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마이크 타이슨에게 강간 당했다! 500만 달러 소송

사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24 20:41
조회
274

테니스 경기를 관람하는 타이슨(2022.8.29)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미국 여성이 30년 전인 1990년대 초 '핵주먹'으로 이름을 날리던 마이크 타이슨(56)에게 강간을 당했다며 500만 달러(약 61억 7천만 원)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뉴욕 법원에 제출된 소장에 따르면 이 여성은 뉴욕주 올버니 나이트클럽에서 타이슨을 만난 뒤 그의 리무진에 동승했다 강간을 당했다며, 이후 몇 년 동안 "육체적, 정신적, 정서적 피해를 겪었다"고 주장했다.


사건이 일어난 때는 타이슨이 미스 블랙아메리카 후보였던 대학생 데지레 워싱턴을 성폭행했을 즈음인 1990년대 초라고 이 여성은 밝혔다.


타이슨은 1992년 2월 10일 당시 18세였던 워싱턴을 성폭행한 죄가 인정돼 3년을 복역했다.


이번 소송을 처음 보도한 뉴욕주 지역 매체는 이 여성이 "추가적인 정신적 피해와 괴롭힘, 조롱 또는 개인적으로 곤란한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이유로 신원 공개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을 대변하는 대런 세일백 변호사는 이 여성의 주장을 살펴본 뒤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송은 뉴욕주가 성폭력을 당한 성인 피해자들도 공소시효와 관계없이 1년간 민사소송을 제기할 수 있게 하는 법률을 지난해 11월 발효한 덕분에 가능해졌다


이 특별법이 시행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코미디언 빌 코스비 등 유명 인사가 수십 년전의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1987년부터 1990년까지 세계 헤비급 권투 챔피언으로 전성기를 구가하던 타이슨은 워싱턴 성폭행 사건으로 3년을 복역했다.


서로 합의해 관계를 맺었다며 범행일체를 부인했던 그는 1995년 형기의 반을 채우고 출소한 뒤 재기에 성공했으나 잦은 비행으로 구설에 오르다 2005년 링을 떠났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5852

WA 미납 통행료 유예 3월 1일 종료…”모르고 지나가면 민사 벌금”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695
KReporter 2023.02.03 0 695
35851

총기 부상으로 병원 방문한 시애틀 환자 역대급 증가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246
KReporter 2023.02.03 0 246
35850

워싱턴주, THC 함량 높은 마리화나에 최대 65% 세금 추진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203
KReporter 2023.02.03 0 203
35849

미국 상공에 중국 정찰풍선 출현..."인명피해 가능성으로 격추 불가"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210
KReporter 2023.02.03 0 210
35848

'599달러' 미개봉 1세대 아이폰 경매에…예상가 5만달러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372
KReporter 2023.02.03 0 372
35847

"파월 말 안믿어"…주식·코인 위험자산에 몰린 투자자들 고수익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516
KReporter 2023.02.03 0 516
35846

"계란 너무 비싸 집에서 닭 키운다"…미국서 '귀한 몸' 된 닭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369
KReporter 2023.02.03 0 369
35845

미국 주택담보대출 금리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6% 아래로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288
KReporter 2023.02.03 0 288
35844

"미국 1월 10만명 감원…고용시장 식으면서 노사 주도권 사측으로"

KReporter | 2023.02.03 | 추천 0 | 조회 229
KReporter 2023.02.03 0 229
35843

킹카운티 주민 1명 ‘인공눈물’ 넣고 사망…최소 3명은 시력 상실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1685
KReporter 2023.02.02 0 1685
35842

시애틀 전설 ‘베스 카페’, 계란 12개 오믈렛으로 다시 돌아온다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645
KReporter 2023.02.02 0 645
35841

시애틀 강아지 유치원에서 화재 발생…115마리 구조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343
KReporter 2023.02.02 0 343
35840

모유수유가 애아빠 면접 제한?…양육권 소송서 뜻밖의 쟁점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243
KReporter 2023.02.02 0 243
35839

"워싱턴주 레이니어 마운틴 힌먼 빙하 완전히 사라졌다"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630
KReporter 2023.02.02 0 630
35838

미국 수도서 출근길 연쇄총격…지하철 직원 등 4명 사상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410
KReporter 2023.02.02 0 410
35837

"미국 근로자 사무실 복귀율 50% 넘어…코로나 이후 최초"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195
KReporter 2023.02.02 0 195
35836

뉴욕타임스, 아시아인 마스크 계속 쓰네?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552
KReporter3 2023.02.01 0 552
35835

'박재범 소주' 원소주, 미국 시장 진출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388
KReporter3 2023.02.01 0 388
35834

타코마 주차된 차량서 매 48시간 꼴로 총기 도난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420
KReporter 2023.02.01 0 420
35833

월드스타 비욘세 시애틀 온다, '르네상스 월드 투어' 발표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354
KReporter 2023.02.01 0 354
35832

‘최대 1천불 혜택’ 워싱턴주 저소득층 난방 지원 프로그램 신청자 증가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791
KReporter 2023.02.01 0 791
35831

"출근길 처참하게 파손된 차량" 시애틀 I-5서 5중 충돌 발생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676
KReporter 2023.02.01 0 676
35830

현대차·기아, 미국 시장에서 역대 1월 최다 판매 기록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211
KReporter 2023.02.01 0 211
35829

캐나다 "헤로인 소지 합법" 실험 시작…거리에 중독자 활보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407
KReporter 2023.02.01 0 407
35828

미국 집값, 5개월 연속 하락…주담대 금리 급등 여파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367
KReporter 2023.02.01 0 367
35827

인건비 상승세 둔화…3월 기준금리 '마지막 인상' 기대 확산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25
KReporter 2023.02.01 0 125
35826

보잉, 에버렛 시설에 737 맥스 항공기 조립 라인 신설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408
KReporter 2023.01.31 0 408
35825

시애틀 QFC 주차장서 칼부림, 야구방망이 공격… ‘도로 분노’ 발단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1031
KReporter 2023.01.31 0 1031
35824

워싱턴 서부 일부 지역에 옅은 눈 내려...교통부, 미끄로운 도로 주의 당부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185
KReporter 2023.01.31 0 185
35823

구글 전 임원 "아시안 여동료에게 성추행당해…문제제기 이후 해고"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412
KReporter 2023.01.31 0 412
35822

IMF,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2.9%로 0.2%P 상향…내년은 3.1% 전망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62
KReporter 2023.01.31 0 62
35821

이민국, 영주권·고용허가증 위조 방지 기능 강화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198
KReporter 2023.01.31 0 198
35820

미국, 5월 11일 코로나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 예정…3년여만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164
KReporter 2023.01.31 0 164
35819

무서운 미국 경찰…무고한 노숙인 숲으로 끌고가 구타 (1)

KReporter | 2023.01.31 | 추천 0 | 조회 488
KReporter 2023.01.31 0 488
35818

"현재가 미국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찾기에 좋은 시점"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590
KReporter3 2023.01.30 0 590
35817

틱톡, 중곡 공산당에 미국인 정보 접근 허용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94
KReporter3 2023.01.30 0 194
35816

전세계 구독자 1위 유튜버의 소비 실태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492
KReporter3 2023.01.30 0 492
35815

미국 총기 사건 사망자 절반 이상이 자살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50
KReporter3 2023.01.30 0 150
35814

바이든, 또 나라 빚 늘리려고?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392
KReporter3 2023.01.30 0 392
35813

경찰 집단 구타로 숨진 흑인 잔혹영상 공개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269
KReporter3 2023.01.30 0 269