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접전 승부 구도' 바뀌었나?…"트럼프, 바이든에 9%p차 우세"

정치
작성자
KReporter2
작성일
2023-09-24 11:09
조회
434

WP·ABC 여론조사…WP "다른 조사와 상충해 이상치 가능성"

바이든 '바이드노믹스' 강조에도 25%만 '경제 긍정 평가'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2024년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유력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상 양자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크게 이기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각종 여론조사의 가상대결에서 두 사람이 계속 초박빙 대결을 벌여왔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의 의미가 주목된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은 지난 15~20일 전국의 유권자 1천6명을 대상으로 조사(오차범위 ±3.5%)를 실시해 24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가상 양자 대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51%, 바이든 대통령은 42%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이 회사의 2월 조사보다 바이든 대통령은 2%포인트 내려가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3%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간 9%포인트 수준의 격차는 최근의 다른 여론조사에 비해 월등하게 큰 수준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 46% 대 48% (폭스뉴스·9월9~12일 조사) ▲ 47% 대 46%(퀴니피액대·9월 7~11일) ▲ 46% 대 47%(CNN·8월 25~31일) ▲ 46% 대 46%(월스트리트저널·8월 24~30일) 등으로 비슷한 수준의 지지를 기록했다.

WP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다른 여론조사와 상충하는 결과로, (기 추세에서 벗어난) 이상치(outlier)일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으며 ABC방송은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접전을 보인다는 점에서 (결과를) 면밀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WP·ABC방송 여론조사

WP·ABC방송 여론조사 [ABC 방송 보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37%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의 경제정책인 이른바 '바이드노믹스'를 중심으로 재선 선거 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나 응답자의 25%만 미국의 경제 상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식료품 가격(8%만 긍정 평가), 에너지 가격(12%) 등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국민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민주당 성향의 응답자들 가운데 62%는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을 후보로 내야 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면 누가 후보가 돼야 하느냐'는 주관식 질문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8%),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8%),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 후보(9%) 등이 거론됐다. 20%는 '그냥 다른 사람'이라고 답했다.

공화당이 하원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응답자의 58%는 '법에 따라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으며 32%는 '정적에 의한 부당한 탄압'이라는 이견을 보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

트럼프 전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사법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공화당 내에서 압도적 대세론을 유지하고 있다.

공화당 성향 응답자 가운데 54%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대선 후보로 지지했으며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15%로 뒤를 이었다.

이 조사에서 두 명 외에는 두 자릿수 지지를 기록한 다른 후보는 없었다.

공화당 성향의 유권자 가운데 54%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대선 후보로 선호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을 후보로 내야 한다는 답변은 43%에 그쳤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590

New “2024년 준틴스(6/19)에 은행, 우체국, 증권거래소는 여나요?”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308
KReporter 2024.06.18 0 308
39589

New 워싱턴주 운전자들 대상 ‘가짜 통행료’ 청구 문자 사기 기승 주의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49
KReporter 2024.06.18 0 249
39588

New 킹 카운티, 총기 관련 학생 범죄자 69명 학교에 통보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85
KReporter 2024.06.18 0 85
39587

New "나는 게이다" 성희롱 파문 전 시애틀 경찰서장, 해임 후 성 정체성 공개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94
KReporter 2024.06.18 0 194
39586

New 프로판 탱크 트럭 화재로 I-5 전 차선 폐쇄, 출퇴근길 교통 대란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89
KReporter 2024.06.18 0 189
39585

New 미국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인플레와 싸움에 타격 줄 수도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45
KReporter 2024.06.18 0 245
39584

New 골드만, 미국 연내 2회 금리인하 전망 고수…"고용 변곡점"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6.18 0 79
39583

New 트럼프 수입관세 공약은 국내 증세…가구당 연 200만원대 부담↑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63
KReporter 2024.06.18 0 63
39582

New 바이든, 미국시민권자 배우자도 합법체류 허용…대선 포석 관측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35
KReporter 2024.06.18 0 135
39581

시애틀 지역, 여행 시즌 시작과 함께 여름 코로나19 급증 예상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29
KReporter 2024.06.17 0 329
39580

