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미중 전쟁 나면?…유럽인 절반 이상 "유럽은 중립 지켜야"

정치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6-08 09:47
조회
682

유럽 싱크탱크 설문조사…43% "중국은 유럽의 필수 파트너"

'전략적 자율성' 강조한 마크롱 주장과 일맥상통

 

미중 국기

미중 국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유럽인 절반 이상은 미국과 중국의 갈등 속에서 유럽이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본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범유럽 싱크탱크 유럽국제관계협의회(ECFR)가 올해 4월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스웨덴 등 유럽연합(EU) 11개 회원국 18세 이상 성인 1만6천16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2%는 대만을 둘러싸고 미중 전쟁이 발생할 경우 자국이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답했다.

미국을 지지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3%였다. 중국을 지지하겠다고 답한 비율은 5%였다.

이 같은 결과는 앞서 유럽이 미중 어느 쪽도 추종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입장과도 일맥상통하는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월 중국 방문을 마친 뒤 언론 인터뷰에서 미중 갈등으로 대표되는 세계 패권 다툼 아래 유럽이 전략적 자율성을 갖춰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당시 "유럽이 직면한 가장 큰 위험은 우리와 무관한 위기에 휘말리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유럽이 미국에 종속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만을 둘러싼 문제에서 유럽인이 '졸개'가 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취지의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은 후폭풍을 불러일으켰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중국이 유럽에 어떤 국가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3%는 미중 갈등과 상관없이 중국은 '전략적으로 협력해야 하는 필수적 파트너'라고 답했다.

중국을 두고 '경쟁해야 하는 라이벌', '갈등 관계에 있는 적대국'이라고 답한 비율은 각각 24%, 11%였다.

또 응답자의 74%는 유럽이 언제까지나 미국 방위력에 의존해서는 안 되며 자체 방어력 키우기에 나서야 한다고도 답했다. 미국의 유럽 방위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답한 비율은 8%에 그쳤다.

이번 설문조사를 공동 주도한 ECFR 선임연구원 자나 푸글리에린은 "이 설문조사의 가장 주요한 시사점은 EU가 외교 정책에서의 자립성을 키우고 자체 방어 능력을 구축하기를 유럽인이 원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748

New 트럼프 "총알 오른쪽 귀 관통…피 많이 흘려 무슨 일인지 알아"

KReporter2 | 18:41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2 18:41 0 51
39747

New 美경호국 "총격범, 높은 위치서 여러 발 발사,경호요원이 사살"

KReporter2 | 18:37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2 18:37 0 49
39746

New 트럼프,유세 중 총격소리에 몸숙인 뒤 긴급대피, 총격범인 포함 두명 사망한 것으로

KReporter2 | 16:28 | 추천 0 | 조회 96
KReporter2 16:28 0 96
39745

알래스카 항공, 대규모 겨울 직항 노선 확장 발표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52
KReporter 2024.07.12 0 452
39744

시애틀 다운타운 대형 백화점 철수…7월 20일까지 폐점 세일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882
KReporter 2024.07.12 0 882
39743

"야외에서 불 피우지 마세요" 워싱턴주 전역 산불 금지령 발효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4.07.12 0 279
39742

북태평양, 연속 지진으로 크게 요동…최대 규모 6.4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71
KReporter 2024.07.12 0 271
39741

시애틀 I-90 고속도로에서 차량에 벽돌 투척한 남성 수배 중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345
KReporter 2024.07.12 0 345
39740

미국 소비자물가 진정되니…'연내 3차례 금리 인하' 기대 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4.07.12 0 180
39739

"후보 교체론 배후는 오바마"…바이든 캠프 내부 의심 증폭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90
KReporter 2024.07.12 0 290
39738

"트럼프 재집권 시 바이든보다 인플레·재정적자·금리 악화"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15
KReporter 2024.07.12 0 215
39737

"더 못버텨" 미국 식품값 고공행진에 소비자들 저항…펩시코 판매↓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59
KReporter 2024.07.12 0 259
39736

