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모유수유가 애아빠 면접 제한?…양육권 소송서 뜻밖의 쟁점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2-02 00:30
조회
578

'엄마의 수유할 권리 vs 아빠의 자녀 면접권'



엄마와 아기

엄마와 아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미국에서 젖먹이 자녀의 양육권을 놓고 법정 소송 중인 엄마가 아빠의 방문권을 제한하면서 모유 직접 수유를 계속할 권리가 있는지를 두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엄마는 아기의 건강을 위해 모유 수유를 계속할 필요성을 주장하고, 아빠는 짧게는 1∼2시간마다 계속돼야 하는 모유 수유를 무기로 아빠의 면접권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반박하는 사례가 드물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

이런 사례가 얼마나 많은지 추적할 만한 기록은 없지만, 변호사들은 양육권 소송에서 '모유 수유 대(vs) 자녀 방문권'의 상황이 꽤 흔하다고 말한다.


WP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6개월 난 딸에 대한 직접 수유를 중단하고 젖병 수유를 하도록 명령을 받은 알레타 라미레스의 사연을 소개했다.



노던 버지니아에 사는 라미레스는 지난 7월 출산한 직후 아기 아빠인 마이크 리지웨이와 갈라섰다.

지난해 11월 법원은 아빠가 아기를 1주일에 4일씩 만날 수 있도록 했고, 이번 달부터는 밤에 돌보는 것도 허용했다.

법원 결정에는 "엄마는 아기를 시간 맞춰 먹이고 젖병을 사용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라미레스는 난감해졌다. 아기는 짧게는 1시간 간격으로 젖을 먹는데 아기 아빠는 자신의 면접 시간에 방해가 된다고 불만이었다. 유축을 시도했으나 처음에는 직접 수유할 때처럼 모유가 나오지를 않았고 아기도 젖병을 거부했다.

4월에 추가 법원 심리를 앞두고 있는 라미레스는 소아과 의사의 소견서를 모으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는 있지만, 그의 변호사조차 법원 명령은 일단 지키는 게 좋다며 단유를 권하고 있다.

아기 아빠인 리지웨이는 WP에 보낸 이메일에서 자신이 젖병으로 유축된 모유를 먹일 수 있도록 아기 엄마에게 공간을 주고 있으며, 앞으로도 부족할 때만 분유 수유로 보충하는 등 모유 수유를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리지웨이의 변호사인 태라 스티너드는 아기 엄마가 끝난 관계를 되살리려 모유 수유를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유 수유 시간이 쟁점이 되는 소송에서 남성 편을 대변해 왔다면서 자신이 맡은 사건들에서 엄마들이 아빠의 면접권을 인정하지 않고 유축을 거부하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들은 무수한 변명을 만들어낸다"라며 "방문권에 대해 모유 수유를 무기로 사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 모유 수유 지원단체인 '라 레체 리그'의 스테퍼니 보닥 니컬슨은 지난 30년간 양육권 분쟁 중 모유 수유에 관한 문의를 해마다 최소 1건 받았다면서, 자신과 같은 지역별 간부가 1천500명 더 있다는 점에서 이런 사례가 꽤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건 분 웨이크포레스트 법대 조교수는 모유 수유가 주 법원들이 고려하는 요인 중 하나에 불과하다면서, '어린 아기는 엄마만 돌볼 수 있다'는 생각은 남성에 대한 차별로 여겨져 더는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법원은 이 문제를 조정하는 최적의 장소가 아닐 수 있다고 조언하는 목소리도 있다.

2017년 메릴랜드 법원은 비슷한 분쟁 중이던 한 여성에게 아기 아빠의 분유 수유를 허락해야 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아기 엄마와 아빠는 이후 별도로 모유 수유를 계속하는 내용으로 합의를 봤다.

이 여성 앰버 브라운은 "법원을 멀리하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아이를 위해 상호 합의에 도달하려고 노력하라"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8768

New 미국 울린 '징역 100년' 앤드류 서 마침내 석방

KReporter2 | 14:48 | 추천 0 | 조회 219
KReporter2 14:48 0 219
38767

워싱턴주서 줄줄이 망해가는 약국들, 폐점 '기록' 찍었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73
KReporter 2024.02.23 0 673
38766

주말부터 산간지역에 2피트 눈, 저지대에는 눈비 가능성↑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360
KReporter 2024.02.23 0 360
38765

시애틀-라스베가스 비행기서 펜으로 승객 찌른 남성 기소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583
KReporter 2024.02.23 0 583
38764

경찰, 페더럴웨이 차량 70대 파손한 용의자 얼굴 공개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48
KReporter 2024.02.23 0 448
38763

I-405 뺑소니 충돌사고로 전기트럭 대형 화재 발생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364
KReporter 2024.02.23 0 364
38762