시애틀 사업주, 빈번한 절도 사건 해결 위해 무작위 야간 순찰 요청 (2)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14
KReporter 2024.06.17 0 314
39579

시애틀 비키니 바리스타, 음료수 던진 고객에게 망치로 유리창 깨뜨려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526
KReporter 2024.06.17 0 526
39578

WA 승차공유 운전기사, 승객 성폭행 및 납치 혐의로 체포 (1)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214
KReporter 2024.06.17 0 214
39577

야키마 대형 산불 8000에이커 태워…주민들 긴급 대피 준비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197
KReporter 2024.06.17 0 197
39576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74
KReporter 2024.06.17 0 374
39575

미국 국채 금리 하락, 주택 구매자에 호재…증시도 고공행진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12
KReporter 2024.06.17 0 312
39574

바이든, 전략비축유 추가 방출 준비…대선 앞 생활물가 관리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112
KReporter 2024.06.17 0 112
39573

세계 외환보유고서 달러 비중 감소세…대신 '안전자산' 금 부각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2024.06.17 0 94
39572

6월 중순 폭풍, 서부 워싱턴 파더스 데이 주말 날씨에 영향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086
KReporter 2024.06.14 0 1086
39571

주말 교통체증 예상, 520번 고속도로 폐쇄 등 교통상황 안내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72
KReporter 2024.06.14 0 272
39570

아마존, '자살 키트' 관련 소송 기각 시도 실패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471
KReporter 2024.06.14 0 471
39569

시애틀 중학교, 학생 핸드폰 등 전자기기 ‘밀봉’ 조치 시행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81
KReporter 2024.06.14 0 281
39568

스코퀄미 카지노, 확장 기념 행사 개최…호텔 및 스파 개장 예정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564
KReporter 2024.06.14 0 564
39567

5월 PCE도 6개월래 최저 관측…"연준 2회 금리인하 가능성 커"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2024.06.14 0 140
39566

JP모건자산운용 "미국 증시 하반기에도 강세" 전망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4.06.14 0 163
39565

미국 대법, '총기 자동 연속사격 장치' 금지 폐기…"연방법 위배"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68
KReporter 2024.06.14 0 168
39564

트럼프 '관세 올려 소득세 인하·폐지' 아이디어…WSJ "불가능"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6.14 0 97
39563

시애틀 35개 우편번호,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 목록에 선정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658
KReporter 2024.06.13 0 658
39562

여름철 10대 고용 트렌드: 가장 많은 급여를 받는 직업은?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434
KReporter 2024.06.13 0 434
39561

벨뷰 초등학교 교사, 특수교육 학생 성추행 혐의로 기소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74
KReporter 2024.06.13 0 274
39560

시애틀 해변 3곳 폐쇄 조치, 박테리아 수치 기준치 초과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58
KReporter 2024.06.13 0 258
39559

켄트에서 염소가스 누출 사고…신속 대응으로 인명피해 막아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148
KReporter 2024.06.13 0 148
39558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 24만2천건…10개월 만에 최고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148
KReporter 2024.06.13 0 148
39557

'돌다리도 두들겨보자'…파월, 실수 반복 않으려 신중 모드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155
KReporter 2024.06.13 0 155
39556

미 대법원, '먹는 낙태약 사용 어렵게 해달라' 소송 기각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87
KReporter 2024.06.13 0 87
39555

'입막음돈' 유죄 평결에도…트럼프, 여론조사서 바이든에 앞서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6.13 0 97
39554

인슬리 주지사, WA 병원 ‘응급 낙태’ 의무 법제화 추진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02
KReporter 2024.06.12 0 302
39553

CDC, “미국 입국 개 요건 미달 시 반환” 캐나다-미국 국경도 적용 (1)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41
KReporter 2024.06.12 0 341
39552

“식비 너무 올라서”…식사 포기하는 미국인 증가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712
KReporter 2024.06.12 0 712
39551

그린우드서 최소 30발 난사...증가하는 총기폭력 우려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588
KReporter 2024.06.12 0 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