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미국인이 중국으로 유학을? 미국인 중국 유학 97% 줄었다

사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3-21 13:15
조회
876

국경 봉쇄로 3년간 中입국 막히고 미중 대립각에 관심도 줄어

전문가들 "젊은 세대 교류 단절로 양국 관계 악영향 우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기간 중국의 국경 봉쇄 영향으로 중국에서 공부하는 미국인 학생이 9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국이 다시 국경을 열었지만 미중 간 긴장 고조로 유학생 수가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학계 교류 단절이 향후 양국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도 제기된다.

21일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와 국제교육원(IIE) 집계 결과 2020∼2021학년도에 중국으로 유학을 간 미국 학생은 382명이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8∼2019학년도의 약 1만2천명에서 거의 97% 감소한 수치다.

미국 학생들의 중국 유학이 정점에 달했던 2010∼2011학년도의 1만4천596명과 비교하면 거의 40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유학생 감소가 중국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 2020∼2021학년도에 미국인 해외 유학생 수는 2년 전 대비 약 96% 줄었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19에 따른 각국의 입국 제한에서 비롯된 것이다. 특히 중국은 다른 나라들보다 엄격한 국경봉쇄 정책을 더 장기간 유지해왔다

중국은 지난 1월 약 3년간의 국경 봉쇄를 해제했지만, 유학생 수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수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당국이 외국인의 입국을 다시 막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다 미중 간에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중국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 자체가 식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뉴욕대 상하이 캠퍼스의 캐머런 존슨 경영학 교수는 국경통제 재개에 대한 두려움과 중국에 대한 미국의 불신 확대로 미국 학생들이 중국 유학을 꺼리고 있다면서 "이곳의 미국인 학생 수가 당분간 눈에 띄게 늘어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FP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취임한 2008년에는 미국 정부가 중국과의 관계를 희망적으로 봤고, 학술적 교류가 새로운 유대관계를 형성할 중요한 기회로 여겨지며 유학생 수도 급증했지만 이러한 낙관적 분위기는 이제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중국 학생들과 악수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2009년 11월 중국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상하이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중국 학생들과 악수하는 모습.

라이언 하스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FP에 "오바마 정권 시절에는 미중 교류가 양국의 관계 유지 능력에 도움이 된다는 전반적인 낙관론이 있었으나 지금은 너무 먼 과거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미국으로 유학 가는 중국인 학생 수도 마찬가지로 감소했다. 2020∼2021학년도에 미국 대학으로 유학 온 중국인 학생은 31만8천명으로 2년 전 대비 14% 줄었다.

2022년 상반기에 중국 국적자에게 발급한 미 학생비자 수는 코로나19 이전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FP는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들이 이전보다 더 많은 의심을 받고 적대적인 환경에 직면하는 등 미중 관계 악화가 양국 학생들의 교류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학계에서는 이러한 인적 교류 감소가 향후 미중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신냉전'으로 일컬어지는 지정학적 대결 구도가 갈수록 뚜렷해지면서 양국 국민들 간의 직접적인 교류와 이를 통한 상호 이해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지만, 현실에서는 분열이 더 심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윌슨센터 키신저 미중 연구소의 로버트 데일리 소장은 "우리가 중국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우리의 정책과 정치에도 영향을 미치면서 악순환이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590

New “2024년 준틴스(6/19)에 은행, 우체국, 증권거래소는 여나요?”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309
KReporter 2024.06.18 0 309
39589

New 워싱턴주 운전자들 대상 ‘가짜 통행료’ 청구 문자 사기 기승 주의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50
KReporter 2024.06.18 0 250
39588

New 킹 카운티, 총기 관련 학생 범죄자 69명 학교에 통보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85
KReporter 2024.06.18 0 85
39587

New "나는 게이다" 성희롱 파문 전 시애틀 경찰서장, 해임 후 성 정체성 공개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95
KReporter 2024.06.18 0 195
39586

New 프로판 탱크 트럭 화재로 I-5 전 차선 폐쇄, 출퇴근길 교통 대란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90
KReporter 2024.06.18 0 190
39585

New 미국 주택 임대료 다시 '들썩'…인플레와 싸움에 타격 줄 수도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245
KReporter 2024.06.18 0 245
39584

New 골드만, 미국 연내 2회 금리인하 전망 고수…"고용 변곡점"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6.18 0 79
39583

New 트럼프 수입관세 공약은 국내 증세…가구당 연 200만원대 부담↑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63
KReporter 2024.06.18 0 63
39582