"마약 확산 탓 LA 노숙인 사망 10년 새 4배 급증"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08
KReporter 2024.02.23 0 208
38761

바이든 "트럼프 당선되면 기자들이 이민 간다더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186
KReporter 2024.02.23 0 186
38760

미국, 러시아 제재 발표…500여개 제재대상·93개 수출통제대상 추가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2.23 0 75
38759

엔비디아 주가 폭등에 젠슨 황 CEO 세계 20대 갑부 진입 '눈앞'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140
KReporter 2024.02.23 0 140
38758

FDA "스마트워치 이용한 혈당 측정 피하라" 경고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143
KReporter 2024.02.23 0 143
38757

"백 투더 문" 미국, 반세기만에 달 착륙…민간 탐사선 세계 최초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9
KReporter 2024.02.23 0 69
38756

연봉 12만 넘는 수요가 가장 많은 직업 4가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727
KReporter 2024.02.22 0 727
38755

와인 60만불어치 깬 범인은 ‘전 직원’이었다…3개월만에 체포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07
KReporter 2024.02.22 0 507
38754

보잉 인사 책임자 은퇴, 백악관 출신 변호사가 빈자리 대체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05
KReporter 2024.02.22 0 305
38753

[영상] 숄라인 고등학교 치어리더팀, 2024년 전국 챔피언십 차지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76
KReporter 2024.02.22 0 276
38752

린우드 경찰, 아시안만 골라 주택 침입한 용의자 검거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90
KReporter 2024.02.22 0 490
38751

대낮 시애틀 다운타운서 묻지마 칼부림…피해자 2명 입원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23
KReporter 2024.02.22 0 423
38750

미 신규실업수당 청구 20만1천건…계속 수급자도 감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143
KReporter 2024.02.22 0 143
38749

미 연준인사들, 내달 양적긴축 속도조절 '심층 논의' 의사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100
KReporter 2024.02.22 0 100
38748

"구리·금, 美연준 금리인하시 원자재 중 최대 가격 상승"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80
KReporter 2024.02.22 0 80
38747

해변서 놀이로 판 모래구덩이 와르르…7세 미국 소녀 사망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75
KReporter 2024.02.22 0 275
38746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2)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57
KReporter 2024.02.22 0 357
38745

"바이든, 국경통제강화 행정조치 검토"…대선 승부수 던지나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80
KReporter 2024.02.22 0 80
38744

식당도 배달주문 줄어 불만 ‘폭주’…시애틀 배달 노동자법 영향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762
KReporter 2024.02.21 0 762
38743

치매노인 계좌서 120만 달러 횡령한 전 WA 은행 지점장 징역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78
KReporter 2024.02.21 0 478
38742

“주차 위반 딱지가 500달러?” 레이크우드 시의회, 반대표 행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28
KReporter 2024.02.21 0 328
38741

공항 쓰레기통에 신생아 살해, 유기한 워싱턴주 여성 체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41
KReporter 2024.02.21 0 341
38740

워싱턴주 학교 5곳에 폭탄 테러 위협 가한 여학생 2명 체포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39
KReporter 2024.02.21 0 239
38739

'끈적한 물가'에 갈수록 미뤄지는 미 금리인하…"첫 인하는 6월"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23
KReporter 2024.02.21 0 223
38738

금리인하 '올인'하던 미 월가에 신중론…인상 가능성도 대비해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59
KReporter 2024.02.21 0 159
38737

지지율 밀리는 바이든, 1월 560억원 모으며 트럼프에 화력자랑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41
KReporter 2024.02.21 0 141
38736

'급등이냐, 급락이냐'…엔비디아 실적에 267조원 걸렸다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59
KReporter 2024.02.21 0 159
38735

베이조스, 9일 만에 5천만주 매각…확보 현금 11.3조원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20
KReporter 2024.02.21 0 120
38734

바이든, '고령논란'에 "빨리 못 뛰지만 벌어지는 일 다 알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80
KReporter 2024.02.21 0 80
38733

젊은 성인 Z세대가 미국에서 주택 구매 가능한 곳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1387
KReporter 2024.02.20 0 1387
38732

알래스카 항공 전매 맥주 출시, 항공편 이용객에게 제공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544
KReporter 2024.02.20 0 544
38731

터퀼라 I-5 드라이브 바이 총격, 1명 생명 위독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56
KReporter 2024.02.20 0 456
38730

워싱턴주 도로 ‘최악’, 포트홀 가장 많은 주 '1위' 올라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77
KReporter 2024.02.20 0 277
38729

화장실 펜타닐 ‘진상’에 시애틀 크리스피 크림 영업 중단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55
KReporter 2024.02.20 0 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