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美기후센터, 엘니뇨 주의보 발령…"올해 이상고온·폭풍 가능성"

날씨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6-09 09:45
조회
684

"해수면 온도 상승해 엘니뇨 조건 이미 나타나…강력해질 가능성 56%"

지구 온난화 가속 우려…식품 생산 등에도 영향 줄 듯

 

미국 뉴욕에서 기후위기 외치며 시위하는 사람들

미국 뉴욕에서 기후위기 외치며 시위하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폭염과 홍수, 가뭄 등을 일으키는 '엘니뇨' 현상이 지난달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미국 기상 당국이 발표했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 산하 기후예측센터(CPC)는 8일(현지시간) '엘니뇨 주의보'를 발령하고 "엘니뇨 조건이 현재 존재하며, 이는 2023∼24년 겨울까지 점차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엘니뇨는 적도 지역 태평양 동쪽의 해수면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현상으로, 그동안 이런 현상이 나타날 때마다 지구 곳곳에서 폭염과 홍수, 가뭄, 허리케인 등 자연재해가 일어난 바 있다.

CPC는 지난달 적도 지역 태평양 전역에서 해수면 온도가 예년 평균보다 0.5도 이상 높은 상태가 지속되면서 약한 엘니뇨 조건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NOAA는 엘니뇨 현상을 설명하는 블로그에서 지난주 적도 해수면 온도가 평균보다 0.8도 이상 높은 수치가 측정돼 이례적인 온도 상승이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기관의 기후학자들은 이런 데이터를 바탕으로 엘니뇨가 올겨울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면서 강력한 사건으로 심화할 가능성을 56%로, 그보다는 온건한 수준이 될 가능성을 약 84%로 예상했다.

 

태평양 동쪽 해수면 온도가 평균보다 크게 높아진 상태(빨간색)를 나타내는 지도.태평양 동쪽 해수면 온도가 평균보다 크게 높아진 상태(빨간색)를 나타내는 지도.

[미국 해양대기청(NOAA)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적도 부근에서 태평양 동쪽의 해수면 온도가 따뜻해지면 동쪽에서 부는 무역풍이 약해지면서 정상적인 대류 현상이 일어나지 않고 태평양 중부와 동부에 대류가 집중돼 이 지역의 바다와 대기 온도가 더 따뜻해지는 악순환이 일어난다.

이는 또 대기 상층의 제트기류 흐름에 영향을 주는데, 겨울에 북태평양 제트기류가 확장하면 미국 남부를 가로지르면서 더 많은 폭풍우를 몰고 오고 북미 지역 북부에는 더 따뜻한 공기를 가져온다고 학자들은 설명했다.

앞서 세계기상기구(WMO) 역시 지난달 3일 보고서에서 올 하반기 엘니뇨 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커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WMO는 태평양 적도 지역 바닷물이 평상시보다 낮아지는 라니냐 현상이 2020년 9월 발생해 3년 만에 끝났다고 진단했다. 대신 이 지역으로 고온의 서태평양 해수가 몰려드는 엘니뇨 남방진동(ENSO) 현상이 커질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WMO는 "지난 3년 동안 라니냐로 인해 지구 기온 상승에 일시적인 제동이 걸렸는데도 우리는 기록상 가장 따뜻한 8년을 보냈다"며 "엘니뇨가 발생하면 온난화는 가속화하고 지구 기온은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엘니뇨와 온실가스 효과가 동시에 나타난 2016년이 기록상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였는데, 다시 엘니뇨가 도래하면서 이와 비슷하거나 더 심각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벌써 덥고 건조한 날씨의 징후가 나타나면서 세계 식품 생산 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이날 전했다.

전문가들은 강력한 엘니뇨가 사탕수수와 커피 등 농작물 재배와 식품 생산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미국에서 엘니뇨 보고서가 나온 직후 금융시장에서 설탕과 커피의 선물 가격이 급등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엘니뇨 조건에서 비정상적인 대기 흐름을 보여주는 이미지

엘니뇨 조건에서 비정상적인 대기 흐름을 보여주는 이미지

[미국 해양대기청(NOAA) 블로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599

New 도어대시 배달원 때문에…뷰리엔 주류 상점 벌금 폭탄

KReporter | 13:20 | 추천 0 | 조회 564
KReporter 13:20 0 564
39598

New 옐로스톤 무단 침입한 린우드 관광객, 징역형 선고

KReporter | 13:13 | 추천 0 | 조회 426
KReporter 13:13 0 426
39597

New 레드먼드, 911 대응에 드론 활용…주민들 사생활 침해 우려

KReporter | 13:11 | 추천 0 | 조회 96
KReporter 13:11 0 96
39596

New 포틀랜드 놀이기구 고장…탑승객 28명 거꾸로 매달려 공포의 20분

KReporter | 13:08 | 추천 0 | 조회 84
KReporter 13:08 0 84
39595

New 마운트 버논 드라이브 바이 총격…2명 부상

KReporter | 13:06 | 추천 0 | 조회 90
KReporter 13:06 0 90
39594

New 미국 소매판매 부진…채권시장서 올해 2회 금리인하 기대 다시 커져

KReporter | 09:53 | 추천 0 | 조회 112
KReporter 09:53 0 112
39593

New "보잉, 규제 당국 눈 피하려 '부적합' 737 맥스 부품 숨겨"

