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챗GPT' 올트먼 롤러코스터 끝에 복귀…최종 승자는 MS

산업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2 09:13
조회
282

해임 후 5일간 대혼란 마무리…"축출보다 더 충격적"

MS 입김 커지고 AI개발·상업화 속도 낼 듯

 

샘 올트먼샘 올트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크 업계에 파문을 일으킨 오픈AI 공동창업자 샘 올트먼 해임 사태가 닷새간 반전을 거듭한 끝에 올트먼의 최고경영자(CEO)직 복귀로 귀결됐다.

오픈AI의 대주주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올트먼을 영입하겠다며 힘을 실어주고, 다른 투자자와 직원들도 그의 복귀를 요구하며 압박하자 이사회가 백기를 든 모양새다. 이에 앞으로 오픈AI에서 MS의 영향력이 더 커지고 AI 개발과 사업화 속도도 빨라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오픈AI는 22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올트먼의 CEO 복귀와 그를 내쫓았던 이사회 일부 재구성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사회에는 브렛 테일러 전 세일즈포스 공동 CEO가 새 의장으로 합류하고 래리 서머스 미국 전 재무부 장관도 가세했다. 소셜 지식공유 플랫폼 쿼라의 CEO인 애덤 디엔젤로는 유임됐다.

올트먼도 오픈AI 발표 후 자신의 엑스 계정에 사티아 나델라 MS CEO의 지원으로 오픈AI로 다시 돌아오게 됐다면서 "MS와 공고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나델라 CEO도 엑스에서 "우리는 오픈AI 이사회의 변화에 고무됐다"고 환영했다. 그는 또 "올트먼, 그레그(브록먼 오픈AI 공동창업자)와 대화한 끝에 그들이 오픈AI에서 수행해야 할 중요한 역할이 있다는 데에 동의했다"며 앞으로 강력한 협력관계를 통해 차세대 AI의 가치를 전달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오픈AI 이사회가 올트먼을 전격 해고하면서 빚어진 닷새간의 대혼란이 수습 국면에 들어섰다.

오픈AI는 지난 17일 성명을 내고 "올트먼이 회사를 계속 이끌 수 있는지 능력에 대해 확신하지 못한다"며 올트먼의 해임을 전격 발표했다.

이사회의 갑작스러운 해임 결정은 AI의 안전성과 개발 속도를 둘러싼 갈등 때문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인간의 명령이나 도움 없이 스스로 사고하고 학습하는 범용AI(AGI)가 인류를 위협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일부 이사진들이 올트먼의 해임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트먼은 AI를 안전하게 개발하기 위한 '가드레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보다 강력한 AI 모델 개발과 상용화에도 중점을 둬왔다.

창업자가 경영노선 차이로 자신의 회사에서 쫓겨나는 업계의 또 다른 사례로 남는 듯했던 올트먼 축출 사태는 MS가 나서면서 반전을 맞았다.

오픈AI에 총 130억 달러(약 17조원)를 투자한 MS는 20일 올트먼과 브록먼을 비롯한 오픈AI 핵심 인력들을 영입해 새로운 AI 연구팀을 꾸리겠다고 발표했다.

 

올트먼(왼쪽)과 사티아 나델라 MS CEO올트먼(왼쪽)과 사티아 나델라 MS CEO

'챗GPT' 개발사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직에서 전격 해임된 샘 올트먼이 마이크로소프트(MS)에 합류한다고 사티아 나델라 MS CEO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일 열린 오픈AI의 첫 개발자 회의에서 함께 무대에 오른 올트먼(왼쪽)과 나델라. [자료사진]

 

여기에 오픈AI의 직원 770명 가운데 700여명이 퇴사를 불사하겠다며 이사회 전원 사임과 올트먼의 복귀를 요구하는 연판장에 서명했다. 일부 투자자들도 이사회를 상대로 소송을 검토하겠다며 압박했다.

