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부모 돈 받는 22~40세 WA 성인 10명 중 7명” 미국내 1위

경제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9 12:50
조회
1164

How Does Money Work? The Complete Guide to Monetary Systems

 

USA 투데이의 연구에 따르면, 워싱턴주는 22세에서 40세 사이의 자녀들이 부모의 지원을 가장 많이 받는 주로 나타났다. 부모의 총 71%가 성인 자녀를 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워싱턴주는 조사의 여러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연구에서는 성인 자녀가 부모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곳이 어디인지 알아보기 위해 인구 200만 명 이상의 주의 22~40세 사이 성인 부모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경제적 지원

연구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워싱턴, 버지니아의 부모들은 자녀에 대한 재정적 지원으로 월 평균 800달러 이상을 지원하고 있었다. 아이오와의 부모들은 평균 349달러를 지원하는 반면 워싱턴은 한 달 평균 869.50달러로 목록에서 1위를 차지했다.

연구에서는 또한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는 부모의 전체 비율과 제공되는 지원의 다양성 측면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넷플릭스나 스포티파이 등 가족 단위 엔터테인먼트 구독료도 워싱턴 부모들이 가장 많이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워싱턴이 1위를 차지하지 않은 범주는 부모들이 빚을 갚는데 도움을 줄 가능성이 가장 높은 주였다. 이는 워싱턴주의 성인자녀들이 부모 도움을 가장 많이 받고 있지만, 빚을 갚는 데 사용하지 않거나 다른 주의 성인만큼 빚이 없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재정적 독립커머셜 빌딩 클리닝 밤청소 및 수퍼바이저 모집

USA Today는 또한 부모들에게 자녀가 재정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나이가 몇 살인지 물었다. 조사 결과는 주에 따라 달랐다.

뉴욕과 같이 생활비가 높은 주에서는 부모들이 자녀가 거의 26세가 될 때까지 재정적으로 독립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 반면, 뉴멕시코와 네바다의 평균 연령은 23세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은 이 목록에서 6위를 차지했으며, 부모가 자녀가 재정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평균 연령은 25세였다.

 

현 경제상황에서의 지원

기사에서는 "지난 몇 년간 쉽지 않았기에 상당수의 부모가 다 큰 자녀들에게 여전히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당연하다"라고 언급했다.

일부 부모는 조건부 지원을 하고있는 반면, 부모 중 거의 절반은 아무런 조건 없이 재정적 지원을 계속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USA 투데이에 따르면, 부모 중 51%는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밀레니얼 세대가 이전 세대보다 더 많은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성인 자녀를 재정적으로 부양하는 부모의 84%가 부모의 지원이 자식과의 관계에 악영향을 조성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USA 투데이는 또한 “미국은 재정적 지원이 매우 보편적이지만 이것이 ‘무조건’이라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많은 부모들이 지원을 유지하려면 특정 목표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예를 들어, 부모 중 74%는 자식들이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치료를 받고 있거나,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조건에서 지원을 한다는 것이다.

 

재정적 절망

미국 전역의 미국인들은 제 2의 직업을 가지거나 은퇴를 연기하기로 결정하는 등 재정적인 상황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드핀의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밀레니얼 세대의 18%와 Z세대의 12%는 “자신이 절대 집을 소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이제 미국에서 가장 많은 주택을 사고파는 세대라고 레드핀은 지적했다.

 

Copyright@KSEATTLE.com

전체 9

  • 2023-12-03 07:44

    이러니까 세대 갈등이 조장 되는수 밖에. 나이 먹은 사람들은 역사적으로 꼽을만한 편한 세대에 돈벌것 다 벌고 쓸것 다 쓰고 힘든 지구와 어려운 경제를 젊은 사람들한테 툭 던져주고 하는 말이 저것밖에 없으니. 다들 편하게 자랐으니 당연이 나이 많은 사람들은 몰라요. 부시 대통령때부터 월급은 150% 밖에 안오르고 물가랑 집세는 300%~400% 오른거를 이미 돈 다 번 나이 많은 사람은 모르고 상관도 안해요. 그러니까 나이 많은 사람들이 하는말은 맞는것 하나 없으니 그냥 요즘은 윗새대랑 대화 하려고 하지는 말고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세요. 나이 많은 사람이 무조건 맞는 세대는 지났어요.