시애틀 520번 교량 통행료, 8월부터 인상 예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184
KReporter 2024.07.11 0 184
39735

코스코, 9월부터 멤버십 요금 및 리워드 인상↑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526
KReporter 2024.07.11 0 526
39734

미국 중장년층 4명 중 1명, “은퇴 엄두도 못 내”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244
KReporter 2024.07.11 0 244
39733

렌톤-벨뷰 I-405, 주말 전차선 폐쇄...공사 다수 진행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01
KReporter 2024.07.11 0 401
39732

커클랜드, 레드먼드 지역 전화·인터넷 중단…일부는 911도 먹통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171
KReporter 2024.07.11 0 171
39731

미국 6월 소비자물가 3.0%로 둔화…'9월 금리인하' 힘 실리나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7.11 0 141
39730

헬기도 못뜨는 더위에 지구촌 비상…사망자 속출·공장 멈춰 서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240
KReporter 2024.07.11 0 240
39729

고금리 직격탄 맞은 미 기업 파산 급증…2011년 이후 최다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216
KReporter 2024.07.11 0 216
39728

'사퇴론 위기' 바이든 만난 미국 노조 "이젠 우리가 지켜줄 것"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119
KReporter 2024.07.11 0 119
39727

시애틀, 역대 최고 15억5천만 달러 교통세안 주민투표에 부쳐 (1)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460
KReporter 2024.07.10 0 460
39726

미국 50대 401(k) 저축 현황..."다들 얼마 모았나?"

KReporter | 2024.07.10 | 추천 1 | 조회 895
KReporter 2024.07.10 1 895
39725

크로거-알버슨 합병, 워싱턴주 124개 대형 마트에 큰 영향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1234
KReporter 2024.07.10 0 1234
39724

벨뷰 70대 노익장 교사, 아동 성추행 혐의로 또 다시 체포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315
KReporter 2024.07.10 0 315
39723

시애틀 I-5 무작위 총격…운전하다 날아온 총알에 ‘봉변’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52
KReporter 2024.07.10 0 552
39722

금리인하 말 아낀 파월에 美국채 금리↑…9월 기대 여전히 70%대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184
KReporter 2024.07.10 0 184
39721

BMW, 미국서 차량 39만대 이상 리콜…"에어백 결함"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150
KReporter 2024.07.10 0 150
39720

"에어비앤비 몰카 위험…10년간 '감시장비' 고객 불만 3만여건"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258
KReporter 2024.07.10 0 258
39719

바이든, 급한 불 껐지만…민주 상원서도 '필패론' 첫 공개 반기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91
KReporter 2024.07.10 0 91
39718

워싱턴주, 폭염 속 산불 위험 '기록적 수준' 도달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58
KReporter 2024.07.09 0 358
39717

WA 운전자들 노리는 ‘굿투고’ 사칭 스팸 문자 주의보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565
KReporter 2024.07.09 0 565
39716

시애틀 오로라 애비뉴 또 대규모 총격전…감시카메라에 포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580
KReporter 2024.07.09 0 580
39715

올해만 세 번째 익사 사고, 이글 폴스 폐쇄 요구 목소리 커져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78
KReporter 2024.07.09 0 278
39714

커클랜드 오픈 하우스 중 보석 도난...연쇄 범죄 가능성 제기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50
KReporter 2024.07.09 0 350
39713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 전기차 판매량 부풀리기 혐의로 피소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22
KReporter 2024.07.09 0 222
39712

"트럼프 승리 확률 상승, 이미 금융시장에 영향 주기 시작"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23
KReporter 2024.07.09 0 223
39711

파킨슨병 전문의 백악관 8차례 방문…백악관 "바이든 치료 없어"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177
KReporter 2024.07.09 0 177
39710

AI 열풍에도…진원지 샌프란 2분기 공실률 역대 최대 34.5%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2024.07.09 0 94
39709

시애틀 다운타운 사무실 가치 급락…임차인 협상력 강화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370
KReporter 2024.07.08 0 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