챗GPT로 전 세계에 AI 열풍을 일으키며 업계를 주도하던 오픈AI는 인력이 대거 빠져나가며 공중분해 될 위기에 몰렸고 이사회는 결국 해임 5일째인 이날 결정을 번복했다.

미 정보통신(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올트먼의 복귀는 갑작스러운 해임보다 더 충격적"이라고 전했다.

닷새간 반전 드라마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한 올트먼의 복귀는 오픈AI의 향후 행보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올트먼은 AI 툴 개발 속도를 높이고 이를 상용화하고자 했는데 개편된 이사회의 지지를 업고 자신의 비전을 강하게 밀어붙일 수 있게 됐다.

미국 CNN방송은 올트먼의 복귀 발표가 "누가 오픈AI를 이끌고 운영할지, 보다 광범위하게는 AI 기술 개발 경쟁이 얼마나 빨리 진행돼야 하는지를 둘러싼 AI 업계의 혼란에 마침표를 찍었다"고 짚었다.

이번 사태 흐름을 좌지우지하며 궁극적 승자가 된 MS는 오픈AI에 대한 지배구조 개선 등에 나서며 영향력을 더 강화할 전망이다.

상업적 목표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 단체로 출발한 오픈AI는 투자 유치를 위해 2018년 영리 기업으로 전환했지만 여전히 비영리 이사회가 주요 의사결정을 내려왔다.

이 때문에 MS는 오픈AI 지분 49%를 가진 최대 주주임에도 이사회에서 의결권이 없었다. 올트먼의 해임도 이런 독특한 지배구조 때문에 가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MS가 오픈AI 이사회에서 의석을 확보하려 하며, 이사회 구성원을 늘리고 이사들의 경험 수준을 높이는 방안 등을 통해 지배구조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799

New 타코마 가정, 조건 충족 시 월 500달러 지원 프로그램 신청 가능

KReporter | 13:08 | 추천 0 | 조회 687
KReporter 13:08 0 687
38798

New "은퇴자 46%, 저축 고갈 시 아무 대책 없어"…노후 준비 절실

KReporter | 13:06 | 추천 1 | 조회 373
KReporter 13:06 1 373
38797

New 워싱턴주 ‘경찰 사칭’ 사기범에 주의 당부, 개인정보 훔쳐

KReporter | 13:04 | 추천 0 | 조회 217
KReporter 13:04 0 217
38796

New 시애틀 I-5 위 차량 고장난 운전자, 달려오는 차에 치여 사망

KReporter | 13:01 | 추천 0 | 조회 275
KReporter 13:01 0 275
38795

New 바이든·트럼프, 미시간 경선 압승…본선 재대결 '카운트다운'

KReporter | 07:21 | 추천 0 | 조회 176
KReporter 07:21 0 176
38794

New 플로리다주, 16세 미만 SNS 계정 보유 금지법 의회 통과

KReporter | 07:18 | 추천 0 | 조회 129
KReporter 07:18 0 129
38793

New 미 텍사스 산불에 핵무기 공장 가동 중단했다 정상화

KReporter | 07:17 | 추천 0 | 조회 174
KReporter 07:17 0 174
38792

New 전기차 접은 애플, 생성형 AI에 집중한다…빅테크 AI 경쟁 가열

KReporter | 07:15 | 추천 0 | 조회 99
KReporter 07:15 0 99
38791

New 'AI 스며든 스마트홈'…변화 더딘 미 가전시장도 에너지효율 대세

KReporter | 07:11 | 추천 0 | 조회 70
KReporter 07:11 0 70
38790

New 재선 도전 81세 바이든, 정기 건강검진…고령 논란 정면 돌파?