KReporter | 09:52 | 추천 0 | 조회 116
KReporter 09:52 0 116
39592

New '엔비디아 시가총액 1위 등극'이 소환한 닷컴 버블의 기억

KReporter | 09:52 | 추천 0 | 조회 107
KReporter 09:52 0 107
39591

New 미국, 김정은-푸틴 협정체결에 "북러협력 심화 크게 우려할 일"

KReporter | 09:51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09:51 0 50
39590

“2024년 준틴스(6/19)에 은행, 우체국, 증권거래소는 여나요?”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449
KReporter 2024.06.18 0 449
39589

워싱턴주 운전자들 대상 ‘가짜 통행료’ 청구 문자 사기 기승 주의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372
KReporter 2024.06.18 0 372
39588

킹 카운티, 총기 관련 학생 범죄자 69명 학교에 통보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28
KReporter 2024.06.18 0 128
39587

"나는 게이다" 성희롱 파문 전 시애틀 경찰서장, 해임 후 성 정체성 공개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307
KReporter 2024.06.18 0 307
39586

프로판 탱크 트럭 화재로 I-5 전 차선 폐쇄, 출퇴근길 교통 대란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58
KReporter 2024.06.18 0 258
39585

미국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인플레와 싸움에 타격 줄 수도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94
KReporter 2024.06.18 0 294
39584

골드만, 미국 연내 2회 금리인하 전망 고수…"고용 변곡점"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89
KReporter 2024.06.18 0 89
39583

트럼프 수입관세 공약은 국내 증세…가구당 연 200만원대 부담↑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72
KReporter 2024.06.18 0 72
39582

바이든, 미국시민권자 배우자도 합법체류 허용…대선 포석 관측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4.06.18 0 264
39581

시애틀 지역, 여행 시즌 시작과 함께 여름 코로나19 급증 예상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58
KReporter 2024.06.17 0 358
39580

시애틀 사업주, 빈번한 절도 사건 해결 위해 무작위 야간 순찰 요청 (2)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40
KReporter 2024.06.17 0 340
39579

시애틀 비키니 바리스타, 음료수 던진 고객에게 망치로 유리창 깨뜨려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548
KReporter 2024.06.17 0 548
39578

WA 승차공유 운전기사, 승객 성폭행 및 납치 혐의로 체포 (1)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225
KReporter 2024.06.17 0 225
39577

야키마 대형 산불 8000에이커 태워…주민들 긴급 대피 준비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214
KReporter 2024.06.17 0 214
39576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86
KReporter 2024.06.17 0 386
39575

미국 국채 금리 하락, 주택 구매자에 호재…증시도 고공행진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18
KReporter 2024.06.17 0 318
39574

바이든, 전략비축유 추가 방출 준비…대선 앞 생활물가 관리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114
KReporter 2024.06.17 0 114
39573

세계 외환보유고서 달러 비중 감소세…대신 '안전자산' 금 부각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6.17 0 97
39572

6월 중순 폭풍, 서부 워싱턴 파더스 데이 주말 날씨에 영향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091
KReporter 2024.06.14 0 1091
39571

주말 교통체증 예상, 520번 고속도로 폐쇄 등 교통상황 안내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74
KReporter 2024.06.14 0 274
39570

아마존, '자살 키트' 관련 소송 기각 시도 실패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476
KReporter 2024.06.14 0 476
39569

시애틀 중학교, 학생 핸드폰 등 전자기기 ‘밀봉’ 조치 시행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85
KReporter 2024.06.14 0 285
39568

스코퀄미 카지노, 확장 기념 행사 개최…호텔 및 스파 개장 예정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570
KReporter 2024.06.14 0 570
39567

5월 PCE도 6개월래 최저 관측…"연준 2회 금리인하 가능성 커"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6.14 0 141
39566

JP모건자산운용 "미국 증시 하반기에도 강세" 전망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65
KReporter 2024.06.14 0 165
39565

미국 대법, '총기 자동 연속사격 장치' 금지 폐기…"연방법 위배"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69
KReporter 2024.06.14 0 169
39564

트럼프 '관세 올려 소득세 인하·폐지' 아이디어…WSJ "불가능"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98
KReporter 2024.06.14 0 98
39563

시애틀 35개 우편번호,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 목록에 선정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664
KReporter 2024.06.13 0 664
39562

여름철 10대 고용 트렌드: 가장 많은 급여를 받는 직업은?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437
KReporter 2024.06.13 0 437
39561

벨뷰 초등학교 교사, 특수교육 학생 성추행 혐의로 기소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78
KReporter 2024.06.13 0 278
39560

시애틀 해변 3곳 폐쇄 조치, 박테리아 수치 기준치 초과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62
KReporter 2024.06.13 0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