테슬라 X 게시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날 10여 명의 고객을 현장에 초대해 차량을 직접 인도했다.

테슬라 웹사이트에 공개된 모델별 성능을 보면 후륜구동 제품의 1회 주행거리는 250마일(약 402㎞), 시속 60마일 도달 시간은 6.5초다. 사륜구동 모델은 주행거리 340마일(547㎞)에 시속 60마일 도달 시간이 4.1초다. 최고급 사이버비스트의 주행거리는 320마일(약 515㎞), 시속 60마일 도달 시간은 2.6초다.

테슬라는 웹사이트에서 250달러(약 33만원)에 사이버트럭을 예약 주문할 수 있게 했다.

앞서 이 회사는 그동안 100만여 건의 예약 주문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서는 사이버트럭이 포드자동차의 전기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전기차 업체 리비안의 R1T 등과 경쟁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각 모델의 시작 가격은 리비안 R1T가 7만3천달러(약 9천497만원), 포드 F-150 라이트닝은 약 5만달러(약 6천505만원) 수준이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달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사이버트럭이 대량 생산에 도달하고 현금 흐름을 긍정적으로 만들기까지는 엄청난 도전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현금 흐름에 상당한 기여를 하기까지는 1년에서 18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테슬라의 사이버트럭 인도 행사는 뉴욕 증시 마감 35분 전쯤부터 시작해 약 25분간 진행됐다.

테슬라 주가는 정규 거래에서 전날보다 1.66% 내린 240.08달러에 마감했으며, 이후 시간외 거래에서는 1.7%가량 더 떨어졌다.

 

미국 테슬라 전시장에 놓인 사이버트럭미국 테슬라 전시장에 놓인 사이버트럭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767

New 워싱턴주서 줄줄이 망해가는 약국들, 폐점 '기록' 찍었다

KReporter | 14:13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14:13 0 55
38766

New 주말부터 산간지역에 2피트 눈, 저지대에는 눈비 가능성↑

KReporter | 11:05 | 추천 0 | 조회 113
KReporter 11:05 0 113
38765

New 시애틀-라스베가스 비행기서 펜으로 승객 찌른 남성 기소

KReporter | 10:54 | 추천 0 | 조회 167
KReporter 10:54 0 167
38764

New 경찰, 페더럴웨이 차량 70대 파손한 용의자 얼굴 공개

KReporter | 10:49 | 추천 0 | 조회 124
KReporter 10:49 0 124
38763

New I-405 뺑소니 충돌사고로 전기트럭 대형 화재 발생

KReporter | 10:30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10:30 0 140
38762

New "마약 확산 탓 LA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KReporter | 07:08 | 추천 0 | 조회 100
KReporter 07:08 0 100
38761

New 바이든 "트럼프 당선되면 기자들이 이민 간다더라"

KReporter | 06:59 | 추천 0 | 조회 90
KReporter 06:59 0 90
38760

New 미국, 러시아 제재 발표…500여개 제재대상·93개 수출통제대상 추가

KReporter | 06:38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06:38 0 46
38759

New 엔비디아 주가 폭등에 젠슨 황 CEO 세계 20대 갑부 진입 '눈앞'

KReporter | 06:33 | 추천 0 | 조회 80
KReporter 06:33 0 80
38758

New FDA "스마트워치 이용한 혈당 측정 피하라" 경고

KReporter | 06:30 | 추천 0 | 조회 83
KReporter 06:30 0 83
38757

New "백 투더 문" 미국, 반세기만에 달 착륙…민간 탐사선 세계 최초

KReporter | 06:27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06:27 0 52
38756

연봉 12만 넘는 수요가 가장 많은 직업 4가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600
KReporter 2024.02.22 0 600
38755

와인 60만불어치 깬 범인은 ‘전 직원’이었다…3개월만에 체포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64
KReporter 2024.02.22 0 464
38754

보잉 인사 책임자 은퇴, 백악관 출신 변호사가 빈자리 대체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93
KReporter 2024.02.22 0 293
38753

[영상] 숄라인 고등학교 치어리더팀, 2024년 전국 챔피언십 차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59
KReporter 2024.02.22 0 259
38752

린우드 경찰, 아시안만 골라 주택 침입한 용의자 검거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53
KReporter 2024.02.22 0 453
38751

대낮 시애틀 다운타운서 묻지마 칼부림…피해자 2명 입원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90
KReporter 2024.02.22 0 390
38750

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1천건…계속 수급자도 감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136
KReporter 2024.02.22 0 136
38749

미 연준인사들, 내달 양적긴축 속도조절 '심층 논의' 의사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2.22 0 97
38748

"구리·금, 美연준 금리인하시 원자재 중 최대 가격 상승"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2.22 0 75
38747

해변서 놀이로 판 모래구덩이 와르르…7세 미국 소녀 사망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46
KReporter 2024.02.22 0 246
38746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1)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14
KReporter 2024.02.22 0 314
38745

"바이든, 국경통제강화 행정조치 검토"…대선 승부수 던지나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2024.02.22 0 77
38744

식당도 배달주문 줄어 불만 ‘폭주’…시애틀 배달 노동자법 영향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732
KReporter 2024.02.21 0 732
38743

치매노인 계좌서 120만 달러 횡령한 전 WA 은행 지점장 징역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66
KReporter 2024.02.21 0 466
38742

“주차 위반 딱지가 500달러?” 레이크우드 시의회, 반대표 행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20
KReporter 2024.02.21 0 320
38741

공항 쓰레기통에 신생아 살해, 유기한 워싱턴주 여성 체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28
KReporter 2024.02.21 0 328
38740

워싱턴주 학교 5곳에 폭탄 테러 위협 가한 여학생 2명 체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28
KReporter 2024.02.21 0 228
38739

'끈적한 물가'에 갈수록 미뤄지는 미 금리인하…"첫 인하는 6월"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16
KReporter 2024.02.21 0 216
38738

금리인하 '올인'하던 미 월가에 신중론…인상 가능성도 대비해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55
KReporter 2024.02.21 0 155
38737

지지율 밀리는 바이든, 1월 560억원 모으며 트럼프에 화력자랑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34
KReporter 2024.02.21 0 134
38736

'급등이냐, 급락이냐'…엔비디아 실적에 267조원 걸렸다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56
KReporter 2024.02.21 0 156
38735

베이조스, 9일 만에 5천만주 매각…확보 현금 11.3조원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11
KReporter 2024.02.21 0 111
38734

바이든, '고령논란'에 "빨리 못 뛰지만 벌어지는 일 다 알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76
KReporter 2024.02.21 0 76
38733

젊은 성인 Z세대가 미국에서 주택 구매 가능한 곳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1345
KReporter 2024.02.20 0 1345
38732

알래스카 항공 전매 맥주 출시, 항공편 이용객에게 제공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533
KReporter 2024.02.20 0 533
38731

터퀼라 I-5 드라이브 바이 총격, 1명 생명 위독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48
KReporter 2024.02.20 0 448
38730

워싱턴주 도로 ‘최악’, 포트홀 가장 많은 주 '1위' 올라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70
KReporter 2024.02.20 0 270
38729

화장실 펜타닐 ‘진상’에 시애틀 크리스피 크림 영업 중단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37
KReporter 2024.02.20 0 637
38728

미국 상업용 부동산 문제 '신용위기 촉발 우려' 커져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12
KReporter 2024.02.20 0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