KReporter | 07:07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07:07 0 56
38789

“전화 안받는 시애틀 사람들” 전화 기피율 미국 1위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509
KReporter 2024.02.27 0 509
38788

시애틀 익스피디아 감원 발표…”전직원 9% 짜른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48
KReporter 2024.02.27 0 248
38787

일부 지역에 또 한차례 눈, 캐스케이드는 ‘폭설’ 예상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07
KReporter 2024.02.27 0 207
38786

벨뷰 컬리지 화장실서 무장 강간 발생, 캠퍼스 ‘긴급 폐쇄’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502
KReporter 2024.02.27 0 502
38785

터퀼라 I-5 무작위 20발 총격…미 해군 피해자 척추 ‘관통’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37
KReporter 2024.02.27 0 437
38784

미국 국채시장서 '충격흡수 역할' 역레포 잔고 감소세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51
KReporter 2024.02.27 0 151
38783

조지아주'현대의 날' 선포…"4분기부터 전기차 생산 개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14
KReporter 2024.02.27 0 114
38782

바이든 "나만큼 늙은 트럼프, 부인 이름조차 기억못해" 공격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4.02.27 0 163
38781

LG전자, 미국 최대 주방 전시회서 하이엔드 빌트인 존재감 과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15
KReporter 2024.02.27 0 115
38780

트럼프 대세론에…반기 들었던 공화 상원 일인자도 백기투항?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44
KReporter 2024.02.27 0 144
38779

비트코인 급등 속 5만7천달러까지 터치…"공매도 거액 손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90
KReporter 2024.02.27 0 90
38778

불법 이민자가 의료인·회계사·부동산 중개인? WA 전문자격증 취득법 논란 (2)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622
KReporter 2024.02.26 0 622
38777

시애틀, 타코마 항만에서 중국산 ‘스파이 크레인’ 의심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84
KReporter 2024.02.26 0 284
38776

경전철 확장만 하면 뭣하나, 열차 안 총격으로 1명 사망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377
KReporter 2024.02.26 0 377
38775

린우드 H마트 인근 폭행 용의자, 경찰에 총격 후 도주 (2)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604
KReporter 2024.02.26 0 604
38774

칠레 한인들, '132명 사망' 산불 피해복구 성금 전달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37
KReporter 2024.02.26 0 237
38773

테슬라, 인간같은 로봇 추가영상…빅테크, 이젠 휴머노이드 경쟁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190
KReporter 2024.02.26 0 190
38772

'AI 붐에 기후대응 걱정' 데이터센터에 드는 전기·물 급증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110
KReporter 2024.02.26 0 110
38771

트럼프 '사기대출' 벌금, 이자 포함 최소 6천억원으로 증액 확정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2.26 0 149
38770

AI 호재가 기준금리 우려 이길까…미 증시, 물가 발표 주시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2.26 0 68
38769

미국 정부 또 셧다운 위기…바이든, 의회지도부 만나 해법 모색한다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4.02.26 0 149
38768

미국 울린 '징역 100년' 앤드류 서 마침내 석방

KReporter2 | 2024.02.24 | 추천 0 | 조회 734
KReporter2 2024.02.24 0 734
38767

워싱턴주서 줄줄이 망해가는 약국들, 폐점 '기록' 찍었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1005
KReporter 2024.02.23 0 1005
38766

주말부터 산간지역에 2피트 눈, 저지대에는 눈비 가능성↑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83
KReporter 2024.02.23 0 483
38765

시애틀-라스베가스 비행기서 펜으로 승객 찌른 남성 기소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806
KReporter 2024.02.23 0 806
38764

경찰, 페더럴웨이 차량 70대 파손한 용의자 얼굴 공개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40
KReporter 2024.02.23 0 640
38763

I-405 뺑소니 충돌사고로 전기트럭 대형 화재 발생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73
KReporter 2024.02.23 0 473
38762

"마약 확산 탓 LA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67
KReporter 2024.02.23 0 267
38761

바이든 "트럼프 당선되면 기자들이 이민 간다더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53
KReporter 2024.02.23 0 253
38760

미국, 러시아 제재 발표…500여개 제재대상·93개 수출통제대상 추가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91
KReporter 2024.02.23 0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