  • 2023-11-30 00:17

    정신차리고 살자… 젊은사람들아


    • 2023-11-30 05:23

      왜 젊은 사람들 문제라고 생각할까... 윗새대가 말아 먹어서 버블 때문에 인플레이션 오고 내년쯤 경제 불황 오는것도 젊은 사람들 문제로 생각하나...
      윗사람들이나 정신차리자. 그러면 된다.


      • 2023-11-30 11:02

        언제까지 남탓만 하면서 살거에요ㅋㅋㅋ 본인 자신을 되돌아보시길…


        • 2023-12-03 07:47

          언제까지 뉴스나 최신 근황 안보면서 살거에요 ㅋㅋㅋ 이런 댓글 달기 전에 역사 경재학 최신 뉴스 공부 하시길...


          • 2023-12-04 13:13

            저는 제 자신 잘 돌아봤고 남을 흉보고 세상에 불평불만하기보다는 항상 배운다는 자세로 살다보니 지금은 님보다 나은 삶은 사는것같네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파이팅 하세요. 저도 30대초반임 그리고 20대 때는 가난할수있어도 30대, 40대에 가난한건 본인잘못임.


        • 2023-12-03 08:03

          ㅋㅋㅋㅋㅋㅋ 지들이 말아먹은건 모르고 남탓 하지 마랜다


  • 2023-11-30 22:37

    월급은 오를생각 안하고 물가는 미친듯이 오르고 집 사는건 꿈도 못꿀정도로 비싸고 뭘 돌아보라는거지? 본인은 인생에 무슨 대단한 업적을 세우셨길래? 자신을 되돌아 보셨나요?


    • 2023-12-01 07:46

      자신은 잘 나가는데 뭘 돌아 보라고. 업적을 세워서가 아니라 지금 사는데 불평/불만은 없다는거지. 그런 테도로 살아가면 깨달을때 까지 힘들게 살게될수 있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767

New 워싱턴주서 줄줄이 망해가는 약국들, 폐점 '기록' 찍었다

KReporter | 14:13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14:13 0 77
38766

New 주말부터 산간지역에 2피트 눈, 저지대에는 눈비 가능성↑

KReporter | 11:05 | 추천 0 | 조회 122
KReporter 11:05 0 122
38765

New 시애틀-라스베가스 비행기서 펜으로 승객 찌른 남성 기소

KReporter | 10:54 | 추천 0 | 조회 176
KReporter 10:54 0 176
38764

New 경찰, 페더럴웨이 차량 70대 파손한 용의자 얼굴 공개

KReporter | 10:49 | 추천 0 | 조회 132
KReporter 10:49 0 132
38763

New I-405 뺑소니 충돌사고로 전기트럭 대형 화재 발생

KReporter | 10:30 | 추천 0 | 조회 144
KReporter 10:30 0 144
38762

New "마약 확산 탓 LA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KReporter | 07:08 | 추천 0 | 조회 104
KReporter 07:08 0 104
38761

New 바이든 "트럼프 당선되면 기자들이 이민 간다더라"

KReporter | 06:59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06:59 0 94
38760

New 미국, 러시아 제재 발표…500여개 제재대상·93개 수출통제대상 추가

KReporter | 06:38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06:38 0 46
38759

New 엔비디아 주가 폭등에 젠슨 황 CEO 세계 20대 갑부 진입 '눈앞'

KReporter | 06:33 | 추천 0 | 조회 83
KReporter 06:33 0 83
38758

New FDA "스마트워치 이용한 혈당 측정 피하라" 경고

KReporter | 06:30 | 추천 0 | 조회 83
KReporter 06:30 0 83
38757

New "백 투더 문" 미국, 반세기만에 달 착륙…민간 탐사선 세계 최초

KReporter | 06:27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06:27 0 52
38756