New 바이든, 미국시민권자 배우자도 합법체류 허용…대선 포석 관측

KReporter | 2024.06.18 | 추천 0 | 조회 135
KReporter 2024.06.18 0 135
39581

시애틀 지역, 여행 시즌 시작과 함께 여름 코로나19 급증 예상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29
KReporter 2024.06.17 0 329
39580

시애틀 사업주, 빈번한 절도 사건 해결 위해 무작위 야간 순찰 요청 (2)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14
KReporter 2024.06.17 0 314
39579

시애틀 비키니 바리스타, 음료수 던진 고객에게 망치로 유리창 깨뜨려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526
KReporter 2024.06.17 0 526
39578

WA 승차공유 운전기사, 승객 성폭행 및 납치 혐의로 체포 (1)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214
KReporter 2024.06.17 0 214
39577

야키마 대형 산불 8000에이커 태워…주민들 긴급 대피 준비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197
KReporter 2024.06.17 0 197
39576

폭염부터 눈까지…미국에 이번주 '역대급 기상변덕' 닥친다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74
KReporter 2024.06.17 0 374
39575

미국 국채 금리 하락, 주택 구매자에 호재…증시도 고공행진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312
KReporter 2024.06.17 0 312
39574

바이든, 전략비축유 추가 방출 준비…대선 앞 생활물가 관리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112
KReporter 2024.06.17 0 112
39573

세계 외환보유고서 달러 비중 감소세…대신 '안전자산' 금 부각

KReporter | 2024.06.17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2024.06.17 0 94
39572

6월 중순 폭풍, 서부 워싱턴 파더스 데이 주말 날씨에 영향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086
KReporter 2024.06.14 0 1086
39571

주말 교통체증 예상, 520번 고속도로 폐쇄 등 교통상황 안내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72
KReporter 2024.06.14 0 272
39570

아마존, '자살 키트' 관련 소송 기각 시도 실패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471
KReporter 2024.06.14 0 471
39569

시애틀 중학교, 학생 핸드폰 등 전자기기 ‘밀봉’ 조치 시행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81
KReporter 2024.06.14 0 281
39568

스코퀄미 카지노, 확장 기념 행사 개최…호텔 및 스파 개장 예정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564
KReporter 2024.06.14 0 564
39567

5월 PCE도 6개월래 최저 관측…"연준 2회 금리인하 가능성 커"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2024.06.14 0 140
39566

JP모건자산운용 "미국 증시 하반기에도 강세" 전망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4.06.14 0 163
39565

미국 대법, '총기 자동 연속사격 장치' 금지 폐기…"연방법 위배"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168
KReporter 2024.06.14 0 168
39564

트럼프 '관세 올려 소득세 인하·폐지' 아이디어…WSJ "불가능"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6.14 0 97
39563

시애틀 35개 우편번호,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 목록에 선정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658
KReporter 2024.06.13 0 658
39562

여름철 10대 고용 트렌드: 가장 많은 급여를 받는 직업은?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434
KReporter 2024.06.13 0 434
39561

벨뷰 초등학교 교사, 특수교육 학생 성추행 혐의로 기소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74
KReporter 2024.06.13 0 274
39560

시애틀 해변 3곳 폐쇄 조치, 박테리아 수치 기준치 초과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58
KReporter 2024.06.13 0 258
39559

켄트에서 염소가스 누출 사고…신속 대응으로 인명피해 막아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148
KReporter 2024.06.13 0 148
39558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 24만2천건…10개월 만에 최고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148
KReporter 2024.06.13 0 148
39557

'돌다리도 두들겨보자'…파월, 실수 반복 않으려 신중 모드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155
KReporter 2024.06.13 0 155
39556

미 대법원, '먹는 낙태약 사용 어렵게 해달라' 소송 기각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87
KReporter 2024.06.13 0 87
39555

'입막음돈' 유죄 평결에도…트럼프, 여론조사서 바이든에 앞서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4.06.13 0 97
39554

인슬리 주지사, WA 병원 ‘응급 낙태’ 의무 법제화 추진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02
KReporter 2024.06.12 0 302
39553

CDC, “미국 입국 개 요건 미달 시 반환” 캐나다-미국 국경도 적용 (1)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41
KReporter 2024.06.12 0 341
39552

“식비 너무 올라서”…식사 포기하는 미국인 증가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712
KReporter 2024.06.12 0 712
39551

그린우드서 최소 30발 난사...증가하는 총기폭력 우려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588
KReporter 2024.06.12 0 5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