연봉 12만 넘는 수요가 가장 많은 직업 4가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605
KReporter 2024.02.22 0 605
38755

와인 60만불어치 깬 범인은 ‘전 직원’이었다…3개월만에 체포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65
KReporter 2024.02.22 0 465
38754

보잉 인사 책임자 은퇴, 백악관 출신 변호사가 빈자리 대체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93
KReporter 2024.02.22 0 293
38753

[영상] 숄라인 고등학교 치어리더팀, 2024년 전국 챔피언십 차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59
KReporter 2024.02.22 0 259
38752

린우드 경찰, 아시안만 골라 주택 침입한 용의자 검거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54
KReporter 2024.02.22 0 454
38751

대낮 시애틀 다운타운서 묻지마 칼부림…피해자 2명 입원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91
KReporter 2024.02.22 0 391
38750

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1천건…계속 수급자도 감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136
KReporter 2024.02.22 0 136
38749

미 연준인사들, 내달 양적긴축 속도조절 '심층 논의' 의사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2.22 0 97
38748

"구리·금, 美연준 금리인하시 원자재 중 최대 가격 상승"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76
KReporter 2024.02.22 0 76
38747

해변서 놀이로 판 모래구덩이 와르르…7세 미국 소녀 사망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46
KReporter 2024.02.22 0 246
38746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1)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14
KReporter 2024.02.22 0 314
38745

"바이든, 국경통제강화 행정조치 검토"…대선 승부수 던지나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77
KReporter 2024.02.22 0 77
38744

식당도 배달주문 줄어 불만 ‘폭주’…시애틀 배달 노동자법 영향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733
KReporter 2024.02.21 0 733
38743

치매노인 계좌서 120만 달러 횡령한 전 WA 은행 지점장 징역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66
KReporter 2024.02.21 0 466
38742

“주차 위반 딱지가 500달러?” 레이크우드 시의회, 반대표 행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20
KReporter 2024.02.21 0 320
38741

공항 쓰레기통에 신생아 살해, 유기한 워싱턴주 여성 체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30
KReporter 2024.02.21 0 330
38740

워싱턴주 학교 5곳에 폭탄 테러 위협 가한 여학생 2명 체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29
KReporter 2024.02.21 0 229
38739

'끈적한 물가'에 갈수록 미뤄지는 미 금리인하…"첫 인하는 6월"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16
KReporter 2024.02.21 0 216
38738

금리인하 '올인'하던 미 월가에 신중론…인상 가능성도 대비해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55
KReporter 2024.02.21 0 155
38737

지지율 밀리는 바이든, 1월 560억원 모으며 트럼프에 화력자랑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34
KReporter 2024.02.21 0 134
38736

'급등이냐, 급락이냐'…엔비디아 실적에 267조원 걸렸다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57
KReporter 2024.02.21 0 157
38735

베이조스, 9일 만에 5천만주 매각…확보 현금 11.3조원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11
KReporter 2024.02.21 0 111
38734

바이든, '고령논란'에 "빨리 못 뛰지만 벌어지는 일 다 알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76
KReporter 2024.02.21 0 76
38733

젊은 성인 Z세대가 미국에서 주택 구매 가능한 곳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1346
KReporter 2024.02.20 0 1346
38732

알래스카 항공 전매 맥주 출시, 항공편 이용객에게 제공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534
KReporter 2024.02.20 0 534
38731

터퀼라 I-5 드라이브 바이 총격, 1명 생명 위독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49
KReporter 2024.02.20 0 449
38730

워싱턴주 도로 ‘최악’, 포트홀 가장 많은 주 '1위' 올라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71
KReporter 2024.02.20 0 271
38729

화장실 펜타닐 ‘진상’에 시애틀 크리스피 크림 영업 중단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38
KReporter 2024.02.20 0 638
38728

미국 상업용 부동산 문제 '신용위기 촉발 우려' 커져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12
KReporter 2024.02.20 0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